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카카오톡

가짜 뉴스와 소셜 버블

요즘 가짜 뉴스가 난리입니다. 미국 대선에서나 보던 가짜 뉴스는 사실 이전에도 찌라시라는 형태로 돌아다녔고 메신저를 통해서 알음알음 암덩이 마냥 퍼졌습니다만, 이제는 일반인 사이에도 마치 진짜 뉴스인것 마냥 퍼져나가고 있습니다. 워드프레스 등 CMS의 발달로 뉴스 사이트를 만드는건 어느 때보다 쉬워졌고 그런만큼 사이비 뉴스 사이트도 늘었습니다.

사람들은 왜 가짜뉴스에 빠져드는걸까요. 전문가들은 확증편향의 오류에 빠지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자신이 가진 생각에 좀 더 치우친다는 얘기죠. 거기에 소셜네트워크는 자신의 지인이 올려주는 내용이라 비슷한 연령대나 사회적 지위, 혹은 학력을 가진 사람들의 네트워크를 통해서 전달이 된다는 점이 더더욱 성가신 점입니다.

이미 고양이 타임라인의 함정에서 말씀 드렸듯이 소셜 네트워크에 빠져들다보면 굳이 확증편향에 빠지지 않더라도 자신이 생각하는 바가 맞다는 착각에 빠지게 됩니다. 자신이 원치 않으면 팔로우를 하지 않거나 블록을 하고 페이스북의 경우 자신이 원할 법한 정보가 전진 배치되죠. 그런 상황에서 균형된 뉴스를 소셜 미디어를 통해서 보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설령 그것이 여러사람에 의해서 리트윗/공유된 것이라 할지라도 말이지요.

최근에는 정 모씨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이 있습니다. 제가 유튜브 레드까지 가입하면서 하루에 꽤 많은 시간 유튜브를 보는 동안 느낀것은 유튜브도 알고리즘이 있고 소셜네트워크처럼 보고 싶은것과 보고 싶지 않은 것을 보여준다는 겁니다. 구독하는 채널과 검색한 단어에 관련된 동영상을 보여줍니다. 아마 탄핵에 찬성하는 사람과 반대하는 사람의 유튜브 화면은 완벽하게 다를 겁니다. 그걸 아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요?

또 한가지 더, 팟캐스트가 있습니다. 앞서 말한 확증편향과 지명도를 업고 좌지우지하고 있지요. 유튜브의 영상과 마찬가지로 특정한 성향을 가지고 있고 틀린 정보도 있다는 점이 문제입니다.

흔히 수년전만 하더라도 포털 뉴스 편집의 편향성과 실시간 검색어 조작이 화두였습니다만 이제는 포털의 어젠다 설정 능력은 예전만 하지 못하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미국에서만 하더라도 44%의 미국인이 페이스북에서 뉴스를 본다는 얘기가 있습니다(퓨 리서치 조사). 우리나라에서도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카카오톡이나 밴드 등을 통해서 뉴스를 볼 것 같습니다. 특히 지금처럼 정치가 보수 진보로 양극화 된 상태에서는 더더욱 말이죠.

미국에서는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와 구글 등 검색엔진이 가짜 뉴스를 걸러내는 노릇을 제대로 하지 못했기 때문에 말이 많았습니다. 할 수 있는데 왜 안하는 걸까, 뭐 그런거겠죠.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노릇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사용자가 걸러내는 수밖에 없을 겁니다.

어떻게 가짜뉴스를 가려낼 수 있을까요? 일단 가장 좋은 방법은 믿을 수 있는 뉴스 사이트를 북마크에 추가해두었다가 살펴보는 겁니다. 그 다음으로 친구 등에게서 받은 뉴스를 검색해보는 겁니다. 아주 황당무계한 뉴스가 아니라면 다른 사이트에도 비슷한 내용이 있기 마련입니다.

