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아이폰

ProTube가 알려준 것

이번에 아이폰을 재설치했습니다. 흔히들 말하는 DFU 복원인데요. 과정이라는게 꼭 PC의 OS 재설치와 다를게 없어서 말입니다. 해서 복원을 했습니다. 복원을 하면서 있었던 우여곡절은 나중에 기회가 되면 다시 얘기드리도록 하고 제가 복원 중 느낀 간단한 사실에 대해서 말씀드리고저 합니다.

iOS 11이 되면서 아이튠즈가 ‘앱’ 부분을 완전히 도려냈습니다. 아이튠즈의 비대화 문제는 현대인의 지방간 문제만큼이나 말이 많았기에 하나라도 줄어든건 아이튠스 사용자로써는 어찌보면 다행일 수 있습니다만 문제는 아이튠스에 앱 파일을 놓고 버전 관리를 하거나 앱스토어에서 내려간 앱을 설치할 수 있는 방법이 막혀버렸다는 것입니다.

ProTube라는 앱이 있습니다만, 이 앱이 인기를 끈것은 기능이 형편이 없는 유튜브 공식 앱 대신에 사용할 수 있는 앱으로서 백그라운드 재생이나 PIP 재생이 지원이 되는 등 여러모로 더 나은 iOS 클라이언트였기 때문입니다.

유튜브로써는 자신들의 컨텐츠가 모바일에서 백그라운드로 재생되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있거니와(특히 모바일에서 뷰카운트를 치는데 있어서 포어그라운드 재생이 요건입니다, 뷰카운트는 유튜브 크리에이터에게 수익과 직결이 됩니다), 광고를 기반으로 하는 마당에 광고 제거와 백그라운드 재생 해금을 해주는 유튜브 레드가 출시된 마당에 이를 두고 볼 수 없었겠죠. 결국 이용약관 위반으로 중단을 요구했고 애플은 아예 앱을 앱스토어에서 말소 시켜버립니다. 다시 다운로드도 불가능하게 되어버렸습니다….

…라는 것을 다시 기억하게 된게 바로 OS 재설치 후 앱이 깔리면서였습니다. 더 이상 제공되지 않는데 아이콘이라도 냅두겠느냐 아니면 받기를 포기하겠냐는 메시지가 나온거죠.

사실 앱을 아이클라우드에 맡길때부터 이런 우려가 들지 않았던건 아닙니다만… 매우 씁쓸하더라고요. 내가 돈주고 산 앱이 아예 말소 되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은 개운한 사실이 아닙니다.

역시 애플의 클라우드를 믿는게 아니었어…

이 글을 쓰는 시간은 오전 5시 막 지난 시점입니다. 저는 어제 16시에 한가지 결심을 합니다. 오작동을 하는 아이폰을 고쳐보기 위해서 아이폰을 복원해보기로 한 것입니다. 아이폰의 복원이라는건 PC에 비유하자면 포맷을 하고 운영체제를 다시 까는 것입니다. 그전에 돌아올 길을 확보하기 위해 백업을 아이클라우드와 아이튠스에 각각 해두었습니다.

그리고 지금까지 백업의 복원과 씨름중입니다. 할일이 없다보니 블로그에 글을 쓰는 중인겁니다. 날이 바뀌어 오늘 오후에 병원도 있는데 잠도 못자고 있죠. 왜냐면 컴퓨터에서 열심히 전화기로 데이터를 나르고 있는데, 이거 끝나고도 절차가 남아있고 그거 끝내지 않으면 일어나서 전화를 못쓰기 때문입니다. 한마디로 다 하고 한 숨 돌릴 때 잘 수 있다는 얘깁니다.

아니 왜 이렇게 꼬인거지 싶은데, 평소에는 이런 경우 아이튠즈에 암호화 백업을 일부러 해서 복원을 하는데 요번에는 애플 엔지니어도 그렇고 어떤 분의 말씀도 그렇고 아이클라우드 백업이 낫다는 조언을 해주셔서… 요번에는 아이클라우드로도 백업을 추가로 받았습니다.

그리고 아이클라우드로 복원을 하려는데…. 하려는데… 이상합니다. 앱이 제대로 깔리질 않습니다. 왜이러지? 해서 보니까 이런겁니다.

