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ipod

낡은 iPod(아이팟)을 꺼내보다

낡은 iPod(아이팟) 5세대를 꺼내보았다. 방전이 되어 충전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새 곡을 채워넣고 곡을 듣기 시작했다. 조작계통이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아 조금 착오가 있었지만 금방 다시 익숙해졌다. 왜 애플이 찬사를 듣는지 알 것 같았다.

나는 운동을 할 때나 시간을 때울 때나 아이팟을 사용했다. 그런데 한가지 불만이 있었다. 전화가 올 때, 음악의 소리 때문에 전화를 들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부재 중 전화의 상대에게 “아, 미안해요, 음악을 듣고 있었어요.”가 내 버릇이었다. 심지어 택배의 문을 두드리다가 전화까지 한 배달원에게 마저 그래서 물건을 받지 못한 적이 있다. 그래서 나는 순전히 그것 때문에 아이팟을 겸한 휴대폰인 iPhone(아이폰)의 등장을 매우 기다렸었다.

아이팟을 다시 사용하고 나는 잠시 밀폐형 이어폰, ER-4가 주는 음악과 나만의 정적과 같은 조용한 공간에서의 교류와 함께 약간의 불안함에 빠진다. ‘전화가 오면 어떻하지?’라는 생각. 아이팟은 아무런 경고가 없다. 푸시도 알림 메시지도 없고 전화벨도 울리지 않는다. 물론 초인종 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단지 묵묵하게 플레이리스트 끝까지 음악을 재생할 뿐. 음악 플레이어의 본분을 다할 뿐이다.

어느새 나는 소파에 누워 눈을 감고 베개에 머리를 파묻고 눈을 감는다. 초인종이 울리면 어떠랴, 전화는 나중에 변명하면 된다. 라고 생각하니 마음이 편해진다. 음악과 나는 나는 아이폰이 생긴다면 편리할 것 같았는데 어쩌면 여유를 잃어버리게 만든 원흉이 아닐까, 음악을 들으며 앱을 만지고 웹을 검색하고 푸시메시지의 벨이 음악을 끊고. 전화가 음악을 도중에 끊고…

확실히 아이팟 5세대는 구형이다. 곡을 한 두곡 스킵하다보면 하드가 돌아가서 읽어야 한다. 배터리도 플래시드라이브를 쓴 기종에 비하면 턱없이 짧다. 근데 왜일까? 오로지 음악을 위한, 아이팟 클래식이 오늘 따라 끌린다. 그건 잃어버린 여유에 대한 반작용 때문일까?

애플의 점증적 혁신

내 멋대로 혁신을 두가지로 나누어 점증적 혁신(incremental innovation)과 파괴적 혁신(disruptive innovation)을 두고 생각해보면 잡스는 파괴적 혁신의 귀재였던것 같다. 가만 생각해보면 모든 라이브러리를 들고 다니라던 아이팟이나, 버튼만이 존재했던 세상의 스마트폰을 타파했던 아이폰이나, 물론 처음에는 모든이의 비웃음을 샀던 아이패드도 상식을 타파하는 파괴하는 혁신의 사례가 되겠다. 반면 잡스가 사라진 다음의 애플은 전형적인 점증적인 혁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확실히 조금씩 나아가고 있다. 얇은 디자인 가벼워진 바디, 조금 쓰기 편해진 소프트웨어.. 그것을 위해서 백조가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부단히 노력을 하고 있는것 같은데… 좀처럼 잡스시절처럼 펑! 하고 터지는 형태로는 나오지 않는것이다.

그러다보니 조금 더 편리한 소프트웨어를 채택한 회사가 나오거나 조금 얇고 가벼운 바디를 채택하거나 하면 위치가 흔들흔들 하고 있는게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 틀림없이 좋은 방향으로 앞선 방향으로 나아가고는 있는데도 말이다.

