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로지텍 마우스를 쥐면서

이글을 쓰는 일요일 아침에 오랜만에 로지텍 Anywhere Mouse M905 마우스를 쥐었습니다. 사실 맥북프로의 글래스 터치패드는 참 맘에 드는 녀석이라 마우스를 그닥 아쉬워 하지 않았습니다. 헌데 오랜만에 이 녀석을 쥐니까. ‘아, 이거 역시 물건이네’라는 생각이 드는거 있죠. 손을 올려놓으면 딱 마치 제 손에 맞춘듯한 그립 각이 맞아서 말입니다. 이 녀석은 사실 노트북용 마우스입니다. 풀사이즈 마우스가 아닙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오랜시간 써도 전혀 불편함이 없습니다. 휴대할 수 있으면서도 참 편안하니 괜찮다 이런 생각이 드는거죠.
해서 이 마우스를 요리 조리 살펴보면 ‘아, 로지텍의 엔지니어들이 허투로 마우스를 20년 넘게 만든게 아니구나!’ 라는 생각이 드는 겁니다. 왜냐 아까도 말했지만 마우스를 쥐면 참 편한데다가 일단 쥐면 엄지가 닿는 곳에 앞뒤 버튼이 있고, 검지로 휠과 가운데 버튼을 쉽게 움직일 수 있게 위치해놨습니다.  해서 사진으로 보면 모르겠지만, 상당히 굴곡지고 입체적으로 디자인되어 있습니다. 게다가 독자적인 레이저 엔진이 달려 있어서 투명한 유리(심지어 완전히 아래가 비치는 유리에서도)를 비롯해서 거의 어디서나 쓸 수 있고, 수신기도 매우 작습니다. 노트북용 마우스는 아무래도 이곳 저곳에서 패드없이 사용하게 되고, 노트북을 사용하다보면 수신기를 뽑고 빼기가 귀찮다보니 수신기가 작으면 편리하죠. 한가지 아쉽다면 클릭소리가 좀 경쟁사 제품에 비해서 커서 조용한 장소에서는 좀 눈치 보일수도 있다는거지만요. 뭐 대신 피드백은 확실하다는 장점은 있습니다.
저는 이 마우스를 두개나 쓰고 있는데요. (노트북이 두대라서) 이 녀석을 보면 물건을 만들면서 사용자의 경험을 최대한 고민하고 만들어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만약 사소하나마, 무엇인가를 만들고 판매하시는 입장에 처해 계시다면 이런 사소한 쥐었을때 편안하다 눌렀을때 편안하다 사용하기 편리하다 같은 배려를 잊지 말아 주시기 바랍니다. 그런 배려가 새로운 고객을 만들고 재 구매 고객을 만들고, 또 그 고객을 통해 신규고객이 유발되니까요. 요즘같은  SNS 시대에는 그러한 것도 커다란 자산이라고 생각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