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액정

갤럭시 S7 화면(액정) 깨먹었습니다.

저는 Palm III 때 처음으로 터치스크린 디바이스를 썼습니다. 98년의 일입니다만 아마 유리위에 얇은 막을 씌워서 터치인식을 했을겁니다. 그리고 이래저래 18년이 흘러서….

처음으로 터치스크린 장치의 화면을 깨먹었습니다. 갤럭시S7 엣지의 화면이 깨졌습니다. 기분 처참하더군요.

사실 디스플레이를 교체하거나 디스플레이 때문에 유닛을 교체한 적은 꽤 있습니다. 근데 그건 깨져서가 아니라 액정보호지 안붙이고 생으로 쓰다가 기스가 나서입니다. 그때마다 서비스를 하시는 분이 ‘이 사람 도저히 이해하지 못하겠어’ 같은 분위기로 묵묵히 교체를 해줬습니다. 물론 유상이었구요.

갤럭시S7 엣지에는 코닝의 고릴라 글라스 4가 들어간다고 알려져 있습니다만, 전면은 모르겠지만 측면은 정말 그냥 충격을 받자마자 그냥 깨져버리는군요. 베젤이 거의 없이 측면의 대부분이 디스플레이다보니 옆으로 떨구면 그대로 액정이 나가버리는 겁니다. 자세히보니까 측면에 충격을 받은 지점을 기점으로 화면 전체를 가르는 금이 가 있었습니다.

엣지스크린이 깨진 갤럭시S7 엣지전날 액정보호지를 몇 장의 실패 끝에 기가 막히게 잘 붙여서 흡족해 하고 있었는데 물거품이 되었습니다. 새로 디스플레이를 교체해서 붙이기를 시도했으나 이렇게 잘 안붙었단 말이죠. 액정 보호지에 관해서는 따로 포스트를 작성할까 합니다.

해서 19만 9천원이나 하는(그것도 디스플레이를 반환하는 조건의 할인입니다) 수리를 받았습니다. 예전에 살짝 코팅이 벗겨져서 교체하려고 했었다가 (방수라서 어마어마한 접착제를 사용하는지라)주걱을 이용해서 엄청난 힘으로 무식하게 전화기를 따는 모습을 보고 포기했었는데 이번에는 과연 안뜯을래야 안 뜯을 수가 없었습니다.

화면을 교체하고 나서 접착제를 바르고 건조를 하는 모양입니다. 돌려 받은 전화기가 따끈따끈하더군요. 뭐 어찌됐든… 잘 수리 받았습니다. 수리비는 보험에서 상당수 돌려 받게 될 것 같습니다. 보험이라는걸 10년전부터 들었는데 보험금을 타보는건 이번이 태어나서 처음입니다(휴대폰 뿐 아니라 손해 보험금을 타본게 이것이 생전 처음입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깨먹은 디스플레이에 처음으로 하는 보험금 신청이라. 아주 묘한 기분입니다. 갤럭시S7가 저에게 평생 남을 새로운 기억을 새겨주는 훌륭한 기기였군요.

 

추기: 동생도 그러더군요. 기기가 연약해보인다나. 우상단이 긁혔다는군요. 예쁘장한 케이스를 끼워서 썼는데 케이스가 전혀 기능을 못했다면서 말이죠. 미적인 측면과 보호를 양립한 제품은 어지간해서 찾기 어려운게 현실이니까 말입니다.

Perfect Size

슬슬 아이폰(iPhone)에 관한 루머들이 나오기 시작하고 있다. 커질 것이다 라는 얘기가 나온다. 혹자는 말한다. 지금보다 커졌으면 좋겠다. 그 이유를 들어보자면, 지금 크기가 딱 좋다. 휴대하기가 좋다, 한손으로 사용하기 좋다 같은 것이다. 음, 일리가 있다. 한편으로는 좀 더 커졌으면 좋겠다는 말도 있다. 화면이 작다는 것이다. 솔직히 나만해도 같이 사용하는 넥서스 5와 놓고 보다보면 동영상이나 풀 페이지 웹사이트나 문서를 볼때 조금 아쉬운 것은 사실이다.

