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가 시끄러워지면 좋을게 있을까?

이 글은 4월 초순에 작성해서 수정해 올린 글입니다. 시점은 다시 말해서 그때입니다. 블로그를 잠시 소홀히한 사건에 대해서 기술하고 있습니다. 이 사건의 여파는 여전하며 당분간은 지속될겁니다.

한때 블로그가 시끌시끌했었다. 지금 보면 깔끔하게 흔적이 도려져 나가 있지만. 잠시 내가 약을 먹었는지, 다른 블로거들이 그렇게 혼줄이 나는걸 보고도 블로그에서 정신건강을 위해서 터부시 해야할 ‘어떤 인물’에 대해서 써버렸고, 덕분에 한동안 블로그가 벌집 쑤신것 같았다. 차라리 리프레시 해가면서 늘러붙는 사람은 말이라도 되지, 댓글을 열몇개씩 한꺼번에 달아서 장편소설을 써놓기도 하고 하도 말이 많길래 일일이 읽고 덧글달기도 지쳐서 덧글창을 닫아놨더니 똥싸지르듯이 헛소리와 욕지거리를 엄한 글에다가 쑤셔 넣는 정신 사고를 가진 인간(결국 그 양반은 IP를 스팸목록에 넣어 차단해놨다)도 있었더랬다.

결국은 재수가 없으려니 하고 아예 꼴보기도 싫어서 아예 관련된 포스트를 날려버렸다. 그래서야 이제 좀 속이 시원하게 되었다. 나름 믹시와 블로거뉴스에서 추천을 받았던 글인데 아쉽긴 하지만 말이다. 꼴보기 싫은 양반들도 사라져버렸다.

덧글이 안달리나 궁금했었는데 이런 덧글이 달리느니 차라리 무플이 낫겠다 싶었다. 뭔 말이 통해야 토론을 하지…  또 그런 양반들이 ‘빠’소리에 엄청 민감하다. 일단 내가 틀렸고 무슨 일이 있어도 나는 맞다라고 주장하는 인간들이 무식하게 달려드니 대책이 없더라.

동생이나 주변 사람들에게 ‘그 사람’에 대해서 썼다고 하니 정신이 부재중인지 묻더라. 언제부터 우리나라가 왕국이 되었는지 너도 나도 왕왕 그러는데 솔직히 걱정이다. 블로그라는게 블로거 뉴스 같은데 나오니 어떤 인간들은 언론 수준의 팩트를 다루길 요구하는데, 나는 풀타임이던 파트타임이던 저널리스트도 아니고 이 블로그는 언론도 아니다(태터앤미디어 사태를 보면서 블로그는 언론으로써 기능하지 않으며 기능하는것을 기대해서는 안된다고 말한적이 있다). 언제부터 일개 블로그에 개인적이고 사소한 우려를 몇마디 쓰기 위해서 그 사람에 대한 그 분야에 전방위적이고 국내외적으로 흐르는 모든 정치 경제적인 상황과 바깥에 드러나지도 않는 그 사람의 속마음에 대한 팩트 체크를 일일히 해야하는가? 나는 팬이 아닌데 말이다. 모르면 입을 닥치라던가, ‘그 분’에 대해서 감히 언급하지 말라는 자세는 또 어디서 굴러먹은 파시즘적인 발상인가. 모든 걸 다 알고 떠들자면 팩트 체크에 엄격한 뉴욕타임즈나 워싱턴 포스트도 상시적인 Corrections(정정보도)란이 있을 정도인데, 과연 누가 누구를 욕할 것인가. 이명박이를 까기 위해서 이명박이처럼 현대건설의 회장이 되어야 하고 토건왕이 되어 본 입장을 고려해야 이명박의 토건제일주의를 깔수 있는건 아니다. 이명박이가 상처받을것 까지 고려해가면서 대통령 이명박 개인과 그 행정부 국무위원들을 깔 수 없다.

또 누군가가 그랬다. 나 자신의 반박은 싫어하면서 남을 비판하는건 잘한다고. 엿먹는 소리를 해라 나만 그런가? 조중동, 이명박과 만수도 자기가 까이면 반박하는게 당연하듯 한다. 우리나라 기획재정부는 우리나라가 위험하다는 기사 하나에 발끈해서 통계마저 체크 않고 반박 기사 실었다가 역으로 재반박 당하기도 했었다(이코노미스트에 대드는 한국 정부 별로 보기 안좋다 참고). 좋다. 내가 쓴글에 대해서 남의 비판을 들은 나야 직접 들은 당사자니 그렇다 치더라도 그런 누군가는 본인이 까이는 당사자가 아니면서 왜 그렇게 일일히 까는 걸 못참고 달라붙었을까. 행여 내가 틀렸다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아 그렇습니까, 미안합니다. 하면 그게 토론이냐. 고객불만 고충접수센터지. 그럴거면 뭐하러 블로그를 하겠는가? ‘그 사람’도 공인이다. 그게 싫으면 조용히 묵묵히 살라고 했던것이 내 말의 골자였다. 시끄럽게 오만군데 나설땐 다 나서면서 그로 인해 정작 그 당사자한테 한마디 못하는건 문제가 있다고.

