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도 무제한이군요.

공식입니다. 뭐, 이석채 사장이 처음에 말한 대로라면 ‘무제한’은 아닙니다만, 일단 적어도 “캡을 단 게 무제한이면 우리도 무제한 한다” 라는 말에 대해 식언하지 않았네요. 뭐 여기에 대해서 “이게 무제한이 아니다라고 한건 뭐냐”라고 성내는 분들도 있습니다만;; 뭐… 어찌됐던. 일단.

이제 SK는 어째요… Wi-Fi 미친듯이 늘린다는데…..;;; 나라도 그럴거에요. 무제한의 총대를 당긴 이상…. 사람 모일만한 장소는 미친듯이 깔겠죠. 뭐. 애시당초 부하가 걸리지 않도록;;
뭐 좌우간 이 상황에서는 무제한에 Wi-Fi까지… 설레설레… 통신업계 MAD의 좋은 사례군요. 뭐 우리로써는 좋습니다. 좋구요. 그나저나… 누차 얘기합니다만 이제 U+도 Press Release하나 내셔야죠? 잠잠하세요?
에서 언급했던데로, 과연 망 부하로 인해 떨어지는 품질을 어떻게 할 것인가… 입니다만. 제 블로그를 구독하시거나 아니면 트위터로 팔로윙 하셨거나 링크를 따라 이 주제를 읽으시거나 하셨다면 뭐 맥락으로 파악하시겠지만… Wi-Fi가 있으니 KT쪽이 좀 더 한숨을 쉴 수 있는 입장이지요…  셀쪽 용량을 늘릴 여유도 좀 벌 수 있고, Wi-Fi를 통해 인구/트래픽 집중 장소에 부하를 분산시킬 수도 있고… 아시다시피 휴대폰(셀룰러)와는 달리 Wi-Fi는 도달거리가 짧으므로 많은 가게에 깔아야 합니다. 즉, 여러개의 Wi-Fi를 인구 집중 장소에 깔아야, 그 지역의 셀 하나 혹은 그 이상의 부하를 줄일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Wi-Fi 갯수가 많은게 절대로 유리한 것입니다. 특히 인구밀집/다중이용시설에는.  어쩌면 먼저 핵을 쏜건 SK인데,  정작 핵 맞고도 피보면서 맞짱뜨며 생색내는건 KT일지 모릅니다. 당장 현명표 사장 트위터를 가보시길…
ps. 혹자는… iPhone 4를 “맞춰서” 터뜨렸다는 카더라도 있습니다. 그럴듯한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