아이폰 5가 나왔을 때도 많은 사람들은 몇몇은 좀 당황했다. ‘3.5"(3:2) 화면이 가장 최적의 화면’이라고 주장하던 사람들 말이다. 주로 열렬한 애플 매니아들이다. 애플이 갑자기 툭 4" 16:9 화면을 들고 나오면서 ‘휴대성과 사용성을 절충한 최적의 화면’이라고 주장하니 그저 벙찔 수 밖에. 나도 2006년부터 애플 얘기를 한 블로거다만 3.5"가 최적이라고 했던가? 그런 기억은 없다. 역시 4"가 최적의 크기라고 주장한 적도 없다.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아마 4" 화면에 관한 내 첫 감상은 아이폰5에 관한 감상에 관한 포스트를 읽어보는게 좋을 듯하다. 물론 그런적은 있다. 블로그와 트위터로 처음으로 넥서스S(처음으로 만진 4" 기기)인가 갤럭시 S2/S3를 쓰면서 화면이 크다! 라는 감상을. 그건 솔직한 감상으로 어찌하리오. 만약 루머대로 아이폰이 4.6"인가? 그즘이 되서 쥐기 힘들게 된다면 공평하게 예전보다 불편해졌다고 할 것이다. 애플이라고 예외가 될 수는 없다. 뭔가 편리한 궁리라도 짜내지 않는다면 말이다(있을까?).

다음 기종이 비슷한 크기가 될지 큰 크기가 될지 잘 모르겠다. 사실 넥서스5를 들고 다니면서 느낀건데 좀 커져도 나쁘진 않겠다고 생각했다. 뭐 그대로도 나쁘진 않지만(좀 작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그렇다면 완벽한 크기는 얼마일까? 다음 아이폰을 기대해본다. 아, 애플을 즐기는 도락은 이렇게 부풀어 오른다.

Moshi Tera-Glove 액정 클리너

맥북 프로의 글래스 액정을 보면서, 아 이 녀석의 액정을 어떻게 하면 상처없이 깨끗하게 닦을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세제를 푼 물로 극세사를 이용해 닦아보기도 했었구요. 도레이시를 써보기도 했는데요. 지금 소개 해드릴 솔루션이 지금 현재 찾은 것 중 가장 만족스럽기에 소개 해 드립니다. 

바로 Moshi의 Tera-Glove 액정 클리너입니다.  말 그대로 글러브 인데요 저 검정 부분으로 손을 쏙 넣어서 쓱쓱 액정을 닦습니다. 물론 초극세사(Terahedron)로 되어 있어 화면에 손상을 입히지 않고 세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리고 이 녀석과 함께,

이런 스프레이 보틀이 따라옵니다. 여기에 물을 담아서 쓰면 됩니다. 무슨 용도냐구요? 살짝 글러브에 칙칙 뿌려서 화면에 늘러붙은 자국을 청소하는데 사용하면 됩니다. 그리고 마무리로 쓱쓱 닦으면 마치 새것처럼 반짝반짝. 소녀시대가 노래를 부를 것 같은 스크린이 됩니다. 아무런 자국도 남지 않고 깔끔하게 지문 등을 닦아냅니다. 
초극세사 제품이 다 그렇듯이 반영구적으로 쓸 수 있구요. 세탁기에 넣어서 세탁할 수 있습니다. 맥북프로를 비롯해 아이맥이나 아이패드, 아이폰 등 모든 글로시 액정에 아주 탁월하게 작용하는 것 같습니다! 
It’s Good by Purengom 
이 제품은 푸른곰이 구매, 사용해 보고 여러분에게 추천해 드리는 제품입니다.
푸른곰이 추천하는 다른 제품은 아래의 태그 란에서 ig를 클릭해 보세요. 
 

맥북프로의 LCD에도 도레이씨!

제가 정말 사랑해 마지 않는 제품이 있습니다. 달랑 천조각일 뿐이지만, 이때까지 써본 천 조각 중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천 조각이기 때문이죠. 

