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네이버 없이 살면 피곤하다는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이버 없이 살수 있을까? – 정답은 ‘예’라는 글에 붙은 댓글이다. 에지간해서는 댓글 하나를 콕 찝어서 포스트를 하기는 싫었지만 사안이 사안인지라 인용하게 되었다(이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공지사항의 이용조건을 참고하시길).

도대체 왜 네이버 없이 살면 피곤한걸까? 네이버 없이 산다는 것은 네이버를 안쓴다는 말이 아니다. 네이버를 쓰지만 네이버에 의지 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얼마전에 TV에서 메이드 인 차이나 없이 살기를 했었다. 그 프로그램에서 한중일 가족이 모두 도전했지만 결국 며칠이 못가서 타올을 던졌다. 그 프로그램이 주장하는 바가 과연 중국제품없이 사는게 피곤하고 어려운일입니다 하는것일까? 아니다. 우리가 너무 값싼 중국 제품에 얽메이고 있다는 사실을 전달하기 위함이다. 내가 네이버에서 구글로 홈페이지를 바꾸고 구글을 사용하는 것은 네이버에 그간 우리(나를 포함하여)가 너무 얽메여 있다는 사실을 알고 이를 바로 잡아보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실제로 그 생활은 내 댓글처럼 전혀 피곤하지 않았다.

피곤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으니까, 구글을 이용하지 않는다. 구글은 질문에 대답해주는 서비스는 아니다. 그로 인해 네이버 독점은 굳어진다.  네이버가 양산해낸 병폐 중 하나는 검색과 질문을 구분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이다.  구글이 복잡하다 정신없다 하지만 적어도 키워드를 바로 입력해주면 항상 어느 정도 의지 할 수있는 대답을 준다. 개떡같이 말하면 철석같이 대답해주는건 네이버가 사람에 손에 움직이기 때문이다. 구글에 익숙한 사용자들이 구글을 옹호하면 듣는 사람은 구글에 익숙해져서 그렇다고 하지만, 실제로 구글에 익숙해지면 구글을 사용하는데 주저함이 없어진다.

아무튼 내가 하고 싶은바는 네이버를 전혀 사용하지 말라는 것은 아니다. 다만, 뭔가 궁금하거나 알고 싶거나 곤란할때, 네이버만을 의지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또 나처럼 하루아침에 극단적으로 네이버를 버리고 구글만의 삶을 살라는 것도 아니다(실제로 하루아침에 네이버를 내던진것은 아니다). 다만  구글이나 다른 검색 서비스를 충분히 이용해보고 이해해보라는 말이다. 그러면 좀 더 넓은 시야를 가질 수 있다.

장담한다. 결코 피곤하지 않다.

7 thoughts on “왜 네이버 없이 살면 피곤하다는걸까?

  1. han

    윈도우를 시작하고, 인터넷이라고 쓰여진 IE를 실행하면 네이버가 초기화면으로 뜨는 현실을 안타깝게 생각하는 한 사람으로써 이 글을 지지합니다.

    p.s. ‘할 말은 없지만’이라고 하면서 한마디 덧붙이는 사람의 심정은 뭔지 궁금하네요.

    Reply
    1. 푸른곰

      인터넷을 한다=네이버를 한다. 라는 현실도 놀랍고, 제 동생만 하더라도 주소창에 주소를 쳐서 들어가는것보다 초기화면으로 뜬 네이버에 갈 사이트의 이름을 쳐서 나오는 바로가기로 들어가기를 선호합니다. 세뇌란게 바로 이런거지요.

      덧. 글쎄, 잘 모르겠습니다. 할말이 없다는 말은 실제로는 너 참 깝깝하게 산다라는 말을 강조하기 위해서 쓰인게 아닐까 이렇게 생각합니다.

      Reply
  2. 캔라즐로

    사실 이 문제는 소위 파워블로그나 IT관련직종에 종사하거나 개인미디어, 혹은 저작권, 기업윤리, 더 심하게 말하면 개인사상의 자유, 이명박! 등에 대해 관심이 많거나 그런 일들에 대해 심각하게 고민하는 사람이 아니라면…네이버가 왜 나쁜지 그걸 이해하기 힘듭니다.

    사실 올해만 보더라도 특정기업에 대해 정당한 소비자 불매 운동 자체도 고소 고발되는 사례가 있지 않았습니까?
    그만큼 아직 우리나라에서는 이러한 기업윤리와 도덕적 문제(네이버의불펌 조장과 관련한 네이버블로그, 지식인과 기업들과의 쿵짝쿵…)에 대해서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니까요.

    그러다 보니…한나라당 모 의원이 네이버를 접수했다고 자랑스럽게떠벌리며 그것으로 무엇이던 좌지우지하려는 근성은 결국 인터넷을 이용하는 대다수 국민들이 네이버에 세뇌당했다는것을 잘 보여주는 사례라는 것이죠.