정말 참신한 내용이라 그 사이트만 다루고 있다면 그 사이트가 믿을 수 있는지 살펴보는 겁니다. 광고의 질이나 기사의 질을 두고 판단할 수 있겠지요. 업데이트는 매일 여러번 자주 되는지, 필자는 여럿인지 말이죠. 영세한 매체는 업데이트가 뜸하거나 필자가 얼마 없거나, 광고의 질이 구글 광고라던지 (뭐 이건 대형 매체도 어느정도 마찬가지인데) 음란한 광고가 있다던지 하는 경우가 많으니 고려해 봅시다.

어느때보다 가짜뉴스의 위기가 심합니다. 수동적으로 정보를 주입당하지 않기 위해서는 능동적으로 정보를 체크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특히 공유버튼을 누르기 전에는 말이지요.

카카오톡을 분석한다?

동아일보의 기사 내용이다.

특히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가 발신과 수신 즉시 문자 내용을 모두 삭제하는 반면, 카카오는 통신망이 불량하거나 단말기가 문제가 생겨 문자가 전송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데이터베이스 교체시기에 따라 3일에서 길게는 10일 이상의 내용을 서버에 보관하고 있다.

카카오톡 대화내용이 세월호의 침몰원인과 사고가 발생한 16일부터 지금까지의 생존자 등을 밝혀줄 마지막 실마리가 될 것이란 기대가 나오는 배경이다.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이 중요한 단서가 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카카오톡 서버에 보관된 내용은 그 자체로 증거 효력을 가질 수 있어 카카오톡 메시지는 자살이나 미제사건의 중요한 증거로 쓰이곤 했다. 개인이 늘 갖고 다니며 사용해, 사건 전후의 행적과 성향 등 사용자 정보가 가득 담겨 있기 때문이다.

이번 사고에서도 승선자들의 대화 내용은 물론 사진, 동영상 파일, 문자메시지, 카카오 스토리의 사용 내역 등을 복원하면 침몰원인에 유용한 단서들을 찾을 수 있다. 실종자들의 마지막 로그(사용 기록) 정보도 이번 수사에 큰 의미를 갖는다.

그 말인 즉슨, 카카오톡으로 떠든 내용은 당신과 상대방 이외의 제 3자가 (정당한 방법으로든 어쨌든간에) 열람할 수 있다는 것과 그것이 이번 건 처럼 당신 또는 상대방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지만 물론 반대로 얼마든지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만약 보안이 중요한 내용이라면 카카오톡은 믿고 사용할 전달 매체가 아닌 것이다. SMS나 MMS를 써라(전화로 얘기하거나 직접 면담하는게 가장 낫다).

개인적으로 카카오톡이 해외에도 진출해 있는데 해외 사용자들은 이러한 카카오톡의 기술적인 형태와 방침에 대해 뭐라 생각할지.

덧말, 나는 카카오톡을 설치해놓고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스마트 요양을 해야할 때.

최근 스마트폰과 인간관계 논란을 보면서… 란 글을 쓴지 한달이 채 되지 않았다. 그런데 중앙일보에서 “뭐 해?” “트위터” 한 침대 누운 부부도 이런 대화 란 기사를 보았다.  나는 카카오톡을 쓰지 않는다. 사실 명목은 내 주소록을 통째로 넘기는 것에 대한 거부감과 IMEI 정보를 넘기는 것을 비롯한 프라이버시 정책의 불투명성 등에 의한 것이었다(왜 재작년인가 작년에 한번 파동이 일어나지 않았나?). 해서 그 이후로 쭉 쓰지 않고 있었다. 그래서 나는 물론 1000통이나 되는 제공 문자도 있겠다, iMessage도 있겠다 해서 그냥저냥 검소하게 절제하며 쓰고 있다. 

