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ows Update 때문에 컴퓨터가 원하지 않게 재부팅 되는 경우

제 컴퓨터는 비교적 수명이 짧습니다. 아마도 그것은 제 컴퓨터들이 아마도 압도적으로 런타임이 길어서가 아닐까 싶습니다. 저는 컴퓨터를 잘 끄지 않고, 되도록 사용하지 않을때는 절전모드(슬립)로 넣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Mac은 그렇지 않은데 윈도우7에 들어와서 특이한 점을 발견했는데 갑자기 어느날 슬립에서 깨어나서 좀비처럼 뭔가를 하더니 일어나보면 제가 작업한 모든 것은 날아가 있고 브라우저 창도 닫혀져 있고 깨끗하게 클린 부팅이 되어 있었습니다. 그걸 직접 목도한 적도 있습니다. 문서를 저장하고 싶어! 해도 안되고, 그냥 깔끔하게 재부팅 되어 버리는걸 속수무책으로 지켜보아야 했죠. 그게 몇번 겪어보다 보니 대강 그 시점이 목요일이나 금요일  새벽 3시라는 것을 알게 되었죠. 그리고 그게 Windows Update가 매일 업데이트를 설치하는 시간의 기본값이라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해서 고민을 해봤더니 윈도우가 저절로 다운로드 받아서 설치하는 것이 문제가 아닐까 라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해서, 그것을 끄면 그런 문제가 없지 않을까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결과적으로 이 기능은 업데이트를 하지 않아서 생긴 기능이니만큼, 정기적으로 다운로드 받아서 깔기만 하면 문제가 없지 않겠습니까?

그런 까닭에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편리하게도 자동으로 다운로드 받지만 설치는 수동으로 하는 옵션까지 마련해두었습니다. 이 기능을 선택하려면 제어판에서 시스템 및 보안으로 들어가서 Windows Update로 들어가서 설정 변경을 누르고 중요 업데이트를 누르고 업데이트 자동 설치를 적당한 설정으로 변경하면 됩니다.

대신 여러분이 적절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겠지요. 자동 업데이트 메커니즘을 오버라이드 하는 만큼 자주 업데이트를 체크 해주는 수고는 해 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매주 자동으로 받는다는데 왜 수동으로 체크하면 중요 업데이트가 있는건지는 의문입니다.

Windows 7이 정말 가볍군요

Macbook에 윈도우 7을 설치했습니다. 원래는 Vista가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녀석이 정말로 느립니다. 부팅도 느리고 작동도 느린데다가 무엇보다 팬이 엄청나게 시끄럽게 돌아갑니다. 당연히 배터리로 작동하면 단명하게 됩니다. 아마 배터리가 죽어서 맥북을 버렸다기 보다는 아마도 윈도우가 너무 느려서였을 지도 모릅니다. 내가 왜 멀쩡한 XP를 지웠는지… 사실 Leopard도 Tiger에 비하면 굼떠진것도 있구요. Mac OS도 Snow Leopard에 와서 상당한 감량을 하게 되죠.

뭐 결론부터 말하면 Snow Leopard는 아주 부드럽게 잘 작동하고 있고, Windows 7은 더욱더 잘 작동하고 있습니다. 팬도 조용하고 아주 가볍게 잘 작동합니다. 이전 포스트에서는 윈도우 비스타와 속도와 배터리 면에서 크게 차이를 못느끼겠다고 했지만 이대로라면 차이가 심하게 날것 같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홍보가 허풍이 아니었군요.  아마 이정도라면 비스타에서는 당연히 업그레이드를 해야하고 XP와도 견줄 수 있을 정도라고 생각해도 무방하겠지요.
아무튼 이렇게 해서 4살 먹은 맥북은 잘 작동 중입니다. 물론 좀 구식이긴 하지만요. 이를 대체할 Windows 랩탑이 있기 때문에 크게 상관 없으리라고 생각합니다.

Windows 7 Snap – 위로 창을 가져가면?

Windows 7에서는 Snap이라는 기능이 생겼다. 지난번에 소개한 Windows 7에서 창을 편리하게 이용하는 단축키에서 소개한 단축키가 바로 Snap을 활용하는 것인데, 한가지 발견한 것이 있다. Windows 7에서 창을 양 옆 귀퉁이로 가져가면 화면을 정확하게 1/2로 차도록 할 수 있는 것은 많이 알것같다. 근데 만약 창을 위로 가져가면 어떨까? 창이 전체화면이 된다. 전체화면이 된창을 아래로 끌고오면 보통크기가 된다.

