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크롬캐스트

크롬캐스트 울트라(Chromecast Ultra) 리뷰

역시 두고 볼 것은 좋은 친구입니다. 우리나라에 전혀 수입할 기색이 보이지 않는 구글을 대신해서 일본 출장 다녀오는 길에 크롬캐스트 울트라를 사다 주었습니다. 

 

Chromecast Ultra 박스

일본에서 샀기 때문에 서비스 아이콘도 다 일본 서비스입니다. 우리나라보다는 종류가 다양한 느낌입니다. 미국만큼은 아니지만 말이죠. 

2세대 크롬캐스트와 차별화 되는 특징으로는 4K HDR(HDR10/돌비 비전) 스트리밍을 지원한다는 점과 이더넷 유선 연결이 기본 제공된다는 점. 그리고 4K UHD 지원을 위해서 프로세서 등이 고속화되었다는 점이 있습니다. 현재로써는 넷플릭스와 유튜브가 4K HDR 제공을 할터인데, 넷플릭스는 둘째치고 유튜브에서 HDR 동영상을 보려면 현재로써는 크롬캐스트 울트라가 필수인걸로 압니다. 

4K TV가 없으면 가치가 없느냐? 그건 아닙니다. 국내에서 현재 판매되고 있는 2세대 크롬캐스트와 비교하면 말씀드렸듯이 속도가 향상되었기 때문에 화면이 뜰때까지 걸리는 시간이 줄어든 느낌입니다. 802.11ac 5GHz를 지원하는 것은 물론 이더넷으로 연결하니 더더욱이요. 그리고 넷플릭스도 그렇고 유튜브도 그렇고 가변 화질이라 속도가 안정될때까지 시간이 걸리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그 속도도 빨라서 고화질로 즐기기에도 수월합니다. 빨리감기 되감기 속도도 훨씬 빠르고 말이죠. 그외에도 2세대 크롬캐스트와는 달리 1080p 60fps 동영상을 지원한다는 점도 차이겠네요(최고 2160p 60fps).  

해서 만약 3세대 크롬캐스트를 구할 수 있고 4K TV가 없다면 사실 3세대 크롬캐스트가 여러모로 가성비가 낫습니다만 앞을 생각한다. 라는 시각으로 구입을 생각해볼 수 있겠습니다. 

여러모로 한국에 안파는 구글이 매우 원망스러운 기기 중 하납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4K 스마트 TV가 있으시다면 생각보다 필요성이 덜할지 모르지만, 그래도 구글 캐스트를 지원하는 앱이 전부 스마트TV에서 지원되는건 아니니까요. 

 

덧. 크롬캐스트 1/2/3세대 모델은 그냥 텔레비전의 USB 포트에 꽂아도 되지만 크롬캐스트 울트라는 최소한 ‘공식적으로는’ 반드시 전용 어댑터에 연결해야 합니다. 전용 어댑터는 마이크로 USB 커넥터로 본체에 연결되고 이더넷 포트도 겸하고 있습니다.  

여행을 할때 챙기면 좋은 크롬캐스트

지금 잠시 밖에 있습니다. 오늘하고 내일 묵고 주말에 집에 돌아갑니다만, 짐을 싸면서 요번에도 꼭 하나 챙긴 물건이 있습니다. 6포트 USB 충전기라던가, QC35라던가 이런저런게 있지만 정말 요란하지 않고 작고 있으면 정말 좋은 물건도 챙겨 갔습니다.

바로 이겁니다.

Y2kcrazyjoker4 CC-BY-SA 4.0

요즘 어지간한 호텔방에는 무선랜이 다 갖춰져 있고 HDMI 달린 TV도 한대씩 다 있습니다. 호텔방에 IPTV나 VOD가 있는 경우도 있지만 돈을 내야하거나 사업장 계약이라 보고 싶은것을 볼 수 없을 때가 있죠. 반면에 크롬캐스트를 들고 가면 여기 있는 파트너 외에도 꽤 많은 서드파티 앱으로 보고 싶은걸 전송해 볼 수가 있단 말이죠.

우리나라 같은 초고속 인터넷 공화국이 아닌 곳에서는 호텔 와이파이도 형편없다고 하지만 다행히 제가 여행시에 묵는 호텔은 와이파이가 빵빵하기 때문에 뉴스 볼때 빼고는 크롬캐스트를 꽂고 보고 싶은걸 주구리 장창 틀고 있습니다.

3만원 안팍의 스펙상 39.1g 짜리 기계죠. 여러분도 출장이나 여행시에 하나 들고 가시면 어떨까요?

 

뭘 쓰려고 했지 하다가 이런 뻘글을 쓰게 만든 글입니다. 생각나서 다행입니다. -_-;

크롬캐스트에서 화면 가장자리가 잘리는 경우(오버스캔 시) 해결 방법

문. 크롬캐스트(Chromecast)를 이용해 화면을 전송하는데 화면 가장자리가 잘립니다.

크롬캐스트로 화면을 전송해보았는데 동영상의 가장자리가 잘리는게 신경이 쓰입니다. 동영상을 보는데 큰 지장은 없어서 크게 마음에 걸리지는 않지만 특히 PC의 내용을 전송하는 경우 역시 화면에 일부가 보이지 않기 때문에 신경쓰입니다.

답. TV의 화면 크기 설정을 조절하세요

크롬캐스트가 텔레비전에 가장자리를 전송하지 않는다면 텔레비전이 화면을 오버스캔 또는 줌(확대)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사용하고 계신  TV에서 화면 크기 설정을 ‘원본’이나 ‘원본 크기’ 등으로 바꿔보십시오. 와이드 모드나  줌 모드 등은 해제합니다. 방법이나 용어는 텔레비전 마다 다르므로 잘 모르겠으면 설명서나 제조사에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 오버스캔 현상이 일어나 언뜻 보기에는 화면이 꽉 차 보이지만 실제로는 화면의 일부를 표시하지 않게됩니다. 1080p를 지원하는 텔레비전이라 하더라도 기본적으로 1920×1080 해상도를 전부 표시하지는 않습니다. 왜 오버스캔이 일어나는지 등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이 기사를 참고로 읽어보시면 좋습니다(외부사이트) 크롬캐스트 뿐 아니라 셋톱박스나 블루레이 플레이어 등의 경우도 이 문제에 해당됩니다. 한번 살펴 보세요.

TV는 16:9 설정이 기본으로 설정되어 화면의 일부가 잘립니다.

’16:9’가 기본설정입니다. 화면 좌상단과 우상단의 귀퉁이를 잘 보십시오.

메뉴에서 원본 화면으로 전환하면 크롬캐스트가 보내는 원본 크기를 정상적으로 표시할 수 있습니다.

‘원본 화면’입니다. 화면 좌상단과 우상단에 잘려서 나오지 않았던 부분이(메뉴버튼이나 톱니바퀴 버튼) 제대로 나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