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애플

아이폰 가격과 수명에 대해

iOS 12 GM을 올렸습니다. 속도가 그야말로 날아다니더군요. 애플이 약속했던 공유시트 부분이나 카메라 로딩, 키보드 표시 속도는 정말 전광석화라고 부를만큼 빨라졌습니다. 

iOS 12는 아이폰5s부터 지원합니다. 무려 5년전 기종입니다. 그리고 적어도 자기네 주장으로는 iOS 12는 아이폰5s와 아이패드 에어에서도 무난하게 작동하도록 만들어졌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아이폰은 다른 스마트폰 보다 수명이 깁니다. 그나마 사후지원을 잘해주는 삼성도 두세번의 메이저 업데이트를 해주고, 1년이 지나면 보안 보수 업데이트도 격월간에서 분기마다 분기마다에서 반년마다 텀이 늘어지는걸 생각하면 하드웨어가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노인학대’를 하는 애플이 바람직할지도 모릅니다. 

이번 9월 키노트에서 애플의 환경 정책 부사장 리사 잭슨(그녀는 미국 환경보호국 국장 출신입니다)이 나와서 되도록 제조시 지구 자원에의 영향을 최대한 제로로 한다/한번 만들어진 아이폰은 오래 작동하도록 한다/사용할 수 없는 아이폰은 최대한 재활용한다. 라는 기조를 밝혔습니다. 

아이폰은 리세일 밸류가 높기로 유명합니다. 상태가 좋은 아이폰은 어지간한 타사 신제품 못지않게 판매되는 경우도 허다하죠. 사용하던 아이폰을 가족에게 물려주는 경우도 매우 흔합니다. 자신은 새 기종을 사용하더라도 기존에 사용하던 아이폰은 여전히 신규 업데이트가 되고 쓰는데 지장이 없으니 비싼 새 아이폰을 사는 대신에 넘겨주는 것이죠. 

그런 기조에서 기존 아이폰의 성능을 향상시킨다면 아이폰의 수명은 더욱더 길어질 것입니다. (사실 운영체제의 체감 성능을 떠나서 CPU/GPU 성능들을 따지면 아이폰은 2세대 정도 전의 기종이라도 너끈할 겁니다)

호라스 데디우는 자신의 포스트에서 포화된 스마트폰 시장에서 수명이 길어진 스마트폰을 만들어서 이렇게 중고 사용자를 낳는 것이 납득이 안될 수 있지만 액세서리나 서비스, (워치, 에어팟 등이 포함된) ‘기타’ 부분에서 이득을 얻을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오래 작동하는 아이폰을 만드는 것이 애플에게도 이득이라는 얘기죠.

게다가 한번 애플 에코 시스템에 ‘갇히면’ 빠져나가기도 쉽지가 않습니다. 2010년 맥북 프로만 하더라도 하이 시에라를 돌려도 아이폰과 가능한 연계가 한정되어 있었습니다만 2018 맥북프로는 서로가 존재하는 것을 전제로 한 듯이 합이 맞아 돌아갑니다. 아이폰을 사용하다보면 아이패드를 사용하고 맥을 사용하고 맥이나 아이패드를 사용하다보면 높은 확률로 다음 전화기는 아이폰을 사용할 확률이 높습니다. 

아이폰의 가격은 올라가지만 아이폰 중고 시장이 잘 형성되어 있어서 중고로 팔면 새 기종을 사는데 보탤 수 있습니다.  중고로 팔던 팔지 않고 자신이 수명이 다하거나 교체할때까지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전화기를 가지고 있는건 안심이 되는 일입니다. 모르긴 몰라도 호라스 데디우가 지적하듯이 이런 수렛바퀴 구조를 만들 수 있는 회사는 현 시점에서는 애플밖에 없지 싶습니다.

추기: 한편 생각해봤는데 한 디바이스를 오래 사용하는 측면에서 애플의 배터리 게이트는 치명적이기도 하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배터리 상황을 퍼센티지로 표시하게 된 점은 공인 서비스로도 비교적 저렴하게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바람직한 방향이겠지요. 80% 밑으로 내려가면 스로틀링이 걸립니다만 일반적으로 리튬이온 배터리 용량의 80% 밑으로 넘어가면 수명이 다 된 것으로 보니까요. 

애플세

이제까지 아이폰을 매년 구입해왔습니다. 아이패드를 놓치거나 맥을 살 타이밍을 놓쳐서 8년만에 교체를 하는 일이 있더라도 아이폰은 매년 구입해왔습니다. 가족들은 이걸 보면서 얼굴을 찌푸리고 있습니다만. 농담삼아 저는 이걸 ‘애플세’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그런거죠. 국민으로써 세금 내듯이 애플 세계의 주민으로써 사는 세금을 내는겁니다. 

참 웃긴 행동이긴 한데 그래도 매년 하고 있습니다. 새 기계를 써보고 싶은 욕심도 있고 말이죠. 이해가 일치한다고나 할까요. 

