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쇼를 해라 해도 3G 아직은 쓰지마십시오.

글을 쓰는 지금 제 휴대전화는 문자전용머신입니다. 왜냐하면 전화 착발신이 되지를 않고 오로지 문자메시지만 전송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전화 착신을 시도하면 상대편 전화에서 벨이 조금 울리다가 ‘뚜- 뚜- 뚜-‘ 하는 통화중 소리와 함께 끊겨버리고. 발신을 시도하면 상대방의 이름과 함께 ‘다이얼 중’ 글자가 나타난뒤 다시 초기화면으로 돌아가 버리니까요.

즉 간단하게 말하면 전화가 걸리지를 않습니다. 받을 수도 없습니다.

이게 처음 있는 일도 아닙니다. 전화를 걸었을때 접속되지 않고 뚜- 뚜- 하는 통화중 소리가 들린다거나 전화 자체가 끊어져 버리는 일은 매우 예사에 속합니다. 전철 안에서라던지 여러장소에서 안테나가 떨어지고 전화 품질이 떨어진다거나(잡음,음끊김), 접속시간이 오래걸린다거나 걸리더라도 뚜뚜 거리는 통화음이 들리면서 끊기는 현상이 생기는등 아직까지는 2G 보다 많이 딸리는 듯한 느낌을 지울수 없습니다.

– 통화 접속에 시간이 걸린다.
– 통화 접속후에도 통화중 신호(뚜- 뚜-)가 들린다.
– 통화 중 치익하는 잡음이 들린다. 심하지 않으면 신경쓰이지 않을 정도이지만 심할때는 말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 하울링(울림 현상)이 생긴다
– 에코 현상이 생긴다.
– 상대편에게 멀리 들린다.

이상이 쇼를 써보면서 느낀 문제점 총집합입니다. 여기에 사상초유의 접속 거부 사건-아마 기지국 문제로 판단되는데-이 더해지면 아주 화룡점정이 되는 것입니다.

아직은 SHOW 타임이 아닌듯 싶습니다….. 100만가입자들 우롱하지 말고 부지런히 개선을.
그리고 대부분의 분들은 아직은 기존 2G 단말을 쓰시는게 좋겠어요….

추가 정보 – 얼마나 많은 사람이 문제를 겪었으면 야간 시간(새벽2시)에 통화량 폭주가 일어나는지 모르겠다만, 아무튼 간신히 KTF 상담원과 통화 결과 내가 거주하는 지역의 WCDMA 기지국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작업때문에 이런 일이 있단다. 정상 복구 예정시간은 4시. 더 나은 통화품질을 위해서라는데… 아예 막아놓고 메인테넌스라니 세상에…

역시 아직은 불안한 3G WCDMA 서비스

대체적으로 커버리지는 어느정도 따라잡은듯 하다. 허나 그 품질이 여전히 2G에 못미쳐서 전철 안에서라던지 여러장소에서 안테나가 떨어지고 전화 품질이 떨어진다거나(잡음,음끊김), 접속시간이 오래걸린다거나 걸리더라도 뚜뚜 거리는 통화음이 들리면서 끊기는 현상이 생기는등 아직까지는 2G 보다 많이 딸리는 듯한 느낌을 지울수 없다.

– 통화 접속에 시간이 걸린다.
– 통화 접속후에도 통화중 신호(뚜- 뚜-)가 들린다.
– 통화 중 치익하는 잡음이 들린다. 심하지 않으면 신경쓰이지 않을 정도이지만 심할때는 말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 하울링(울림 현상)이 생긴다
– 에코 현상이 생긴다.

그래도 딱한가지 2G에 비해서 나은게 있는데 그것은 단문메시지 보내는 속도이다. 그 속도가 매우 빨라서 한 일이초 정도면 전송이 완료된다.

뭐 일본의 NTT도코모도 시간이 꽤걸렸으니까 전국망 구축까지는….
참잘했어요. KTF, 그치만 좀 더 분발하세요.

WCDMA를 사용해보다. – 삼성 W2700

벌써 십수년전 일이다. 아버지의 마이크로택2500의 번호를 누르고 센드(SEND)버튼을 눌러 본 것이. 지지직 거리는 소리와 함께 연결되는 목소리가 정말 어찌나 소름끼치도록 놀라웠는지. 그것은 아는 사람만이 아는 것이었다.

정확하게 십여년전 일이다. PCS라는 것이 시작되어서 우리나라에서 점차로 삐삐를 휴대전화가 대체하기 시작한것이말이다. 그리고 내가 처음으로 휴대전화를 가지게 된 해와도 일치한다. 여러사람이 당황했음에 말할나위 있으랴.

