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 1년을 앞두고 우리가 진짜로 바뀐것은?

모바일 웹 2.0 어플리케이션을 소비하기 시작했다! 

아이폰이 도입되면서 사용자는 Twitter를 시작했고, Facebook을 시작했으며 카카오톡을 시작했고, foursqure를 이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이제까지 우리가 피쳐폰을 통해서 사용해온 모바일 소프트웨어는 단순히 개발자가 개발 해놓은 것을 다운받아서 주고 받는 정도였지만, 우리가 iPhone과 함께 겪고 있는 스마트폰 시대의 앱은 이를 훌쩍 뛰어넘어 Web 서비스 개발자는 서비스를 개발하고, API를 오픈하고, Application 개발자는 API로 응용프로그램을 개발해서 응용프로그램을 판매하고, 사용자는 응용프로그램을 구입하여 다운로드 해서 서비스를 사용합니다. 그리고 Twitter와 Facebook을 연동하는 새로운 서비스가 생기고(i.e. foursqure), 이를 활용하는 새로운 앱(i.e. Hootsuite)이 나오죠. 이런식으로 끊임없이 새로운 식으로의 활용이 발생하며 에코 시스템이 생기고 무한히 확장합니다. 
JP뉴스의 김현근(당그니)님께서 ‘한국의 트위터 사용자는 일본의 1/10 밖에 되지 않는데 왜 그럴까’ 라고 하는 질문을 받았다고 하셨는데 역시 가장 큰 이유로 아이폰을 비롯한 스마트폰의 늦은 도입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이폰이 출시할 당시(09년 11월 말) 한국에 스마트폰은 윈도우 모바일을 제외하면 블랙베리와 심비안 정도였지만 셋 다 그닥 사정이 복잡했죠. 사용하기도 어려웠고 접근 장벽도 높았고. 그나마 삼성이 심혈을 기울였다는 티 옴니아나 옴니아 2도 결국 뭐 -_- WM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했지요. 
처음에 모바일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트위터를 시작하고 아이폰으로 시작하더니, 이것이 점차 전문직 종사자, 학생, 여성 등까지 퍼지고 있습니다. 유명인들이 아이폰을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트위터를 시작하고, 그걸 말그대로 따라서 트위터를 시작하고 팔로우 하면서 아이폰 등의 스마트폰을 사며 기존에는 트위터를 하지 않던 계층이 본격적으로 트윗에 참여하기 시작했죠. 그러면서 그와 관련된 앱과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었습니다. 친구와 좀더 얘기를 해야지 하면서 카카오톡이 생기는 등의 예가 있고, 외국의 친구와 전화를 하기 위해서 Skype를 쓰고, 트위터나 메일의 Push를 받기 위해 Boxcar를 쓰고, 트위터클라이언트나 RSS리더 소프트웨어로 읽은 글을 마저 읽기 위해서 Instapaper나 ReaditLater같은 앱을쓰기도 하고, 언제 어디서나 아이디어를 기록하고 관리하고 확인하도록 Evernote를 쓰고, 말이죠. 
다만, 이런식으로 고민을 하다보면, 딱히 예를 들만한 국내 서비스가 없습니다. 미투데이… 카카오톡… 요즘…. 외 다음에서 몇개의 서비스가 있고, 트위트케이알 등의 드림위즈의 서비스가 있구요.  해서 보면 뭐 있긴 있는데 별로 많지도 않거니와 그나마도 거의 상당수가 포털의 서비스입니다. 그외 개인이나 중소기업의 앱은 아직까지 독립형 앱들이 많은게 특징입니다. 그건 현재까지 우리나라 웹 2.0이나 애플리케이션 생태계가 그만큼 취약하다는 반증이기도 하구요. 
하지만, 다행히도 아이폰이 도입되고 나고 외래 서비스 사용자와 수요가 늘어나면, 점차로 로컬 서비스에 대한 공급도 생길 것입니다. 세종대왕이 한글을 만들었던 이유를 생각해보세요. “나랏말이 중국과 달라 서로 통하지 아니하여…”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뭔가를 하는 국산 서비스나 앱에 대한 시도를 시작하게 될 것이 틀림없습니다. twtkr for iPhone이나 파랑새 같은 것은 트위터 클라이언트를 한국화한 시도한 예로, 이는 하나의 시작으로 좀 더 대담한 시도가 발아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사실 그런 의미에서 아이폰 초기의 서울버스 앱은 그런 의미에서 정말 대단한 혁명이었죠. 그 학생은 그 초창기에 앱을 만들려고 시도 했다라는 ‘발상’ 하나로 서울대든 어디든 그 잘난 입학사정관제로 집어 넣어줘야 합니다. 파이오니어 정신을 높히 삽니다.  
해서, 뭐 스마트폰이 삶을 바꿨네 이런 표면적인 것이 아니라, 이런것이 우리나라의 웹 생태계와 모바일 서비스/어플리케이션 생태계를 송두리째 바꾸고 있습니다. 큰 그림을 보도록 합시다. 
덧. 이런 생각의 연장선상에서. 이글을 보시는 아이폰 개발자 중, 혹시 엔하위키를 볼 수 있는 뷰어를 개발 하실 분? -_- 5불이라도 삽니다; 

