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iPhone 3GS – 궁극의 최종병기

iPhone은 내가 바라마지 않던 것이었다. 작년 이맘때까지만 해도 사실 iPod touch 조차도 관심이 없었다. 작년 연말에 iPod touch를 구입하고 나서도 한동안은 음악만 들었다. 하지만 어플리케이션과 웹을 써보니 이걸 가지고 나갈 수 있다면 참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어떤 어플리케이션은 마이크와 카메라를 필요로 했다. 예를들어 워드프레스 앱이나 트위터 앱은 사진을 찍어서 블로그로 포스팅하거나 트윗할 수 있는데 카메라가 없는 터치로는 언감생심이다. 또, 와이파이가 별로 갖춰져 있지 않는(태국에서 지냈다 온 내 선배 말로는 ‘(인터넷속도가 훨씬 느린)태국보다도 못한’) 한국에서는 사실상 터치는 절름발이다. 그러다보니 무선 모뎀이 달린 iPhone은 자연스럽게 선망의 대상이었다.

그리고 그렇게 설이 오고가던 iPhone이 출시되었다. 출시전 만큼이나 출시후에도 잡음이 많았다. 배송은 공지없이 미뤄졌으며, 개통은 대폭 늦어졌다. 연락은 전혀 되지 않았고, 공지조차 없었다. 거기에 지금은 보상대책이 대충 정해졌다고는 하나, 거의 별다른 어려움없이 대리점에서 구매가 가능한점도 안좋은 일이다.

아무튼 기계를 받아서 개통을 한 다음에 아이폰을 가지고 놀았다. 트위터를 하고 블로그에 글을 쓰고, 박스웹(m.boxweb.net)을 이용해서 커뮤니티를 돌아다니고 웹검색을 통해서 카페에 글을 읽고 쓰고, 뉴스를 보기도 하고 메일을 보고 음악을 듣고 전화를 했다. 아이폰의 카메라는 몇만화소인지조차 모르겠으나, 그 활용도면에서는 1200만화소짜리 DSLR에 못지않는 활용이 가능하다. 사진을 찍어서 바로 트위터나 블로그에 첨부하는 등 다양한 활용이 가능했다. 어제는 집에서 뒹굴거리며 Wi-Fi로 했고,  오늘은 실전으로 바깥에 나가서 3G로 사용했다.

어디서든 인터넷은 생각보다 위력적인 것이었다. 영등포까지 영화를 보러 오가는 길 동안 음악을 들으며 아이폰으로 서핑하며 보내자, 거짓말 조금 보태서 금정에서 환승하는 것을 놓칠뻔했고, 정신차리고 그만두자 금천구청에 갈때까지 금방 몰두하게 되었다. 영화를 기다리면서 스타벅스에서 인터넷을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유튜브로 ‘놀라는 고양이’ 동영상을 보다가 뿜어서 반경 수미터의 집중을 모았다. 그러다가 영화가 끝나고 영화의 감상에 대한 일성을 영화관에서 나오자마자 같이 영화를 본 그 누구보다도 빨리 세상으로 타전했다. 몇시간의 빈 시간과 이동시간의 지루함을 일소시켜줌과 동시에 인터넷 세상과 끊임없이 연결해 주었다.
 
아이팟 터치에 휴대폰을 더했을 뿐인데 할 수 있는 일과 즐거움은 몇배가 되었다. 물론 아이폰의 장점 못지않게 단점은 존재한다. 일단 전화기능의 ‘한국적’인 기능이 없다. 초성검색이나 4자리 번호 검색같은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 대강의 기능은 갖췄지만, 아이폰 사용자 모임을 가면 무슨무슨 기능이 존재하는지 묻는 질문이 많다. 다행인것은 그중 어떤것은 개발자들에 의해 어플리케이션을 통해서 해소가 된 점이 있어(예를 들어앞서 말한 초성검색이나 4자리 검색은 Kontacts라는 어플이 해결해준다) 스마트폰이라는 특성을 한껏 발휘하고 있지만, 사실은 대개는 애플의 제한 때문에 외산폰이라는 제약 때문에 안되는 기능이 여러가지 있다. 각종 포털에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고 있고 한국 개발자 몇몇이 한국 실정에 맞는 앱을 개발하기 시작했지만 여전히 모바일뱅킹 등의 서비스는 제공되지 않는다. 나의 경우 살고 있는 지역이 난시청 지역이라 거의 사용하지 않지만, 어떤 사람은 DMB가 없다는 점을 단점으로 꼽기도 한다.

