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저는 유니바디 맥북프로에…

네, 잠시 근방에서 가장 가까운 애플 매장을 다녀왔습니다. 그런 다음 유니바디 맥북프로들을 듬뿍 문질러주고 왔어요. 글래스 트랙패드는 정말 예술이더군요. 만졌을떄 느낌도 좋고, 만듬새 좋고… 이걸 들고 있으면 기분은 좋겠구나… 어딘가 앉아 있으면 참 멋지겠구나….

사실 이걸 사기 위해서 요즘 고심중입니다. 13″ 냐 15″ 냐 가지고 고민중이죠. 휴대성의 13″냐 퍼포먼스의 15″냐. 기왕 15″로 갈거면 고해상도 옵션을 넣을 예정이기 때문에… 고심중이죠. 사실 본래 생각은 13″ 급 맥북인데 어쩌다 일이 이렇게 커졌네요.
실은. 저기 17″ 맥북프로를 보고는 그 녀석에 꽂혀서… 아 그 광활한 화면과 그러면서도 3킬로밖에 안하는 무게 그러면서도 8시간이라는 배터리에 놀랐지만 가격표와, 역시 사실상 도보 휴대든 포기해야하는 크기(화방용구도 아니고….)라… 아마 스타벅스에서 그거 꺼내면 아마 허허허;;;  
아무튼 저답지 않게 좀 고민좀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