햅틱2 터치 보정에 계속 실패 하시는 경우

햅틱2(SCH-W550/SPH-W5500) 터치 보정으로 검색해서 오시는 경우가 종종 계신 모양입니다. 저도 그 문제로 고생 좀 했었죠. 아시다시피 두대 중 한대는 터치패널이 교체되었구요. 한대는 문제없다는데… 처음에는 터치보정이 잘 되더니 이제는 잘 안되더군요. 그 경우 문자 메시지를 여시고 작성을 여신 다음에 입력버튼 좌측 구석의 ‘키패드’를 누르면 전체 필기가 나옵니다.

이걸 누르고 임의의 장소에 스타일러스나 화면을 손상시키지 않을 뭉뜩한 펜으로 글씨를 써보십시오. 정상적이라면 여러분이 쓴 글자가 푸른색으로 잘 나와야 합니다. 만약 터치 보정도 실패다. 글자가 막 이상하게 나온다. 글자는 써지는데 갑자기 엄한 방향으로 선이 튄다(?). 그럼 백프로입니다. 터치패널 이상이니까 센터로 가셔야 합니다. 나머지 한대도 이래서 결국 터치패널 교체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뭐 이러한 증세는 비단 햅틱2 말고 사실 감압식 터치 패널 기기의 대표적인 고장 증세입니다, PDA 등에서 이런 증세를 본적이 있어서 이걸 해본겁니다. 이렇게 팡팡 튀니까 아무리 정확히 찍어도 정확히 보정할 수가 없죠…  

아무튼 아마 센터로 가져가시면 속이 싹 개운해질 정도로 터치감이 개선된 햅틱2를 만나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터치패널을 갈면 참고로 상판의 액정보호지도 제거되며, 액정보호지를 쓰지 않으셨다면 그곳에 있던 모든 스크래치가 다 사라지는 마법을 경험하시게 됩니다. 제가 한동안 답답한 터치패널을 쓰다 그랬는지는 모르겠는데 상당히 터치감이 기민해졌습니다. 문자보낼때 스트레스가 아주 경감되었습니다.

아마 A/S 기간은 다 지났을 것이라고 생각되니, 가격은 2만 3천원 가량이고 시간은 자재가 있을 경우 30~1시간 이내에 완료됩니다. 한가지 확실한건 동시에 구입한 기기가 시기는 달랐지만 비슷한 문제를 겪었다는 점과, 이 문제로 이 블로그를 찾으시는 분이 꽤 계시다는 걸 보면 이 문제가 고질적인 이 기종의 문제라는 점이네요. 아마 이 기종이 터치패널이 전면에 돌출되어 있어서 그런게 아닌가 유추하여 봅니다.

참고로 당장 전화, 문자 보내는데 지장이 없어! 그럴 지 모르겠지만 나중에 심해지면 번호가 2 눌렀는데 1이 눌리거나 아니면 아예 메뉴버튼이 눌리지 않는 등 심각한 문제등이 발생하니 그냥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가벼운 문제일때 다녀오시는게 좋습니다.

애니콜 휴대전화의 국제번호등록 기능에 관하여

애니콜 휴대전화의 셋팅을 초기화 하고 나서 뭔가 작업을 하다보니 국제 번호 등록이라는 메뉴가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것을 설정으로 하니 나라를 설정할 수 있게 되어 있더군요. 흠. 대한민국을 설정해 보았습니다. 역시나 이 기능은 해외에서 로밍시에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더군요.

이 기능을 켜고 한국(+82)로 설정하게 되면 0으로 시작하는 번호를 다이얼하거나 주소록에서 선택하면 자동으로 +82를 눌러 다이얼 해주게 되어 있습니다. +를 눌러도 +82가 자동으로 입력됩니다.

은근히 편리할 것 같은 기능이네요. 뭐 전혀 설명이 없어서 이게 뭔 기능일까? 라고 생각할 기능입니다만.

햅틱2 터치 패널 교체해 왔습니다.