그리고 나는 정말 여러번 핸드폰을 갈아치웠다. 그래서 한때는 핸드폰 마니아로써 친구들의 핸드폰 구입 상담을 도맡았을까. 하지만 언젠가부턴지 질려나가기 시작했고, 나도 보통사람들처럼 잘 걸리고 잘 받으면 그만인 지경에 이렀다.

그런 나를 자극한것은 바로 KTF의 서브 브랜드인(이젠 메인브랜드를 압박하고 있지만) 쇼 때문이었다. 아날로그 그리고 CDMA 그리고 그 다음인 WCDMA였으니까, 충분히 그럴법도 하다. ‘영상전화’라는 것이 구미에 당겼기 때문이다. 그러다 우연히 인터넷을 살펴보다 새로운 핸드폰이 없나 들여보다가 발견한 이녀석 때문이다.

전면
측면 – 볼륨 버튼 뿐이다. 접힌 측면 – 스테레오 이어셋/충전 겸용 20핀 단자
 
이녀석 이름은 W2700. 삼성에서 이번 5월에 새로 내놓은 WCDMA 단말기로 정말로 얇은 휴대폰이다. 현재 출시된 국내 WCDMA중에서 가장 얇은 두께라니 무슨 말이 필요하랴.

이녀석의 특징은 일본에 먼저 출시된 전화라는 것이다. 그렇다보니 여러가지 디자인이 일본 구미에 맞도록 맞춰져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를테면 커다란 폴더(더불어 커진 크기)와 액정(2.3″), 단색의 외부 LED 디스플레이 같은 것 등등. 키패드는 세로로 결이 입혀진 플라스틱으로 된 한판으로 평소에는 금속 느낌이 나는 색이고, 라이트가 켜지면 흰색으로 불이 들어온다. 키감은 크게 좋지도 그렇다고 나쁘지도 않다. 터치패드는 아니고 기계식으로 버튼 하나하나를 누를때마다 분명히 피드백이 온다.


그외에는 매우 깔끔한 화이트 색상의 상판과 후판 뿐이다. 카메라는 로테이션이다 앞으로 돌리면 앞을 찍을 수 있어 역으로 상대편을 찍을 수도 있다. 130만 화소라는데 화질은 그럭저럭 폰카 치고는 괜찮았다. 여튼 화상통화가 된다하니 그나마 없어도 될것을이라는 소리를 피할수 있었다.

인석을 사용하다보면 꼭 흡사 일본전화기를 사용하고 있는 느낌이 드는데 커다란 액정으로 문자를 입력한다거나, 전화 통화를 하고 있을때가 그렇다. 그럴수밖에 없는게 소프트뱅크의 707SC를 그대로 한국화 시켰으니말이다.

이녀석은 Tri-band전화기이다. 전화 하나로 WCDMA국가, GSM국가 모두 로밍이 가능하다. 최근 전국토를 WCDMA로 전환을 마친 일본을 비롯해서 유럽, 동남아 국가들을 가더라도 무리없이 로밍이 되는 것이다. 쓸일이 있을런지는 모르겠지만서도…

그렇지만 걱정스러운건 배터리가 좀 짧다는 것이다. 보통 한나절 정도 사용하면(몇통화하고 문자 좀 보내면) 배터리가 한칸이 떨어져 있더라… 이래선 해외여행가기에는 걱정이다. 어댑터 챙겨가시라. (덧붙임 : 우리집이 전파환경이 조금 불안하다 나중에 얘기하겠지만 이것때문일 수도 있다, 기왕이면 USB충전도 가능했다면 전세계로밍이 가능한 전화로써 편리할텐데)

기능은 최신의 휴대폰이 가질만한 기능은 거의다 갖춘것으로 보인다. 카메라나 블루투스나 음성인식/합성기능이라던지.  다만 유감인것은 그 두께로 인하여 추가로 메모리를 넣을 공간이 없다는 점이고, 덕분에 음악등 컨텐츠를 넣을 수 있는 공간이 매우 좁다는 것이다(약55MB).

또 집고 넘어가야 할 점은 겉으로 보기에는 아무런 차이 없는 그저 휴대폰이지만 앞에서도 설명했듯이 기존에 사용했던 1800MHz, 800MHz와는 완전히 다른 2.1GHz 대역을 사용하고, 통신방식도 WCDMA를 사용하는 완전히 다른 휴대전화이란 점이다. 물론 우리집을 비롯하여 대체적으로 다녀본 곳(수도권에 한정된다 현재까진)에서는 대체로 전파세기가 양호했지만, 우리집에서 경우에는 기지국이 중첩되는 까닭인지 전화가 끊어진다(말그대로 통화자체가 끝나는 것)거나, 발신이 늦게 된다던지 하는 문제가 있었고 배터리가 하루만에 세칸 다 떨어져가는 등 꽤 불안한 면도 있었다.