맥북 에어와 맥 앱 스토어가 시사하는 바는?

글은 클리앙 MaClien 제가 포스팅했던 글을 약간 가필/정정하여 포스팅 글입니다

이번에 에어가 나오면서 맥의 포터블 라인업을 정리해 놓고 보니, 맥북 에어의 스토리지 공간이 비교적 한정적이라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방법도 한정적입니다. ODD 없고, Ethernet 없고 결국 USB Wi-Fi 다운로드 받게 되는데 사용자가 인터넷으로 소프트웨어를 받을 있는 방법은 결국 Wi-Fi 받는 방법밖에는 없습니다. 물론 ODD 빌려서 설치할 있습니다만. 결국 아이폰/아이팟 터치와 똑같이 무선으로 받아서 하는 것인데요.

 

우리야 FTTH DOCSIS 3.0이다. 전국단위로 깔려 있으니 100Mbps 나옵니다만, 이걸로도 사실 수기가가 되는 소프트웨어를 맘껏 받아서 깔아 쓰기는 무리고 말이죠. 대다수 국가에서는 FTTH 깔려 있지도 않거니와 있더라도 이런 이론 속도에 근접하는 속도가 나오는 국가도 드뭅니다

결국 앱스토어에서 팔리는 것도 어플리케이션(Application)이라기보다는 (App)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가령 EA에서 수백 메가 짜리 iPhone 게임을 내놔도 결국 Chillingo에서 내놓는 0.99불짜리 몇메가 짜리 컷더로프가 1등먹는 것처럼(물론 우리의 Eat All ….) … 

물론 다운로드 특성상 비싼 앱을 팔지 않을 거란 점도 있지만요. 예를들어 Photoshop 스토어에 올라오진 않겠죠. 하지만 MacBook Air iMac(일단 이거라고 칩시다) 등에서 일반 유저가 맥에서 포토샵을 돌리진 않을 것입니다. 우리야 일상적으로 뽀샵을 하지만 포토샵은 원래 1000불이 넘는 고가 소프트웨어고 실제로는 프로용 소프트웨어 잖습니까? DSLR 기형적으로 커진 것처럼 기형적인 우리나라의 단면중 하나입니다…  

 

하여간. 해서 잡스옹이 넷북을 부정하고 아이팻을 내놓고 맥북에어를 내놓고 버티다가 이번에 11″ 에어를 내놓고 맥앱스토어를 내면서 앱스토어 모델을 맥에도 도입하게 되었습니다. 그럼 한번 생각해보죠

 

넷북이라는 녀석이라는 것은 작은 스크린으로 인터넷이나 깨작이며, 워드나 하거나 그런 기계입니다. 그게 떠들석할때는 하기나 말기나 하다가 제풀에 식으니 iOS처럼 앱을 한번 여기에 집어넣어보자! 라고 하면서 초소형 컴퓨터를 내놓은거죠. 기가 막힌 생각이라고 생각합니다. 인터넷도 있는 단순한 넷북이 아니라 앱도 있는 기계인거죠. 물론 앱들은 iOS 앱들과는 다른 수준의 앱이구요. iPhone iPad용이 다르듯이 말이죠. 기기 성격도 다르고 하드웨어도 다르고(피지컬 적인 특성 아니라 아키텍처도 상당히 다르죠)… 거기에 iOS와도 연동이 됩니다. 가령 할일 관리 앱인 Things를 예를 들면 맥북 에어에서 바로 팍팍 띄워서 관리하고 iOS 장치 즉, 아이팻이나 폰으로 관리 할 수 있겠죠. 아마 제 생각에 Cultured Code(Things의 개발사)는 반드시 Mac Apps Store에 입점할것 같습니다. 