더 큰 문제는 그 사람들이 정작 블로거는 아닐 것이라는 점이다. 내 블로그는 블로거 유입보다는 검색어 유입이 절대적으로 많은 블로그이다. 만약 블로거라면 댓글로 익명의 댓글폭탄을 날리는 대신 내 주장에 대해서 반박하는 글을 자기 블로그에 쓰고 핑백이나 트랙백을 보낼일이다. 네이버 뉴스나 미디어다음과 아고라 같은 재래식 미디어에 어울리는 소통이다.

까고 들어간김에 한마디 더해서 이명박을 까고 미친소를 안받아들이겠다고 할때는 좋아보였는데, 이 나라의 네티즌들 문제가 있다. 이명박이가 언론을 장악하고 통제하려고 한다는데, 정작 그러는 네티즌 자신들이 파쇼처럼 어떤 의견 하나를 내놓았다는 것만으로 입을 틀어막고 폭력적인 언사를 행해서 일개 블로거의 정치적이고 사상적인 굴복을 얻어내고야 말았다. 정말 호스트 업체에 전화해서 그냥 계정을 엎어달라고 해버리고 싶을정도였다. 그만 두고 싶었다. 블로그를 2005년부터 올해로 목하 5년차 유지하고 있지만, 여지껏 누군가가 두렵고 누군가의 반응이 무서워서 펜을 꺾고 포스트를 지워버린 적은 없었다. 잘한 짓에 대한 칭찬과 돈값 못한 것에 대한 독설이 여지껏 내 블로그를 유지시켰다. 솔직히 이런 전체주의적이고 내셔널리즘적인 반응이 무섭기까지 하다. 솔직히 말해서 잠을 못이룰정도였다. 언제부터 우리나라 국민들의 마인드가 이렇게 파시즘적인 성향을 띄게 되었는가, 너와 같지 않다면 나는 무조건 공격의 대상이 되어야 할 정도로 전쟁터같은 퍽퍽함을 띄게 되었는가.

이 글도 쓸까 말까 걱정이된다. 그 작자들이 와서 또 뭐라 지껄일지 모르기 때문이다. 친구 녀석은 쓰지 말라고 했다. 제발이 저릴 것이라고 더 지랄들을 떨어댈까 걱정도 된다. 하지만 할말은 해야겠다. 내 스스로 내 펜을 꺾은 것에 대한 열패감을 이렇게라도 달래야 할 것 같기 때문이다.

이명박 정권 2년차, 국민들도 점점 난폭해져가고 있다. 그만큼 핍하기 때문이리라, 외환위기때 그렇게 영웅을 갈구했듯이, 핍한 이 시점에서 국민들은 ‘자그마한 영웅’을 찾고 있다. 구석구석 외딴 곳 한 구석에서라도 꼬랑지라도 잡아서라도 발본색원하려고 하는 듯하다. 그런 마당에 그 영웅에 대해서 말 한마디 섞었다고 나는 이 고초를 겪었다. 이 모든게 이명박 탓이다. 라고 하면 헛소리겠지만. 노무현 정권 때는 모든게 노무현탓이라고 말해도 적어도 웃어넘어가는 여유가 있었는데, 이젠 그마저도 마른 우물마냥 사라지고 없어졌다. 슬픈 일이지만 독종 정권에 일일히 싸워넘어가더니 국민들이 쌈닭이 되어버렸다. 어쩌면 정말 누구 말대로 폭도가 되어가고 있는건 아닌지 슬프게 자문하게 된다.

2009/5/8 주: 내가 속된말로 ‘까지도’ 않고 욕을 얻어먹게 만든 그 문제의 인물은 자칭 타칭. OO여왕이다. 근래 모 대학교에서 자뻑하는 광고를 실어서 난리였던. 솔직히 말해서 지나고 말인데 글을 지우고 며칠뒤에 그 양반 안티까페 건이 터졌는데, 그 전에 포스트를 지워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이제는 그 사람이 앞구르기를 하든 뒷구르기 3연속을 하던 신경쓰지 않는다. 그 이후로 블로거 뉴스에는 기사를 올리지 않는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