그것은 바로 도레이씨(Toraysee) 입니다.  세계적인 섬유화학기업인 도레이의 독자적인 초극세사와 직조기술로 만든 도레이씨는 원래는 렌즈닦이입니다. 네, 유리나 플라스틱, 코팅 렌즈 어디에나 상처를 입히지 않고 닦아 낼 수 있습니다. 머리카락 굵기의 1600분의 1(직경 2미크론)의 섬유는 어떤 경쟁 제품(평균 5미크론)보다도 섬세하고 모양도 다른 제품이 불규칙한 반면 균일한 원형이라  표면에 상처를 일으키지 않으며, 직조방식이 특이해 유막을 잘 닦아내고 오염을 다시 일으키지 않습니다. 더욱이 몇번을 쓰고 다시 세탁해서 말리면 다시 새것처럼 훌륭한 성능을 일으키고 세탁을 여러번 해도 품질이 떨어지지 않는 아주 훌륭한 제품입니다. 

그저, 상처만 일으키지 않느냐, 그렇다면 오해이십니다. 세척력 또한 극히 우수합니다. 정말 우수합니다. 괜히 카메라 매니아들께서 칭송해 마지 하는 제품이 아닙니다. 그렇게 잘 닦아 내고 세제를 풀어서 손 세탁해서 말리면 또 새것처럼 엄청난 세정력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안경닦이에 4,000원! 하면 미쳤다라고들 합니다만, 수십만원짜리 자이스 클라렛 안경 렌즈에서, 200만원짜리 캐논 L렌즈, 그리고 이번에 새로 구입한 맥북프로의 글래스 디스플레이까지 제가 가진 모든 섬세한 표면을 안심하고 닦을 수 있는 아주 훌륭한 제품에 4천원은 너무 저렴한 가격이라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몇번이고 다시 쓸수 있고 세탁후 반복 사용 가능 합니다. 

이 녀석이 요즘 아주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바로 맥북프로의 유리판 올린 광택 액정 디스플레이를 티끌 없이 깨끗하고 상처없이 닦아 내주기 때문입니다.  넵, L렌즈와 자이스 안경 렌즈를 닦는 바로 그 세척력과 안전함인데 더 말해 무얼 합니까. 

제품은 도레이사의 한국법인인 도레이첨단소재가 한국에 수입하고 있습니다. 

도레이씨의 관리 

  1. 물에 적당량의 세탁세제를 풀어 손으로 비벼 빱니다. 
  2. 부드럽게 짜서 말린뒤에 낮은 온도로 가열한 다리미로 다리면 끝입니다. 
그렇게 하면 몇번을 빨아도 새것과 같은 도레이씨를 쓸 수 있습니다. 

Dell U2311H 모니터 구입


Dell의 e-IPS 패널 LCD 모니터 U2311H를 샀습니다. 나름 가격대 성능비가 좋은 IPS모니터라지요. 자세한 사용 감상은 나중에 기회가 되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월요일에 주문을 넣어서 목요일날 받았습니다. 책상 정리 프로젝트의 일환이었는데 결과적으로 책상이 다시 복잡해지는데 한몫하고 말았네요. 뭐 덕분에 ‘진짜’ 책상이 되었지만요. 아무튼 이 디스플레이 아주 선명합니다. 동영상보다는 사진이 예술이네요. 동영상이 나쁘다는건 아닙니다! 노트북이나 iMac으로 사진을 보고 있었던 제가 뭔가 속고 있었다! 라는 생각이 들고 있어요. 과거의 사진들을 다 꺼내서 등배로 살펴보고 있습니다. 살구멍 한점한점 보는 맛이 아주 예술입니다. 위치상 극단적인 각도에서 시야각을 테스트 해볼 수 없어 아쉽습니다. ㄱ자 데스크의 코너에 넣었기 때문인데요. 책상 어디에서 앉아 일해도 선명하고 방 어디서나 선명합니다. 가끔 바닥에 앉아서 정리를 하거나 닭을 시켜먹는데 책상의 화면을 아무런 지장없이 읽을 수 있습니다. 물론 일어서나 침대에 누워서나 바닥에 앉아서나 모두 OK입니다.

e-IPS는 제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기존의 IPS에 비해서 어퍼쳐의 개구율을 높혀서 백라이트 유닛의 효율을 높여서 저렴한 백라이트를 써도 되게 되어 값을 떨어뜨린 패널이라고 합니다. 일반론으로는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