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아이맥을 보니 당했다는 느낌이 드는군요.(새 아이맥은 16:9)

오늘 애플로부터 새로운 아이맥의 홍보 메일을 받았습니다. 인상적인 것이 있습니다. 뭐 당장 어제 맥북 프로를 질렀기 때문에 다른건 모르겠는데, 이게 팍팍 눈에 띄더라구요.

 
넵, 어제 제가 포스트 한거 기억나시나요?
이번 아이맥 신제품은 16:9 화면비 액정을 탑재한 것입니다. 이거 정말 불안해 졌습니다. 왠지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잡스옹이 히죽거리면서 16:9 맥북프로를 들고 나올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스멀스멀 듭니다. ‘새 맥북프로는 화면비가 16:9 이므로 HD 동영상에 이상적이에요!”
그나마 쬐깐 다행인건 요즘 들어 맥 팬들은 애플이 Apple Computer Inc. 에서 Apple Inc.가 된 이후로 컴퓨터 제품 출시가 늦어지고 있다고 불평이 많은데요, 그 까닭에 어쩌면 그런 일은 생각보다 늦어질 지도 모르겠습니다. 당장, 현행 맥북프로는 2009년 6월 모델을 10개월 만에 모델 체인지 한거였죠(2009년 6월 출시된 제품을 2010년 4월에 교체). 아 죄송합니다. 이런 소리 하면 안되는데… 근데, 제가 Early 2006 Macbook을 사고 한달 만에 Late 2006이 나와서 이런거에 좀 민감합니다. ㅡㅡ;; 트라우마라고 할까요. 쩝.
뭐 까짓거 블랙바 생기면 어때! 라고 하면 요즘 소위 말하는 애플 쉴드가 되나요? 어쩔 수가 없습니다. 이미 돈은 빠져나갔을 뿐 인걸요. 쩝..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좋은 제품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