네. 너무 더워서 식힐 때까지 파업하시겠답니다. -_- 게다가 데이터는 아직도 8.5기가 중 6.6기가가 남아 있습니다. 아이고 두야…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미국 애플 상담사들과 채팅으로 얘기를 해봤지만 결론이 “데이터가 크니까 넷플릭스라도 몇시간 보면서 방치해 보셈” 이었습니다. 에라이…

그래서 컴퓨터로 하기 위해서 초기화를 몇번씩 하는데 이번에는 컴퓨터가 아이폰을 인식하기를 거부하는 것이었습니다. 허는 수 없이 아이클라우드로 돌리고 파업에 돌입하는 아이폰을 보길 몇번째. 겨우 아이폰을 컴퓨터에 인식시켜서 데이터를 복원중에 있습니다.

Oldies but Goodies 라는 말이 떠오르네요. 구관이 명관입니다. 아직 끝나지 않았으니 뭐라고 말할 수는 없지만 차라리 익숙한 방식으로 뒤통수를 맞는 것을 택하겠습니다.

애플의 클라우드를 믿으면 안된다… 라는 경험칙에 좋은 사례가 추가 되었습니다. 다 끝나고 자고, 병원 다녀오고 밥먹고 나서 속보(続報)올리겠습니다.

 

ps. 근데 복원이 끝난다는 남은시간은 언제나 아래로 떨어질까요? 아, 그리고 네스프레소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밤샘에 딱 좋은 진하기의 아메리카노였어요. 쩝.

아이폰 7의 이어폰 포트에 관한 에트세테라.

아이폰 7 플러스를 받았습니다. 관련해서는 별도로 포스트를 할 생각입니다만 우선 생각이 나는 부분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싶습니다. 아이폰 7에서 가장 획기적인(?) 변화라고 한다면 역시 헤드폰 포트가 사라진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대신 라이트닝 포트용 어댑터와 라이트닝으로 연결하는 이어팟(EarPods)이 제공됩니다.

일단 저의 경우 QC35 블루투스 헤드폰으로 일찌감치 바꿨기 때문에 커다란 충격은 없었습니다. 박스에서 이어팟이나 어댑터를 한참 동안 꺼내지 않았습니다. 며칠전에 ER-4P를 연결하기 위해서 어댑터를 꺼내고 오늘은 이어팟을 사용해 봤습니다만.

일단 어댑터는 생각대로 바보같더군요. ㄱ자인 ER-4P 플러그를 꽂으니 모양새가 봐줄만 했습니다(쓴웃음). 이어팟의 경우에는 확실히 충전중에 쓰지 못하겠구나 생각하는 한편 그럭저럭 이건 이거대로 괜찮구나 싶었습니다. 물론 이 이어폰을 뽑아다가 랩톱에 꽂아 쓸 수 없다는 것이 좀 그렇지만요.

저는 아이폰 5때 이어팟을 아직도 잘 쓰고 있고 5s,6 Plus, 6s Plus의 이어팟은 상자에서 꺼내지도 않았습니다만 아마 험하게 쓰지 않거나 잃어버리지 않는다면 대개는 제공되는 라이트닝 이어팟으로 충분하겠지요.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휴대폰 기본 이어폰을 사용하니까요. 어떻게 보면 돈을 더 주고 이어폰을 사는 쪽이 소수파라고 생각합니다.  문제가 된다면 자신의 이어폰을 사용하고 싶거나 , 어댑터나 라이트닝 이어팟을 잃어버렸을 경우라고 봅니다.

일단 가격 자체가 차이가 없고 어댑터의 경우에는 만 2천원인가 하기 때문에 눈물 날 정도의 타격은 아니지만 이어팟의 경우에는 적지 않다면 적지 않은 금액인 것은 사실입니다. 단선이 되거나 잃어버리면 3.5mm 단자가 있을땐 하다못해 편의점이나 좌판, 노점에서 파는 이어폰을 꽂아 쓸 수 있었습니다만 라이트닝 전용이 되면서 어댑터를 물려서 쓰던가 ‘애플세’를 내고 라이트닝 이어폰을 사야할 것 같습니다.

물론 전례를 보자면 라이트닝 케이블이 애플 MFI 인증을 받은 케이블이 애플 제품 보다 저렴하게 판매되는 사례가 있으므로 앞으로 시간이 흐르면 라이트닝 이어팟보다 저렴한 서드파티 제품이 나올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습니다. 일단 이 부분에 있어서는 좀 지켜보고 싶네요.

어찌됐든 저는 무선 헤드폰에 매우 만족하고 있기 때문에 어댑터든 라이트닝 이어팟이든 그렇게 많이 쓸 것 같지는 않습니다. 선에서 벗어나는 것은 생각보다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