윈도우 7를 쓰고 나서 변한점

나는 노트북을 주로 사용한다. 침실에서 책을 읽고 컴퓨터를 한다. 그러다가 일이 끝나면 덮개를 덮어 서스펜드를 하고 일과가 시작하면 다시 펼쳐서 사용한다. 하지만 이제는 일이 끝나면 윈도우를 종료하고 컴퓨터를 끈다. 일단 종료시간이 차이가 난다. 딱 피곤할때 전원을 끄면 크게 기다릴 필요 없이 꺼진다. 비스타에 비하면 장족의 발전이라고 할 수 있다. 윈도우 7의 클린인스톨 후 부팅 속도는 체감하기 힘들었지만 실제로 프로그램을 깔고 사용할때 부팅 속도는 상상이상이다. 데스크톱이 뜨자마자 사실상 작업을 시작할 수 있다. 끄고 싶을때 금방 꺼지고, 또 필요할때 금방 켜지기 때문에 기동력이 훨씬 향상되었다.



이제까지 노트북을 프리젠테이션 등을 위해서 이동시킬때는 이때까지는 부팅 준비등의 과정때문에 재운 상태로 이동했지만 이제는 끈 상태로 부팅을 해도 거의 부담이 없을 수준까지 나아졌다. 재울 필요가 있을 경우에는 훨씬 좋다. 몇번 언급했다시피, 금방 잠들고 펼치면 바로 일어나니까.



그외에도 아이팟을 사용하기가 좋아졌다. 왠 아이팟? 이냐 할지 모르겠지만, 윈도우XP나 비스타에 비해서 상당히 빠르게 인식하고 인식을 실패해서 여러번 꽂는 확률이 상당히 줄어서 스트레스가 줄었다. 마우스나 USB 메모리는 꽂고 인식되어서 소리가 날때까지 기다려야 했지만 이제는 그냥 꽂으면 작동한다.애플에서는 윈도우의 ‘느린’ 플러그앤 플레이를 비꼬아서 ‘진짜’ 플러그앤 플레이라고 했는데, 윈도우 7에 와서는 마냥 비꼴 처지가 아니게 되었다.



무선인터넷과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속도는 또 어떤가 AP를 바꾼다거나 서스펜드나 부팅시 무선랜에 접속되서 IP를 받는 속도가 비약적으로 나아졌다.



이상의 이유로 메인스트림 PC와 노트북에서 윈도우 7은 비약적인 기동성의 향상을 느낄 수 있게 되었다.
 
이 리뷰는 Microsoft에서 제공한 Windows 7 프로모션 제품을 사용하고 작성한것입니다.       

Windows 7에서 창을 편리하게 이용하는 단축키

윈도우에서 창을 편리하게 이용하는 단축키 소개



윈도우 7 신기능 스냅(Snap)을 편리하게 이용하는 단축키


기존에 이런 경험 없으십니까? 예를 들어 두개의 웹페이지나 엑셀문서 혹은 워드 문서를 놓고 비교를 해야할 때가 있지 않으셨는지요? 이때까지는 그걸 하기 위해서는 일일히 모니터에 맞도록 조정을 해야하지만 Windows 7의 스냅을 이용하면 자동으로 해결됩니다.

기본적으로 스냅을 이용하려면 창이 전체화 되지 않은 상태에서 화면 구석으로 끌고가면 됩니다. 왼쪽구석, 오른쪽 구석으로 하면 딱 절반씩 차지하도록 창이 나뉩니다.

여기에 더하여 단축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윈도우 키를 누른 채로 왼쪽 혹은 오른쪽 화살표를 누르면 왼쪽구석으로 드래그한 것과 똑같은 효과가 납니다. 오른쪽을 누르면 오른쪽으로 드래그한것과 같은 효과가 납니다. 그 상태에서 윈도우 키를 누른 상태에서 다시 반대방향으로(왼쪽으로 붙은 창은 오른쪽 화살표, 오른쪽으로 붙은 창은 왼쪽 화살표) 누르면 복귀됩니다.


윈도우를 최대화, 보통크기 최소화 시키는 단축키


위아래 화살표로는 다른 것을 할 수 있습니다. 보통크기인 창에서 윈도우 키와 위 화살표를 누르면 전체화면이 됩니다, 전체화면에서 아랫화살표를 누르면 보통크기가 됩니다. 보통크기에서 아래화살표를 한번 더 누르면 최소화 됩니다.

그냥 만지작 거리다보니 찾아냈습니다. 알고 계시는 분도 없지 않을거라고 봅니다만 윈도우7을 가지고 계시다면 한번 시도해보세요.


창간을 전환하는 Aero Flip 단축키

Alt+Tab 키는 예전부터 윈도우의 창을 전환할때 이용되던 단축키입니다. 7에서는 Alt+Tab을 누를때마다 그 창을 제외한 다른 창이 투명해지고 선택된 창이 보입니다. 그리고 미리보기 한상태에서 Alt+Tab을 떼면 창간 전환이 이뤄집니다.

한편 이 기능은 Windows Vista 시절 부터 있어서 새삼스럽지 않지만 윈도우 키+Tab을 누르면 3D Aero 효과를 통해 창을 전환할 수 있습니다. 사실 Alt+Tab 기능이 편해져서 굳이 이용할 필요가 있을까 싶지만, 혹시나 해서 소개하였습니다.

Microsoft에서 프로모션용 Windows 7을 제공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