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unes 스토어는 한국에 들어오지 않는것일까? 못들어오는 것일까?

언제까지 반쪽짜리 아이폰만 쓸 것인가? 라는 글을 읽었습니다. 이 분의 글은 열심히 읽고 있습니다. 아이폰이 언론 재벌 카르텔을 깼다라는 글은 아주 유명한 글이죠. 상당한 손질을 거듭한 글인데, 물론 저는 좀 비관적으로 봤습니다. IT 블로거로써, IT에 시사를 결부해서 중요한 기술적인 요소를 흐리는 문제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후반에 수정에 가서는 많이 좋아졌습니다만, 글을 쓰고 나서 수정하는 버릇은 저도 마찬가지기 때문에 딱히 뭐라 할 것은 없습니다. 아무튼 이 분의 글 솜씨는 감탄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가끔 내가 만약 이 정도 솜씨를 가지고 IT 글을 쓰게 된다면 IT 업계를 평정하겠지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본인도 인문계인 주제에). 

아무튼, 순수하게 IT 쪽으로 돌아가겠습니다. 저는 iTunes Store에 대해 예전부터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한번 제 블로그에서 iTunes를 검색해 보시기 바랍니다. iTunes 스토어에 관한 글이 2006년에 있습니다. 해서 iTunes Store 모델이 왜 한국에는 들어오지 않는 것일까 라는 것에 대해서 항상 궁금해 해왔습니다. 
전술한 글에서는 애플 코리아는 들여오고 싶어한다. 그러나 불가능하게 카르텔을 짜서 업계가 막고 있다. 라고 하나.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저 나름대로 결론을 내려본 결과 애플은 한국 시장의 의지가 부족하다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일단 첫째로 영화와 도서의 경우에는 서비스를 하는 국가가 매우 한정적입니다. 바로 옆의 일본에서만 하더라도 앱스토어와 음악 스토어만 열려있다가 이제 애플TV 신세대 등장과 함께 영화 렌탈이 시작되었습니다. 한편, iBook 솔루션의 경우에는 미국에서도 사실 찬밥이라 책이 더 많은 Kindle 등으로 보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음악 권리 문제의 경우, 사실 우리나라 음원 권리 만큼 쉬운 경우가 없을 듯 합니다. 한달에 3,000원 하면 무제한으로 듣게 하는 을사조약보다도 굴욕적인, 전세계 어디에도 찾을 수 없는 계약을 하는게 우리나라 음원 회사입니다만 한편으로 권리 문제를 단체로 위임받아서 해결하는 편리함도 가지고 있죠. 어디서처럼 아티스트가 강짜를 부려서 절대로 우리는 절대로 디지털로 음원 안팔아요. 할 수 없는게 한국 시장이거든요. 설령 누군가가 보이콧한다 하더라도 일본을 보죠. 쟈니스 빠지고, SME빠지고, 이것빠지고 저것빠지고 하는데도 AVEX하고 다른 레이블가지고도 굴러갑니다. 이건 그닥 핑계가 안됩니다. 
영화의 경우는 어떻습니까? 개봉관에서 내려온지 한달이면 렌탈방식으로 ‘팔리죠’ IPTV 각사와 웹하드에. 이것도 그닥 핑계가 아니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아마 몇천원으로던 팔리면 좋아할겁니다. 상식적으로 반대할 이유가 없네요. 
사실 애플 제품을 여럿 쓰는 입장에서, 애플의 iTunes Store는 애플의 하나의 솔루션에 지나지 않습니다. 물론 iPhone과 iPad등과 상당히 편리하게 통합되어 있지만, 미국에서도 대안서비스가 많이 나오고 있고, 일본에서도 특히 전자도서나 음악, 비디오는 대안이 많이 제시되고 있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카르텔의 음모론보다는 한국에 대한 의지 부족이 더 현실성이 있어보입니다. 그 근거로 우선 일본이나 홍콩은 현지통화로 결제하는 것과 달리 우리는 벨기에에 달러화로 결제합니다. 환율에 따라 춤추는 앱가격에 해외 카드가 없으면 살수도 없죠. 일본은 iTunes K.K.1까지 설립해서 일본 국내 결제 사무 등의 뒷치닥거리를 하고 있지요. 물론 엔화 결제에 국내 카드로도 결제를 받고, 카드가 없다면 상품권으로도 살수도 있구요. 반면 우리는 어떤가요? 컨텐트 업체가 카르텔을 짜서 우릴 옥죄고 있어! 라고 소릴 치기 전에 애플코리아야, 얼른 한국에 결제 창구를 차리고 제대로 장사할 생각을 하지. 라는 생각을 하는 겁니다.  

  1. 카부시키카이샤; 주식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