USB-C 이행 상황

맥북 프로 2018은 아시다시피 Thunderbolt 3(USB-C) 4개만 탑재하고 있습니다. 그 상황을 예상해서 여러 동글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씀 드렸었습니다. 

준비한 각종 USB-C 동글과 케이블

사진의 동글과 케이블 말고 USB-C to USB 3.0 micro B 케이블(외장하드 등에 사용하는) 등을 준비했습니다. 두개 준비해서 하나는 외장하드에 하나는 블루레이 드라이브에 연결해서 쓰고 있네요. 

결과적으로 말해서 전혀 불편함 없이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SD카드 리더 같은 경우 USB-C 전용이다보니 맥북프로가 반품되었을때 USB-C 단자가 없는 싱크패드에서 쓸 수 없어서 골치를 썩기도 했습니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단자는 USB-C to USB 3.0 micro B 케이블, 그리고 USB-C SD 카드 리더, 그 다음이 USB-C to USB 동글과 이더넷 동글이네요. 

사실 모든 동글 자체가 사용 빈도 자체가 그다지 높지 않습니다. 다만 왜 micro B 케이블이 많이 사용되냐면 타임머신 백업을 위해 외장하드를 연결하기 때문입니다. 

좌우간 USB-C로 이행은 사실상 완료되었습니다. 크게 불편함을 느끼지는 않습니다. 이 모든 동글을 파우치에 넣어서 이동시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동글 넣어둔 파우치 

애플 2018년 9월 발표회

사실 많은 것이 유출되서 재미는 반감되었습니다. 솔직히 가격하고 스케줄만 얼른 밝혀달라고 하고 싶었죠. 물론 세부 스펙이나 기능은 흥미로웠어요. 카메라의 피사계 심도 조절이라던가 말이죠. 워치 부분도 재미있었습니다. 

  • 아이폰 X은 단종되었습니다. 
    아이폰 X은 플래그십으로 데뷔해서 플래그십으로 단종되었습니다. 단명했지만 품위를 가지고 단종되었습니다. 
  • 아이폰 6s와 SE가 단종되었습니다.
    이제 아이폰에서 이어폰 단자가 달려 있는 녀석은 없습니다. SE의 후속 기종은 결국 끝끝내 나오지 않게 되었네요. 
  • 애플은 드디어 ‘용기 있는 변환’이 끝났다고 생각하는가 봅니다. 
    3.5mm 라이트닝 변환 잭을 모든 제품에서 포함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물론 따로는 팔지요. 한편으로 이 변환 잭이 가장 잘 팔리는 애플 제품이라는 얘기가 있습니다.  더 잘팔리겠군요. 
  • 새 아이폰의 다른건 다 그렇고 가격. 걱정입니다. 이거 얼마나 할까요. 아래는 아이폰 XS 맥스의 일본 가격입니다. 올해 애플세는 정말 비싸겠군요.
  • 2차 출시국에서도 제외 됐군요. 전파인증 망할것 같으니. 

맥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또 다른 방법 – 리퍼비시 제품 구입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구입하자 마자 문제가 발생한 맥북 프로가 있습니다. 애플은 이 맥북프로를 반품 받고 어떻게 할까요? 정답은 리퍼비시입니다. 문제가 있는 부분을 고쳐서 아이폰처럼 새것처럼 정비해서 시장에 내놓습니다.

물론 신품으로 판매되지는 않습니다. 그러면 의문이 드네요, 맥은 리퍼로 교체하지 않잖아요? 라고요. 네 그렇습니다. 하지만 리퍼비시 된 맥과 아이패드는 소비자가 구입할 수가 있습니다. 당연히 특별 할인가로 말이죠. 

철이 지난 경우도 있고 수량이나 원하는 구성이 한정적이지만 구입할 수가 있습니다. 가격은 한국은 비교 못했지만 일본의 경우 일반적으로 정가의 70%~80% 정도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세부 상품을 눌러 보면 언제 출시된 모델이고 어떤 사양 구성을 가지고 있는지 적혀있습니다.

일본에서는 정비완료제품(整備済み製品)으로 불려서 맥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 좋은 방법으로 알음알음 알려져 있습니다. 

리퍼비시 제품을 구입해도 신품과 1년간의 서비스가 제공되고 애플케어를 구입해서 3년으로 늘릴 수도 있습니다. 게다가 14일 반품도 받습니다. 다만 신품 상자가 아니라 좀 밋밋한 정비품 박스에 담겨서 온다는게 차이입니다. 구성품은 전부 있고 새겁니다. 

맥 구입을 검토하고 계시다면 한번 들어가 보시는 것도 나쁘지는 않겠지 싶습니다. 물론 리퍼비시 제품 구매는 조금 더 조사를 해보실 필요가 있지만요. 세상에 공짜는 없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