터치 패널을 교체한 햅틱 2, 아주 새로워진 느낌이었습니다. 터치도 스크롤도 더 훨씬 기민해진 느낌입니다. 물론 좌표 인식은 매우 정확해졌습니다. 당연히 패널을 교체했으므로 전면의 스크래치는 다 사라졌습니다. 터치패널 가격이 공임 포함 2만 3천원이니 퓨어플레이트 넉장 살 값이면 갈 수 있군요… 허허 패널이 싼건지 퓨플이 비싼건지. 아무튼 계속 좌표 실패가 나오시는 경우 지체 없이 서비스 센터에 가십시오 자재가 있을 경우 1시간 안에 해결됩니다.

아무튼 그래서 USIM 기변해서 사용하던 W2700은 다시 잠들었습니다. 며칠동안 수고했어요.
근데 USIM이라는거 참 편리하군요. 동시에 두대의 전화기가 고장이 나서 제 남는 전화기에 카드를 한대씩 옮겨서 사용했는데 말입니다. 만약 그러지 않았다면 아마 끔찍했을 겁니다. ^^;;

햅틱 2 터치 밀림 문제로 센터에 가져갔습니다만.

햅틱2(SCH-W550/SPH-W5500) 두대가 있는데 둘 다 터치가 약간 밀려서 가져갔습니다. 한대는 좀 덜 했고 한대는 심각하게 밀렸는데. 아무튼 둘 다 터치가 보정이 안되는 상태(보정에 실패)였습니다만. 이상하게 센터에 가져가니 한대는 보정이 되었다고 하고. 한대는 터치 패널을 교체(2만 3천원)했다고 합니다. 만약 계속 실패하시는 경우 센터에 가져가 보시기 바랍니다. 

복귀… 그리고 삼성 휴대폰, 그리고 스마트폰에 대한 단상

네 생각보다 빠른 복귀입니다. 음 일단 침대에서 리더기로 잠항만 하면서 지켜봤습니다. 그동안 느낀것은 세계적으로 스마트폰이 붐이라는 점이네요. 이번 CES에서 주목받은 Palm pre 같은 것도 있고. 거기에 옴니아도 끼어 있습니다. 그런데 느낀건데 사실상 스마트폰에서 가능하던 일들 이를테면, 애플릿을 깔거나, 인터넷을 하거나, 음악이나 동영상, 문서 따위를 보거나 하는 것은 한국에서는 사실 일반 휴대폰에서도 가능했던 일이라는 것이죠.  다만 통신사들의 입김이 상당히 많이 들어가서 제한이 된것도 있고, 역으로 소극적이라서 묻힌것도 있고 말이죠. 일본에서 아이폰이 실패한 이유중 하나는 아마 일본 자체에 제대로된 휴대폰 어플리케이션 생태계가 있었기 때문이 아닌가 싶은데 말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WIPI가 독은 아닌 셈입니다. 옴니아를 전지전능이라고 부르는데 비약이 없진 않겠지만 그걸 전지전능으로 만드는데 한몫한것이 우리나라 업체들이 아닌가? 라고 할 수 없지 않습니까? 요컨데 오페라 브라우저 같은것만 하더라도 해외에선 일반 전화기에 엠베드 하는 경우 아주 많습니다. 뷰티만 하더라도 DiVX 재생 같은게 쏙 빠지고 말이죠. 햅틱만 하더라도 다운그레이드 됐구요. 스케줄 기능도 사실 조금만 신경 썼다면 스마트폰 못지않게 만드는것도 가능했겠죠. 이게 다 신경씀에 문제에요.

이제 좀 국지적인 문제로 들어가서 삼성의 햅틱2를 쓴다고 말씀을 드렸습니다만, 이거 아주 웃긴것중 하나가 이어폰 꽂는 젠더 케이블입니다. 첫째로 전용 이어폰이 아니면 길어서 못쓸정도로 깁니다. 딸려온 이어폰은 아주짧은 케이블인데요. 워크맨 시대에는 LP라해서 썼다지만, 요즘은 이런 케이블 쓰는 경우 별로 없는데 어디서 구한건지 신기할정도네요. 둘째로 그 케이블의 핸드폰 연결 단자인데 그게 접속 단자 형상이 L형 플러그인데, 문제는 이게 기기 왼측 하단에 있는데 꽂으면 플러그가 아래가 아니라 위로 꺾인 형상이라는 것이죠. – 뭐 쉽게 말하면 대충대충 만든거죠… 어처구니가 없을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