WCDMA라서 드는 궁금증은 하나가 아니었다. 대표적인것은 SMS이다. 이것도 CDMA의 그것과 이름만 같지 완전히 달라서, 기지국과 통신할때 보내는 시그널을 활용한 CDMA의 그것과 SMSC(Short Message Service Center)로 메시지를 보내고 그것을 처리하는 WCDMA의 방법이 완전히 다른것이 아닌것이 아닌가 생각한다. 왜냐하면 그 송수신속도가 1초정도로 매우 짧기 때문이다. MMS는 보통 전화와 비슷하게 서버에 업로드 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특별히 빠르다 느끼지는 못한것 같다.

이상이 일단 이 전화기를 개통해서 약 일주일 가까이 써본 소감이다. 여러가지면에서 오랜만에 삼성 단말기를 사용하는 것이고 처음으로 WCDMA를 써보는 것이다. 앞으로도 오랫동안 잘썼으면 하는 바람이다.

ps. 삼성은 천지인 한글의 우물정자를 화살표버튼으로 바꿔주면 안되는걸까? 엄마 한번 입력하기가 너무 귀찮다.

CDMA가 망했다굽쇼?

정확하게는 IS95A가 맞습니다. 이거는 ITU의 분류상의로 2G지요. 그리고 GSM도 엄밀히 말해 2G입니다. IS95는 우리나라에서 셀룰러(SKT)가 사용하다가 발전해서 IS95B(PCS)로 발전하고, 그것이 다시 IS95C(CDMAOne, CDMA 1xRTT 또는 IS-2000)가 되고, 그게 발전해서 3G인 CDMA 1x EVDO(IS-856)가 됩니다. GSM은 GPRS(2.5G) -> EDGE (2.75G) -> WCDMA(정확하게는 UMTS;3G)가 됩지요.

우리나라에서는 본디 CDMA 1x를 기반으로 한 동기식과, WCDMA를 기반한 비동기식을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ITU에서는 CDMA 1x를 3세대로 인정안했지만, 미국의 로비 덕택에 3G로 인정되지만 솔직히 진정한 3G로 인정될만한 것은 EVDO에 와서지요.

어찌됐던 WCDMA는 EV-DO가 너무나도 상용화가 잘되는 바람에 엄밀히 말해서, 한국시장에서는 패퇴했습니다. 미국에서는 시작도 안했고… 에… 뭐 암튼.

그래서 우리나라에서는 WCDMA(화상전화폰)이 하나 나오다가 완전히 망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이론적으로 WCDMA는 2Mbps의 속도가 지원됐습니다만, 실제로 상용화 속도는 386kbps고 실제론 거보다 아래로 나옵니다. 하지만 EVDO는 이론 속도가 2.4MBps죠. 에에. 그래서 솔직히 얘들로써는 WCDMA 기지국을 갖다 뿌리기가 쪼금 거시기 했달까요. 게다가 무선랜이다 와이브로다 하다가 HSDPA로 선회하게 됐습니다.

HSDPA(High Speed Downlink Packet Access)는, 정확하게 말해서 WCDMA보다 신기술이고, WCDMA의 UMTS에서 파생된 기술입니다. 이건 WCDMA의 EV-DO라고 할수 있는데요… 유럽에서 사용되는 UMTS와 하향 호환이 될것입니다. 속도가 최고 14.4Mbps가 나옵니다. 엄청난 속도죠. (1.8 MB가 나올겁니다). 마… 그래서 이게 유럽과 일본에 로밍이 됩니다. 그래서 ‘월드폰’이라고 부르는 종류들이 여기에 속하죠.

에에… 말이 우라질라게 길었는데… 요는 CDMA의 패퇴는 개소리구요 ㅡㅡ; 그러므로 기사중에서 3G에서 CDMA가 패퇴했다는것 또한 멍멍이 소리입니다. CDMA중 미국이 밀던 IS95와, 2000, 856이 점점 망해간다는 소리지… WCDMA도 CDMA거든요. 에에… 뭐 중국에서 미는 TD-CDMA인가? 것도 같은 맥락에서 생각하면 됩니다. 것도. CDMA이지만 다만, 미국식이 아닐뿐입니다.

따.라.서. 청컨데… 동기식이니 비동기식이니 WCDMA니 CDMA니 설명할때 제발…. 미국식, 유럽식으로 표기해주면 안될까 싶습니다. 왜 지상파 디지털 텔레비전에서는 엄연히 DVB-T와 ATSC라는 이름이 있는데 잘도 유럽식 미국식 가르면서 여기선 안그러나 그게 궁금합니다. 혼란이나 오게…. 기술 분야 기자들이 솔선수범해야지요? 안그래요? 젠장… 내가 골방에서 이런거나 쓰고 있다니 ㅡㅡ;;; 나도 미쳤지

이글은 네이버 뉴스에 달았던 문화일보 기사 “CDMA, 아 옛날이여”에 대한 저의 댓글을 가져온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