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쿠만 읽고 있습니다.

바쿠만을 읽고 있습니다. 데스노트 원작자들이 그린 업계 내부사정(?) 이야기라는데 처음에는 그게 뭐가 재미있을까 싶었는데, 상당히
재미있군요. 작자들은 자신들을 사도(邪道)라고 말하면서 배틀만화에는 그닥이다, 라고 캐릭터에 투영하고 있는듯 합니다만 라이벌도
있고, 순위를 통한 전투(?)도 있고, 능력자도 여럿 등장하고 이건 뭐 G펜과 연필로 싸우는 루피와 이치고입니다. 주인공들이 말이
안되는 패러미터를 보인다거나 그런건 만화니까 넘어갈 수 있습니다. 아무튼 재미있는데, 이 만화를 보는 한국내 독자들이 성토하는
문제는 이 작품이 배경으로 하고 있고 실제 연재되는 잡지가 주간 소년 점프인데, 우리나라에서 연재되는 잡지는 월간 이라는 거죠.
덕분에 일본과 우리나라에서 단행본으로 1권 가까이 텀이 났습니다. 그나마 어제(11일) 7권이 발매되어서 그렇고, 그전에는 2권
차가 났습니다. 주간이므로 연재분량으로 따지자면 순조롭게(?) 차이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그외에 문제가 되고 있는건 역자 문제인데
그 말 많고 탈 많은 오경화 씨라는군요. 신경을 안쓰니 몰랐는데. 뭐 거슬릴 때가 있는데… 괜찮습니다. 악명에 비해.

아무튼 읽을만합니다. 술술 읽을 수 있습니다. 7권도 재미있군요. 3개월을 또 언제 기다리나(하악)

2 thoughts on “바쿠만 읽고 있습니다.

  1. 나그네

    잘읽었습니다. ^^
    만화번역이 사실 쉬운게 아니죠.
    미묘한 어감이라든지 현지에서만 쓰이는
    신조어라든지 하는것까지 신경을 써야하니 말이죠.
    또 만화의 특징인 글로 나타낸 소리를 최대한 원작을
    깎아먹지 않으면서 번역국가의 언어중에 가장 비슷한
    걸 찾아야하니 참 어렵더군요.
    예를 들어 영어로 “BOOM”은 대충 우리나라말로 “쾅”
    정도일텐데 글자의 높낮이도 달라지고 길이가 짧아지니
    나머지 공간을 메워야하는데 원작의 분위기가 망쳐지지
    말아야하니 여간 손이 많이가는게 아니더라구요.
    어떨땐 그냥 이렇게 만화가 번역이 되어서 나온다는 것
    자체가 참 고마울때가 있습니다.
    그렇게 보면 약간의 오타와 오역은 그냥 봐줄만 하더군요. ^^;;

    Reply
    1. 푸른곰

      바쿠만을 읽으면서 우리는 만화를 만드는 일 자체가 상당한 고행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지요. 번역 또한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서브 스탠더드가 용인되어서는 안되겠지요. 그 역자 부분은 저 자신은 크게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어쩌면 인구에 회자되는 데로 9명의 일반인에게 편하고 1명의 오타쿠에게 불편한 번역인지도 모릅니다.

      아. 번역의 입장은 외국어(영어영문학)을 했었던 입장에서 잘은 몰라도 어느정도 알고 있기 때문에 늘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가 직접 텍스트를 대치해가면서 이것을 어떻게 대치할 것인가를 심각하게 고민하던 시절이 있었기 때문이지요. 그때는 특히 아마추어였기 때문에 타임 리밋이 없었기 때문입니다만. 만약 이분 처럼 시계가 흐른다면 저 또한 조금은 변할런지 모르겠습니다.

      그런 까닭에 즐거운 마음으로 오늘도 작가분과 역자분들, 그리고 고군분투하는 출판사를 위해 만화책을 구입하고 있습니다. 만화책은 인세제가 아니라서 그게 좀 아쉽습니다만 ^^; 아… 그러면 책값이 오를테니 어린 친구들이 힘들겠네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