다른 컴퓨터(Windows)는 할 수가 없습니다. 워낙 아키텍처가 다양해서 앱스토어를 만들어도 돌아가리라는 보장이 없죠. 하지만 맥은 가능합니다. 1년에 나오는 모델이 한정되어 있기 때문이죠. 게다가 개발 레이어가 애플이 지정한 상태로 되어 있고, 애플이 맞춘 규격에만 맞춰 개발하면 애플 하드웨어에서는 거의 정확하게 작동합니다. 왜냐, 애플이 하드웨어를 설계하고, 드라이버 단에서 OS와 API단까지 다 튜닝을 해놨기 때문에 “너무 낡아서, 느려서  내지는 무슨 기능을 못 지원해서 못돌립니다”를 제외하면 거의 완벽하게 iOS처럼 호환시킬 수 있습니다. 실제로 제가 맥북 2006을 쓰면서 짜증났던 한가지는 Aperture를 못돌린다였는데 이유는 GMA는 도저히 딸려서 지원못합니다. 적어도 외장 그래픽은 필요해요….; 라는 조건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제가 가지고 있었던 06년 아이맥은 돌릴 수 있었죠.  

 

에어를 보면 대기시간을 유독 강조하고, 즉각 켜진다는걸 유독 강조합니다. 그럼요. SSD때문이란 점을 강조하기 위함이기도 하지만 생각에는 아이패드 감각으로 바로 팍팍 켜서 샥샥 검색하거나 앱을 작동하고 집어넣게 하자는 의도로 생각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구동부가 없는 제로 스핀들은 아주 이상적인 구조입니다. 보시면 덮기만 하면 걸리거나 구조가 아무것도 없습니다

 

해서, 몇몇 분은 스토어가 기존 애플리케이션을 건들지 않을 것이다라는 의견을 내시긴 하시는데 저는 그렇지 않습니다. 매우 위태위태하게 봅니다. 말씀드렸다시피 Photoshop이나 그런 앱을 건들지는 않을 것입니만, Mac App Store Sneak Peak 사진에서 iLife 사진을 보면 알듯이, 일반인들을 위한 앱(게임)은 충분히 배급 가능합니다. 그럼 정말 상당수는 흡수 가능합니다. 이렇게 대세를 타면 이런 식으로 언젠가는 다른 맥북 패밀리도 전환되지 않을까 싶기 때문이죠. 그럼 따라 갈거라고 생각합니다. 하드웨어의 경우, SSD 256GB 까지 탑재한 모델이 나왔으니 이제 MBP 모델 상위 모델중에서는 이상의 SSD 탑재하지 말란 법이 없습니다. 그럼 이런식으로 샤르륵 갈것 같습니다. 애플은 이런거 좋아하잖습니까? 1998년에 레거시 밀어버리고 USB 달랑 달아서 팔았던 자식들입니다

 

해서 이번 맥은 아주 시사점이 이벤트입니다. 어쩌면 이번 이벤트를 PC(Personal Computing) 있어서 커다란 마일스톤으로 기억하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성공을 해도 나름대로, 실패를 해도 나름대로 말이죠