    저도 항상 느끼는것이지만 우리나라 대기업들 정말 이런부분에 대해서 심각하게 고민해야합니다. 분명 사람은 어떤 환경에 습관화되고 익숙해지면 그것을 사용하는데 있어 어느정도 안주하게 되고 새로운것을 시도하면 그부감이 발생하거나 불편함을 느끼게 됩니다.
    네이버 없이도 충분히 모든 서비스들을 잘 이용할수 있고 뭘 하는데도 아무런 꺼리김 없습니다.

    한국이라는 나라가 생기면서 네이버가 자동으로 생긴것도 아니고 실시간 인기검색어 서비스가 인터넷이 생기면서 자연스레 나온것도 아니고 …

    다소 말이 길어졌네요..
    여하튼 네이버 없이도 잘만 살수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하고 싶은말…
    일반인들이 그것을 이해하고 수긍하기는 상당히 어렵다는거…
    아니 다시 한번말하지만…이미 네이버는 한국에서 IT의 삼성이고…절대거성입니다. 그렇다 보니 자동침몰이 아니고서야… 유저들의 마인드를 변화시켜 뭘 할순 절대로 없습니다.
    태생적으로 한국인이 습성이 그렇습니다.
    어제 선거때 보세요… 강원도 사람들…오직 한나라당 아니겠습니까?

    구글은 영원히 한국에서 네이버와 어깨를 나란히 할수 없을꺼에요.
    월마트도 한국에서만 고전하고 결국 철수했듯이…
    좋은점도 있지만…하여튼 힘듭니다. 쩝.

    Reply
    1. 푸른곰

      확실히, 일반 대중에 있어서 네이버의 영향력은 지대하고 그 문제에 대한 일반 대중의 인식이 모자른 것은 큰 문제입니다. 말씀하신대로 얼마전에는 지식인에 대한 ‘작업’이 걸려서 한바탕 시끄러웠었는데요. 네이버 불펌 조장도 역시 대단한 문제입니다. 이미 저도 몇번 걸려들었기 때문이죠.

      말씀하셨듯이 대다수 사람들이 네이버에 세뇌되어 있기 때문에 네이버 광고가 그렇게 인기가 있고, 또, 지식인을 조작하려는 유혹을 가지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네이버를 조작하면 거의 상당수의 여론을 조작할 수 있으니 그 의원이 누군지는 모르겠으나 아주 틀린말은 아닌셈이죠.

      역시 네이버 없이도 역시 아무런 지장 없이 사용할 수 있는게 현실입니다. 다만 익숙하지 않을 뿐이지요. 웹이 생기고 네이버가 생겼지, 네이버가 생기고 웹이 생긴게 아니니까 말입니다.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Reply
  3. dldy1027@naver.com

    지지하는 것도 아니고.. 딱히 반대할 것도 없는 것이.. 전 올해 5월부터 네이버 쓰기 시작했네요…예전엔 엠파스나 구글 많이 썼어요…. 파란이나 야후도 가끔 쓰고…. 다음은 스팸메일에 질리고 나서 잘 안들어갔고요 ㅎㅎ 네이버가… 딱히 ‘네이버’가 아니라.. 특정 사이트에 귀속된다는 느낌으로 받아들여도 되는건가요…

    han// 할말이 없다는 것은… 여러가지 의미가 있을 꺼에요… 말문이 막힐정도로 당황스럽다. 딱히 충고해줄 말이 없다. 충고를 해줘봐야 달라지지 않겠다. 충고를 해줘도 네가 받아들이지 않을것 같다. 등등…
    그중에서도 내가 이렇게 말해도 네 삶의 변화는 없겠다.(받아들이지 않을것 같다)라는 의미 같네요 ㅎ
    이게 더 길어졋네요;ㅡ,.ㅡ;

    Reply
    1. 푸른곰

      정확하게 말하면, dldy1027님이나 저같은 사례는 소수라고 봅니다. 대개는 네이버에 지나치리만큼 종속되어 있습니다. 저같은 경우에는 구글을 택한 케이스입니다만, 지금과 같이 네이버의 종속성,중독성, 내지는 의존성이 심한 상황에서 과연 ‘네이버 없이도 살수 있는가?’ 라는게 사실 제가 글에서 의도한 바였습니다.

      정확히 말해서 많은 사람들이 네이버에 의존하는데 있어서 dldy1027님처럼 ‘여러 서비스를 쓰다가 보니 (네이버가 만족스러워서) 네이버를 쓴다’ 주체성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기 보다는 ‘그냥 쓰다보니’ 내지는 ‘네이버=인터넷’ 같이 아예 네이버에 대한 의문, 네이버 이외의 대안을 찾아보는 생각 자체를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물론 네이버 자체는 훌륭한 서비스라고 할 수 있지만, 네이버를 벗어나서 볼때서야 비로소 놓치지 않는 정보 또한 많기 때문입니다. 고맙습니다.

      Reply
  4. Pingback: 네이버 뉴스스탠드, 독일까? 약일까? | Purengom's Monologu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