마지막으로 배터리 문제는 아킬레스의 건이지만, 언론에서 말하는 것 만큼이나 심각하지는 않다. 집과 바깥에서 사용해본 결과 하루 일정 정도는 가볍게 소화할 수 있었다. 전철을 타고 한시간 가량 이동하고 한시간 정도를 앉아서 인터넷을 하고 다시 한시간 정도 돌아오면서 사용하고도 배터리는 충분히 남았다. 물론 그 사이사이에 트위터를 하고 메일을 확인하고 문자를 보내고 전화를 했다.  대기시에는 배터리가 아주 천천히 닳는다. 인터넷이 전력을 먹는 왠수인것이다. 문제는 이 기계는 종일 인터넷을 항상 할 수 밖에 없는 기계라는 점이다. 그래서 적지 않은 용량임에도 불구하고 배터리 수명이 간당간당 한 것이다. 아마 어떤 기계도 이렇게 하루종일 조물딱거리면서 인터넷을 사용하면 좋건싫건 이정도 수순으로 소모되지 않을까 싶을 정도.

나는 아이폰의 배터리를 들어서 ‘에반게리온’을 비유한 적이 있다. ‘궁극의 최종병기’이지만, 케이블이 분리되면 5분밖에 작동하지 않는 에바처럼, 엄청난 파워와 능력을 갖추고 있지만 그만큼 엄청난 전력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결코 저렴하지 않은 가격이고, 유지하는데 적잖은 요금이 들지만, 그만한 가치를 확실히 해주고 있다. 어디서나 인터넷은 단순히 오타쿠나 얼리어답터만의 구호가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가능한 일이며,  정보 수집 및 교류의 도구가 되어  줌과 동시에 생활속에 융합된 풍부한 오락과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도구가 되어준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시간과 장소를 무언가 찾고 커뮤니케이션 할 수 있는 시간으로 만들어주고 있다. 이러니 저러니 해도 인터넷 무료 요금이 작다는 사실에 절망할 것이다. KT는 아이폰에 대해서 표정관리를 하고 있지만, 아마 아이폰 사용자의 평균데이터사용량 매출은 지금까지 KT에서 출시한 그 어떤 단말기 보다 높을지도 모른다.

9 thoughts on “아이폰 iPhone 3GS – 궁극의 최종병기

  1. Pingback: 초하류의 SonEAGari

  2. Pingback: nimf's me2DAY

  3. Pingback: bruce, 와이프 몰래 오븐을 지르다

  4. guest

    KT가 뒤통수를 잡고 있을수도 있습니다.ㅎㅎ…소비자들 눈에는 안보이지만,
    데이터 서비스를 사용할 경우, 소비자들의 요금만 비싼 것이 아니라, 통신사의 비용도 엄청납니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만원어치 사용하면, 통신사가 지불해야 하는 비용은 8천원 정도…라 할수 있는데, 거기에 엄청난 보조금까지 제공하니… KT는 무제한 요금제를 제공하지 않기때문에, 외국 통신사처럼 아이폰때문에 적자 나진 않겠지만, 별로 버는 건 없을 겁니다….가입자 유치 효과를 노렸을 뿐이라 생각합니다….하지만, 통신사 사정이야 어떻든, 소비자한테 아이폰은 최고죠 ㅎㅎ

