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지마라 너만 슬프냐…

사는것이 눈물겨울때가 있다. (손풍금)

울지 마라.
서러운 것은 너뿐이 아니다.
지는 꽃은 비명도 없이 고요하지 않더냐.

울지 마라.
생각이 젖으면 마음도 젖고 눈도 젖는다.
젖은 눈을 바라보는 내 마음을 생각해 보아라.

울지 마라.
춥고 아픈 것은 나 하나로도 족하다.
내 마음이 너를 가려줄 우산이었으면 좋겠다.

‘나는 자꾸만 살고싶다’, ‘구리무댁은 복두 많지’, ‘울지마라 너만 슬프냐’
이 책은 모두 ‘안효숙’씨가 쓰신 수필입니다.

책에는 문외한이지만 울적한 기분으로 가득했던 시기에 서점을 갔다가 문득 이 책을 발견하게 되었지요.
안효숙씨는 글쟁이(속된말로 ^^;;)는 아닙니다.

남편과 이혼하고 홀로 아들딸을 시골 장터에 화장품을 팔며 키워내신 한 여성입니다.
역에서 아이 둘 셋은 있을것 같아 보이는 여자가 어린아이처럼 주저앉아서 ‘엄마, 엄마아 나 이제 어떻게해’라고 우는것을 보며 자신의 옛날 모습이 떠올라 그 자리에서 울컥하신 이 아줌마.

보통 사람들이 봐도 절대로 행복할 수 없을것만 같은 굴곡 많은 인생을 살아오신 안효숙씨는 그래도 살고싶다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우는 나에게 ‘춥고 아픈것은 나 하나로도 족하다. 내 마음이 너를 가려줄 우산이었으면 좋겠다.’라며 토닥토닥 위로해주는것 같아서 참 힘이되었던 책입니다.

책을 읽기 전엔 저 글귀를 봐도 마지막 문단을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근데 책을 읽고 나니 ‘춥고 아픈것은 나 하다로도 족하다’라는 말이 왜이렇게 서글프게 들렸던지요 T-T

지금은 괜찮습니다.
아래 글을 보니깐 문득 저 글귀를 소개해 드리고 싶었드랬죠.
지금 이 글을 보고계시는 누군가가 저 글귀로 위로 받을 수 있다면 좋겠다 – 라는 마음에서 포스팅합니다.

위 글귀는 안효숙씨의 세번째 수필 ‘울지마라 너만 슬프냐’에도 실려있고,
블로그에도 올라와있는 글귀입니다~
(참고로 ‘손풍금’은 안효숙씨의 블로그 필명입니다)

안효숙씨의 블로그 – http://blog.chosun.com/thsvndrma1
글귀 – http://blog.chosun.com/blog.log.view.screen?blogId=21957&logId=452444

(출처 : KMUG 자유게시판 12036번 Skyscraper님의 글 ‘우울해져서 울고싶을때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