무엇에서 ‘와우’ 팩터를 찾아야 할까? 애플은 계속 점증적 혁신에 머물것인가? 이제 WWDC가 다섯달 가량 남았는데… 스티브 워즈니악의 somewhat behind 발언이 맴도는 새벽이다.

아이팟 나노는 YP-P2를 모방했다?

키노트가 진행되고 직후에 삼성의 MP3플레이어인 YEPP YP-P2(2008)를 모방했다 라는 요지의 내용이 있었는데 길게 말하지 않겠다.

보면 검은 슬레이트형 보디에 액정이 있고, 둥근 터치 버튼이 있다. 이게 주된 디자인 모티브로 보인다.

아이팟 나노 iPod nano (2012)의 경우에는, 똑같이 슬레이트형 디자인이지만 커버글래스 밑에 흰색 혹은 검은색의 테두리가 둘러진다. 무엇보다 버튼이 하드웨어 버튼(클릭 버튼)이며 점등되지 않는다. 디자인 요소가 다른 것이 꽤 많다.

애플을 비판하는 사람이 핸들을 특허냈을 사람들, (r값이 지정된 것을 배껴서 특정 모델만 ban당했음에도) 둥근 모서리를 독점하는 사람들이라고 우기면서도 역으로 상당히 다른 디자인을 제시한 애플에는 2중잣대를 들이미는것이 흥미롭다.

iPhone이 전화기가 되면서 좋아진 점은?

저는 iPod을 정말로 좋아했습니다. 따라서 제가 쓰던 모든 MP3P는 딱 한 대만 빼고 모두 iPod이었습니다. 저는 Windows용 iTunes가 없던 시절부터 썼었는데 iTunes가 생기고 나서는 정말 iTunes 없이는 MP3를 관리 할 수가 없을 정도가 되었던 지라, 다른 MP3 플레이어는 쓰질 못하게 되었습니다. 그런 저에게 iPod이 되는 전화기는 여러가지 면에서 정말 편리한 의미가 있지요. 더 이상 전화기와 아이팟을 두개를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된다. 라던가. 그리고 음악을 들으면서 운동을 하거나 길을 걸을 때, 음악을 듣느라 전화를 받지 못하거나 전화를 받기 위해서 이어폰을 뽑고 일련의 행동을 취하지 않아도 된다. 라던가… 이제 아이폰에는 음악을 들으면서 전화를 걸고 받을 수도 있고, 리모콘이 달려서 음악 재생 조절도 되죠.

그래서 요즘 정말 행복합니다. 저는 iPod 시절 사용하던 모든 이어폰의 iPhone용 리모콘+마이크가 달린 버전 Triple.fi 10vi, SE530(+MPA-3C), Apple In-ear Headphone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주 편리하죠. 여기에 B&O Headset 3만 있으면 완벽입니다만…. ㅋ

맥을 오랜만에 다시 사용하니까.

제가 처음 맥을 “써본것”은 13살때네요. 아버지 직장에 있던 파워맥 7100이었던가 였던걸로 기억납니다. “오 이건 마우스가 버튼이 하나야!” 아직도 그 마우스며 본체 모양 등등이 기억납니다. 그 때 들였던 버릇중 하나가 메뉴를 누른 다음 원하는 메뉴에서 떼는 거였는데요. 뭐 지금은 윈도우랑 똑같이 합니다만…

