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re cursed.”

“아무도 모르는 섬이 금이 있었고, 우리가 모두 가졌지, 그리고 우리는 마구 써댔지, 술과 음식 그리고 여자들에게… 허나 쓰면쓸수록 더 절실히 깨닿게 되었지 마셔도 목이 마르고,  음식은 입속에서 잿더미가 되고, 세상 그 어떤 희색의 여자라도 우리의 가슴을 채울 수 없다는걸…. 우린 저주받은 것이오…”

– 카리비안의 해적 블랙펄의 저주 중에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