    Reply
    1. 푸른곰

      그런 일을 두고 참 곤혹스럽다고 하죠. 어디선가 읽기를 3G망을 깔아두고도 데이터 평균사용자매출(ARPU)가 여전히 음성에 비해서 형편없어서 난리라는 걸 들었습니다. (추가: ‘데이터 매출이 이통사 효자’라는 기사가 있네요 http://news.mt.co.kr/mtview.php?no=2009042813011582362&type=1) 이래도 문제 저래도 문제… 기왕 문제가 된다면 매출이 생기는 편이 나으니까 출시했겠죠 ㅎ 사실 3G를 깔아둔 이유는 영상통화를 하기 위해서는 아니라고 봅니다. 데이터를 위해서지.. Wikipedia를 보면 2G를 Digital Mobile Communication 3G를 Wide-band Mobile Communication, 4G를 Broadband Mobile Communication이라고 정의하고 있는걸 보셔도 아실 수 있죠. 영상통화는 말그대로 ‘쇼’고, 정말 3G의 주인공은 음성이 아니라 데이터라고 믿습니다. 이동통신의 트렌드는 이제 데이터입니다. 4G가 되면 음성조차도 VoIP가 될 가능성이 높지 않을까요. 손해가 나던 이익이 나던 이제는 데이터로 가야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 첫단추가 어쩌면 아이폰이 될지 모르겠습니다. 이때까지는 이렇게 데이터를 자연스럽게 ‘태우는’ 기계가 없었으니까요.

      Reply
  5. 영재

    하하. 에반겔리온과의 비유에서 스타벅스에서 보이셨다던 웃음을 저 또한 따라할 뻔 했습니다. 아이팟 터치를 가지고 계시면서도 끝끝내 오래된 휴대폰을 손에 쥐며 아이폰을 기다리셨던 분들이 희망한 컨버전스의 효과가 의외로 상상 이상이라 놀랍네요.

    Reply
    1. 푸른곰

      음, 아이팟과 폰의 결합은 모뎀과 초고속 인터넷과의 비유도 가능합니다. 모뎀으로 인터넷 쓰셨다면 아시겠지만, 초고속 인터넷이 있기 전에는 인터넷에 닿기 위해서 ‘접속’을 해야했습니다. 하지만 초고속 인터넷이 생기면서 마치 수도를 켜면 물이 나오고, 전기를 켜면 불이 들어오듯이, 인터넷이 자동으로 ‘흘러 나오게’ 됐습니다. 아이폰은 그것을 무선으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사실 이런 거창한 것없이 무선랜을 떠올려보십시오. 무선랜 이전에는 선이 닿는 책상위에서만 사용할 수 있던 인터넷이었습니다. 저는 침대에서 인터넷을 쓰기 위해서 15m 케이블을 썼던적도 있습니다. 그러다가 무선랜이 달린 노트북을 처음 산 2005년부터 무선랜을 이용해 노트북을 집안에서(특히 침실에서) 사용해 왔기 때문에 이제는 도저히 무선랜이 없는 생활을 상상할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한정된 장소 한군데에서 일시적인 접속이 되다가 상시 접속으로 바뀌고 그것이 책상에서 집안으로, 이제는 전국 어디서나가 되었습니다. 이건 어찌보면 자연스러운 순리라고 생각합니다.

      에반게리온의 비유는 저도 생각하고 한참을 웃었었습니다. 주위에선 의외로 잘 안통했지만요. 그래도 즐거우셨다니 기쁘게 생각합니다.

      Reply
  6. exwaiz

    에반게리온 비유 최고입니다! 하하하
    저도 아이폰을 무척이나 사용하고 싶지만
    무지막지한 기본료가 매우 걱정이 되는군요.
    가난한 학생인지라..
    아무튼 부럽습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Reply
    1. 푸른곰

      음… 가격문제는 확실히 변명거리가 좀 궁합니다. 하지만 한가지 위안(내지는 뽐뿌)을 드리자면, 제가 전에 쓰던 햅틱2가 24개월 할부로 요금포함하여 9만원 가량이 들었습니다(무료통화 600분, 데이터/문자 제외). 옴니아도 비슷한 수준입니다. 하지만 아이폰은 미디움 요금제로도 8만원 정도(무료통화 400분, 데이터 1G/문자 300건 포함)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조삼모사같지만, 아이폰의 경우 기본료가 비싸고 할부금이 저렴했고, 햅틱은 기본료는 쌌지만 할부금이 무식하게 비쌌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요즘 핸드폰 전체가 비싸지, 아이폰 자체가 특출나게 비싼것 같지는 않습니다. (물론 ‘버스’라고 하나요, 그정도는 결코 아닙니다만 ㅠ)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