좌우당간. 제가 애플 제품을 다시 쓴것은 아이팟입니다. 3세대지요. 배터리가 죽어서 교체를 받아야 합니다만, 아시다시피 애플 제품은 교체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이 기계는 돌아가신 할머니가 주신 유품이나 다름없는 물건이라… 그냥 리퍼를 포기하고 새 아이팟을 사서 쓰고 있습니다. 에 아무튼 그 아이팟 얘기로 돌아가서,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나서 충격에 휩싸여서 충동적으로 코엑스의 지금의 에이샵에서 질렀는데 그거 참 무슨 생각으로 60만원어치를 질렀는지… 아무튼 친구들이 40기가란 어마어마한 용량에 다들 기겁을 했더랬죠. 아시는 분들께서는 아시겠지만, 아이팟 3세대 시절에는 Windows에서는 Musicmatch Jukebox라는 참 뭐같은 프로그램으로 iPod을 관리해야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차라리 Mediafour에서 나왔던 그 Xplay였던가로 관리를 했었습니다만 한동안. 아무튼 iTunes Music Store가 런칭되고 잡스옹이 윈도우용 iTunes를 내놓으면서 모든것이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아이팟 3세대가 맛이 가시기 시작했고 저는 iPod 5세대를 새로 삽니다. 이때 친구 녀석에게 iPod nano를 선물하면서 친구 녀석을 애플의 길로 인도하고야 말죠. 훗날 이 친구는 아이팟-> 맥 -> 아이폰 트리를 타게 됩니다. 나중에 애플의 길로 인도한 저를 가볍게 원망하더군요 ㅎ 해서, 5세대를 새로 사고 조금 있을 즈음 저는 컴퓨터를 새로 살 궁리를 하게 됩니다. 그 때 거짓말 같게도 스티브 잡스는 인텔로 전환을 발표하게 되었고, Bring Your Own Mouse & Monitor 라고 해서 Mac mini를 그즈음 내놓았던걸로 기억하는데, 해서 딱 가격도 저렴하겠다 부트 캠프로 윈도우도 돌릴수 있어! 라는 생각에 맥 미니를 질러야겠다! 라는 생각에 아버지를 끌고 맥을 지르러갔습니다.

결과적으로 저는 아버지를 꼬드겨서 맥 미니가 아니라 아이맥 20″(당시 최상위 모델)에 애플케어에 에어포트 익스프레스를 질러대는데 성공했습니다. 그렇게 맥의 세상에 들어오는데 성공했죠. 아이튠즈로 음악도 듣고 아이팟 관리도 하고, 사진도 관리하고 낡은 DV 캠코더도 꽂아서 편집해서 DVD로 구워서 놀고…

아… 정말 저에게 꿈의 컴퓨터였죠. 뭐 이것저것 배워가면서 뭔가 에러나면 구글링하고 애플포럼에 케이머그에 해외 포럼을 뒤져가고 애플 사이트를 뒤져가면서… 그걸 보면서 앞서 말한 친구가 맥북을 질렀습니다…

그리고 저는 두번째 맥인 맥북을 질렀구요. 지금 글을 쓰고 있는 맥북이 바로 그 맥북입니다.  뭐 지금 와서 생각해보면 맥이나 애플 제품은 애플의 테두리 안에 살면 정말 행복하고 최고의 삶을 누릴 수 있는 것 같습니다. AAC를 믿고 MPEG4를 신봉하며 등등… 오죽허면 캠코더는 뒤도 안돌아보고 AVCHD 기종으로 샀겠습니까(iMovie 가 지원하니까) ㅋ 그래서 종교라는 소리를 듣는지도 모르겠는데…

아무튼, 맥북을 고쳐서 다시 쓰게 된것이 아까전에 언급한 친구 때문입니다. 그 친구와 전화를 하다가, “아이맥은 어떻게 됐어?” 라고 묻기에 “로직보드가 고장났어.” 라고 대답했죠. “맥북은?” “글쎄, 그것도 시원치 않은거 같아”라고 하자, “그럼 맥이 한대도 없는거야?” 라고 하며 아쉬워 하더군요. 저도 좀 아쉽더군요. 그래서 이래저래 다시 꺼내서 켜봤고, 맥북도 힘을 내줬습니다.

그래서 다시 맥OS로 쓰고 있는데 왠지 늘 하는 웹 서핑입니다만 기분이 조금 색다르네요. 딱히 특별히 할일은 없지만… 그래도 왠지 기분이 색다릅니다. 저는 그래서 새 맥을 지를까 고민하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