문제는 메일과 트위터 멘션의 푸시인데, 이것의 중독이 여간 헤어나기 쉽지가 않다. 뭔가 일어났을때 바로 알려주는 기능이 매우 편리하다. 알림음으로 알려주는데 심지어는 양치를 하다가도 깜짝 놀라곤 한다. 이게 기기가 여러대가 되노라니까 메일이 오면 아이폰들과 아이패드들과 블랙베리들이 동시에 울려대서 하루는 친구가 집에 방문을 했는데 “아주 지X들을 해대네, 정신이 없네”라고 촌평을 했다. 결국 일부 기기의 푸시를 죽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메인으로 사용하는 iPhone 4S의 메일과 트윗 푸시만큼은 끝끝내 죽이지를 못했다. 정말 편리하기 때문이었다. 트위터로 멘션에 답을 하면 그 사람이 대답을 했는지 이메일로 메일을 보내면 답장이왔는지, 주문을 넣었으면 주문 확인이 도착했는지, 발송 확인이 왔는지 등등.  허나 이것이 배터리 수명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링크는 애플이지만 안드로이드는 더 심하다) 고민이 되는 것이다. 그럼에도 계속 쓰고 있다. 

한편, 아이패드에 대한 중독도 문제다. 나는 환자로 재택 요양중이라 애당초 많은 시간을 집에서 보내고 있다. 그래서 컴퓨터나 태블릿 PC를 사용하는 시간이 많을 수 밖에 없고, 겨울에는 아이패드를 침대에서 사용하기가 얼마나 편한지 알게되어 점점 오래 사용하기 시작해서 급기야는 의사한테 자기전에는 사용하지 말라고 경고를 받더니 얼마전에는 아이패드를 사용하는 시간이 노트북 보다 많아졌다고 포스팅했다. 의사의 경고는 현실이 됐다. 아이패드를 붙잡고 있다보니 잠자는 시간을 종종 넘기는 것이다. 아이패드의 배터리는 생각보다 너무 오래가기 때문에 조금 더 조금 더 하다보니 말이다. 절제를 해야하는데 큰일이다. 눈이 아프거나 배터리 인디케이터가 붉은색이 될때가 되서야 독에 꽂고 잘 채비를 한다.   

한편, 앞서 소개한 신문 기사의 디지털 디톡스라는 것은 실제로 내가 종종하는 것이다. 내가 트위터나 블로그, 페이스북에서 가끔 며칠 사라지는 경우가 있다. (아니면 아주 조금 밖에 나타나지 않거나) 그런 경우에는 간단하게 말해서 내가 푸시를 완전히 끄고 침대에 뒹굴거리면서 노트북의 리드를 접고 SNS를 접고 메일확인도 최소화하고 텔레비전이나 보면서 책이나 읽는다. 기록은 일주일에 20권이다. 정이 못견디겠으면 아이패드로 뉴스나 위키백과, 엔하위키 따위의 읽을 거리의 웹서핑 정도로 시간 때우기를 하기도 한다. (집에서 요양중인 입장에서 솔직히 이것까지 끊는건 못하겠더라) 이 기간에 만큼은 모든 푸시를 끈다. 사실 이러는 경우에는 내가 환자라서 가끔 에너지가 고갈되어서기도 하지만 이걸 한번 하면 정신력? 비슷한것이 재충전 되는 느낌이 든다. 처음에는 한 일주일 정도 이렇게 했는데 이제는 한 사나흘 정도 이렇게 하면 다시 힘이 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한마디로 말해서, 지금 이 글을 쓰는 지금에도 푸시를 끄지 못해 전전긍긍인 내가 할 말은 못되지만 푸시를 최소한으로 줄이고, 가끔은 나처럼 하루종일 집에 있지 않더라도, 학생이나 직장인이라면 주말이라도 이용해서 ‘스마트 요양’을 즐겨보는 것도 좋은 생각일 것 같다. 핑계일진 모르지만… 푸시를 줄이면 배터리 수명이 늘어난다! 푸하하. 농담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