Kindle에 대한 오해에 대하여 말할수 있다 – 우리나라 e북 솔루션에 대해 한마디

iPad에 대한 기사에 대해서 항상 되는 오류가 있습니다. 전자책 단말기 킨들은 얼마 나갔는데 iPad는 얼마나갔다더라는 얘기입니다. 그러면서 의도한 바는 여러가지입니다. 뭐 어떤분은 책읽기가 부적합하다. 어떤분은 상업적인 성과에 대하여 결론을 내리기도 하고. 원하는바가 무엇인지는 결론 내리지 않겠습니다만 일단 팩트에 대한 오류를 짚겠습니다. 지난번에 시사인 아이폰 1주년 기사를 읽었습니다만, 유감… 에서도 말했습니다만, Kindle은 두가지를 뜻합니다. 1) 아마존에서 판매하는 전자책 디바이스 2) 아마존에서 판매하는 전자책 솔루션(포맷과 DRM).

이 말은 무엇을 의미하냐면, 물론 킨들을 사야 킨들을 볼 수 있지만, 킨들을 사지 않아도 킨들을 볼 수 있다. 라는 이야기입니다. 여기 링크를 봐주십시오. 맥/PC는 물론 아이폰/아이패드, 심지어는 안드로이드와 블랙베리도 지원합니다. 그 말은 아이패드는 물론 (OS 특성상 장담은 못하지만) 갤럭시탭으로도 킨들을 볼 수 있을지 모른다는 얘기지요. 아마존은 궁극적으로 킨들이라는 디바이스를 팔기보다는 자신들을 통해서 (오프라인에서 그러했듯이)책을 더 많이 팔고자 하는 정책을 취하고 있고. 그러기 위해서는 더 많은 디바이스에서 킨들 포맷이 읽히도록 할 필연성이 있습니다. 왜냐면 엄청나게 퍼져나간 iPod이라는 장치를 통해서 iTunes Store가 성공했다는 걸 알기 때문에 이미 주도권을 쥔 e북 시장에서 만큼은 확실히 자신들이 이렇게 해서라도 지원 디바이스를 늘려나감으로써, 전자책 시장에서 주도권을 곤고히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애플이 Kindle앱을 승인했다고 했을때 이 사정을 아는 사람들이 꽤 놀랐습니다. 물론 저도 좀 놀랐구요.
(상, 중 – 아이패드에서 킨들을 볼때의 모습 밤에는 눈이 부실 경우를 대비해서 야간 모드도 준비되어 있다. 폰트 크기등 다양한 옵션도 준비되어 있다. 하- 아마존 웹페이지의 킨들 섹션 ‘다음 기기에서 사용가능합니다’. 항목에서 볼 수 있는 기기 목록을 볼 수 있다. 1클릭으로 구매 하기(Buy now with 1 click) 밑에는 iPad 로 배달(Deliver to iPad)가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 기자들이나 의외로 많은 블로거, 심지어는 시사인에서처럼 IT에 관한 교수라는 분이 킨들(기계)과아이패드(기계)를 동일시 하고 있으며, 특히 iBooks에 책이 없어~ 라는걸 들어서 아이패드는 책읽기에 부적합하다는 이야기를 하시더군요. 그건 당연한 얘기 아닌가요. 이미 수년간 엄청난 킨들이 팔려나갔습니다. 게다가 아직도 잘 팔립니다.  그런데 누가 신생의 스토어에 파파팟 성공하길 기대하겠습니까? 저라도 안그럴텐데요. 역으로 음악시장에서 iTunes 이외의 후발 스토어의 안습 사례를 들어볼 필요가 있을까요?
자, 그니까 우리가 해야할 문제는 킨들(기계)가 잘팔렸는데 아이패드가 어쨌다느니, 그런 문제가 아니라 킨들(솔루션)처럼 플랫폼을 초월하는 e북 솔루션을 만드는겁니다. 가령 갤럭시 탭에는 예로부터(?) 삼성과 연이 깊은 교보문고 전자책 솔루션이 들어갔다는데 삼성에게서 돈을 잡수셨는지 계약을 맺으셨는지 모르겠는데 그게 장기적으로는 전자책 시장에는 독이 된다는거죠. 시장에는 갤럭시탭 사용자나 삼성 e북 사용자만 있는게 아닌데, 전자책 솔루션 프로바이더가 한 플랫폼에 목매면? 뭐 잘하면 모르겠습니다만 못되면 iBooks꼴 나는거고 e북시장은 나락으로 떨구는겁니다. 전자책 표준을 만드네 안만드네 가지고 몇년을 싸운걸로 아는데, 사실 아이패드나 태블릿은 절호의 찬스입니다. 전자책 단말기를 쓰던 시절에는 표준이 없으면 기기를 새로사야했지만, 태블릿에서는 그냥 앱만 깔면 되니까요. 표준을 굳이 만들지 않아도 컨텐츠의 갯수만 가지고 경합을 해서 사실상 누군가가 승자가 되니까요. 마치 iBooks 대신 킨들을 깔아서 쓰듯이 말입니다.  대신 포맷하고 앱만 만들라 이겁니다. 이것도 안하면 솔직히 게을러 터져 빠진거고 팔 생각이 없는거죠.
마, 해서 아이패드를 살까? 킨들을 살까? 라고 고민을 하신다면 책만 보신다면 저렴한 킨들을 사세요. 하지만 여러가지를 읽으신다면 (iPad는 ‘읽기’를 위해 존재한다.) 아이패드도 정말 괜찮은 선택입니다. 비싸기는 하지만. 아이패드로도 버튼한번으로 사파리 브라우저로 접속해서 아마존에 접속해서 킨들책을 구입하고 킨들앱으로 돌아오면 바로 다운로드가 시작되서 책을 보실 수 있답니다. ^^  아이패드라고 해서 게임만 하고 그러는건 아닙니다. 동영상이 있고 게임이 있지만 뭐 별로 안합니다. 저는. 피쳐폰에 게임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지만 뱅킹이나 증권 어플밖에 받지 않는 분들이 계시듯이 말이죠. 즉 사용하기 나름이라는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