그래 나는 IT 블로거였어

한때, 저는 방황했었습니다. 나는 어떤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으며 어떻게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가. 물론 그냥 써나가면 된다지만, 사람이라는게 무릇 항해사가 지도를 그리고, 나침반을 보고 항해하듯이 자신이 어디에 있는지,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에 관한 물음은 항상 끊임없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사실 2007~8년 제 블로그에는 시사 문제도 꽤 많이 올라왔습니다. 왜냐면 당시에는 인터넷 전반을 타고 흐르는 것이 반 이명박 기류였기 때문입니다. 저 또한 그 흐름에 탔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관두었습니다. 일단, 여러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솔직히 인정하자면, 정치 피로가 있습니다. 물론 지금도 트위터를 통해서 촉각을 세우고 잘 보고 있습니다만, 제가 이것을 따로 포스트를 쓰지 않습니다. 
왜냐면, 이 분야가 내 전문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지금도 이따금씩 시사나 세계 포스트로 묶어서 세상 돌아가는 일에 대해서 씁니다만, 이건 제가 흘러가는걸 보고 제 나름대로 생각을 묶어서 하는 것이고. 나머지는 그 분야의 전문적인 분들에게 맡기기 위함입니다. 가령, 4대강에 전문적으로 반대하는 블로거가 계시기 때문에 저는 그분에게 동조하기만 하면 되는 식이 됩니다. 아니면 그 조차 귀찮다면 트위터로 RT를 해도 되죠. 솔직히 제가 쓰기엔 인문학적인, 내지는 사회학적인 소양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그 부분에 대해서는 포기하는 노선으로 갔습니다.
제가 트위터를 시작했는데, 제가 리스트 된 목록을 보니 it쪽으로 압도적으로 리스트 되어 있더군요. 그리고 생각해보니 결국 저는 IT쪽 블로거더군요. 아. 그래 결국 나는 이쪽으로 글을 쓸 수 밖에 없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에 이후에는 이쪽으로 몰아서 쓰고 있습니다. 
한번 그렇게 제 성향이 정해진 이후로는 되도록이면 글에서 정치 얘기는 하지 않습니다. 가령 어떤 글을 읽다보니, 아이폰의 컨텍스트에서 삼성과 언론 유착 구도를 분석하신 글이 있습니다. 매우 훌륭한 글인데… 한마디로 제가 지향하는 점은 아닌 것입니다. 예를 들어 제가 집중하는 점은 아이폰이 좋다면 어떤 점이 좋은 것이고 나쁜 점이 있다면 어떤 것인지. 라는 것입니다. 즉, 한마디로 제 전문 분야에 있어서 한정하여 가치 판단하게 되었고, 그것에 대한 판단을 독자에게 요구하고 있는 것입니다.  
제 블로그도 두달뒤면 개설 만 5년이 됩니다(태터툴즈,텍스트큐브 시절을 포함하여; 이 블로그는 텍스트큐브에서 이전했습니다). 나름 성숙기에 있는 것이죠. 하루에 600명 가량이 찾으시고, 누적방문자가 950,000명 가량이므로, 정말 5년이 되면 100만명이 찾는 블로그가 될지 모르겠습니다. 트위터에서 @purengom을 걸고 얘기를 하면 아, 푸른곰 블로그의 푸른곰이셨군요. 라고 하시는 분이 계십니다. ‘플픽(프로필 사진)을 보니 확실히 그러시네요.’ 라던가 하는 식으로 말입니다. 그러므로 제 입장에서는 확실히 갈피를 잡고 무언가에 대해 얘기를 해야 합니다. 
맥심(MAXIM)을 펼쳤는데 마틴 스콜세지의 영화 얘기가 4페이지 피쳐 기사로 나오고, GQ를 폈는데 핀업걸이 나오면 어떠시겠습니까? 눈살이 찌푸려 지실겁니다. 그럼 이건 어떨까요. 맥심에서 핀업걸이 “마틴 스콜세지 영화가 어쩌구저쩌구해요”라고 하는 인터뷰를 하면 깹니다. 반대도 마찬가지죠. 해서. 
제 블로그에서는 아이폰이 통신 세상을 바꾸고 삶을 바꾸었다라고 글은 써도 그게 삼성의 언플이니 언경유착과 연관이 있느니 없느니 소리는 하지 않습니다. 그런건 누군가가 따로 하실겁니다. 
사실 이런 결정을 하면서 ‘아 이러면 정치에 무관심한 젊은이로 비쳐지는거 아닌가’라고 했지만 걱정마세요. ‘푸른곰’은 제 아바타 중 하나일 뿐이지 않습니까? 저는 블로그가 더 있고. 트위터로 열심히 정치 이슈에도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RT나 리플라이 등의 형태로). 트위터 계정도 실상 여러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