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스피커

클로바 AI 스피커 프렌즈 브라운이 왔습니다.

혼자 절간 같은 집을 지키다보니 외롭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어머니에게 말했죠. “저기 고양이를 기르고 싶은데” 하니 어머니가 정색을 합니다. 고양이를 기르면 안되는 101가지 이유라도 읊을 분위기였죠. 그러다가 갑자기 문득 떠오른게 있으신가 봅니다. AI 스피커를 들어본적이 있는데 걔한테라도 말을 걸어보라는 것이었죠. 그래서 AI 스피커를 하나 사기로 했고. 뭐 딱히 깊게 생각한건 아닌데 역시 푸른곰은 푸른곰, 곰이라는 연에 끌려서 귀여운 라인프렌즈 브라운이 올라간 클로바 AI 스피커, 일명 브라운 스피커를 사기로 했습니다.

지금 요 녀석을 사는 가장 싼 방법은 네이버 뮤직 1년치를 구입하면서 선물로 받는거겠죠. 9만 9천원이었던가요? 음악 사이트에는 가입해서 딱히 필요는 없지만 그래도 스피커 가격을 생각하면 나쁘지 않겠다 싶었습니다. 무엇보다 네이버 뮤직을 사용하지 않으면 이 녀석 단독으로 음악을 들을 수는 없습니다. 이게 싫다고요. 이게…

상자를 받아보니 흔히 우리가 ‘라인프렌즈’ 상품에서 기대할 그럴 모양입니다. 포장부터 디자인이 나쁘지 않습니다. 

딱 봐도 라인프렌즈 상품 같아보이죠? 한번 열어보겠습니다.

구성품은 대강 이렇습니다. USB 어댑터와 USB-C 케이블이 있고 브라운 스피커, 그리고 빠른 시작 설명서와 명령어 예시 카드가 들어 있습니다.

자, 이제 전원을 넣고 설치해 봅시다… 랄것도 없이 상자에서 꺼내다가 바닥의 전원 버튼을 눌러서 경쾌한 소리와 함께 전원이 들어왔습니다. -_-; 아이폰에서 클로바 앱을 열어봅니다. 저는 (애플워치와 이런저런 블루투스 장비 때문에)항상 블루투스를 켜놓고 있기 때문에 앱을 실행하니 바로 브라운이 사용가능하다고 나옵니다. 설정을 누르고 Wi-Fi 패스워드를 입력하면 저절로 네이버에 로그인해서 설정이 완료되고 업데이트를 받습니다. 업데이트에는 아무런 표가 나지 않고 꽤 시간이 좀 걸리니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 봅시다.

업데이트가 완료되면 준비 완료입니다. 한번 물어 봅시다.

그외에도 “일본의 수도가 어디냐” 라던지 “도쿄의 인구”라던지 “도쿄의 날씨” “100엔은 얼마” “도쿄 스카이트리의 높이” “도쿄타워의 높이” 등등등… 간단한 지식에 잘 대답해줍니다.  그것말고도 “올림픽대로 교통 상황은?” 이라던지. “1마일은 몇 킬로미터”라던지 “김광석 음악을 틀어줘” 같은 요구에 대답해 줍니다. “주말 날씨”라던가, “뉴스”도 괜찮았습니다. 좀 괴롭히고 싶다면 ‘스위스의 GDP는 얼마야?’ 같은 문제를 내보는 것도 좋겠죠.

이 녀석에 대해 한마디로 요약하면 기대보다는 멍청했고 기대보다는 똑똑했습니다. 가끔은 ‘오, 이런것도 대답하는구나(9천억 달러는 얼마야?) 싶으면서도 너무 뻔한 대답을 ‘몰라요’ 하는 통에 헛웃음을 지은 적도 몇번 있습니다. 하룻동안 말이죠. 사용하는 요령을 잘 알면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아니면…. 블루투스 스피커가 되는거죠. 360도 스피커 달린 10W 짜리 블루투스 스피커. 음질은 크고 어느 방향에서나 잘 들립니다. 아, 여담으로 스펙상 배터리는 5시간인데 이것저것 물어보다보면 5시간은 택도 없는 얘기라는걸 아시게 될겁니다. 가끔가끔 빼고 그냥 충전기에 거치해서 쓰시는게 편할겁니다.

좌우간 힘든 와중에 네이버의 각종 정보를 긁어와서 그래도 열심히 대답해주려고 노력하는건 신기했습니다. 아직 뭘 ‘해주느냐’는 잘 모르겠는데. 그건 네이버가 검색외에 ‘하는 게’ 그다지 많지 않으니 허는 수 없고.

브라운의 두개의 귀 부분에 마이크가 한개씩 두개가 있습니다. 마이크의 감도가 생각보다 좀 안좋은 것 같았습니다. 이상속에 그린건 같은 방에 있으면 호출 명령어 한번에 딱딱 알아들어서 질문에 대답하는 거였는데 호출 명령어를  못알아들어서 생각만큼 척척 방 어디서든 호출 명령어를 불러 작동시킬 수 있는건 아니더라… 그 정도?  그외에 클로바 스피커에 비하면 삭제된 기능(적외선 송출기라던가, 두개 줄어든 마이크 갯수나 스피커 출력라던가)이 있어서… 라인 프렌즈 브라운 블루투스 스피커 때도 얘기했지만 캐릭터 상품 가성비의 법칙을 충실히(?) 따른 감도 있습니다. 그러니 스마트 스피커 본연의 기능에 더 무게를 두시려면 그냥 클로바를 사세요.

마지막으로 심심해서 방금 “너의 이름은 감독은?” “개봉일은?” “줄거리는?” 을 물어보니 네이버를 긁어서 대답해주는군요. 허어~ 이거 생각보다 나쁘지 않습니다?

굳이 이걸 12만원짜리 스피커를 통해 물어볼 필요가 있느냐 라면 할 말은 없지만 적어도 고양이는 알려주지 않습니다. 심심풀이가 될 수 있을 것 같고, 살다보면 휴대폰 뒤지기도 귀찮을 때나 여의치 않을 때는 있으니까, 잘 작동하면 도움이 될 겁니다.

아, 말을 안들을때 말이죠?

그리고 쓴지 얼마 되지도 않아서 날씨 부분에 문제가 생겼습니다.

 

덧. 그리고, 저는 고양이 님을 언젠가 모시고 말겁니다. 저는 곰을 좋아하지만 살아있는 고양이님을 이길 수는 없다냥!

 

라인프렌즈 브라운 블루투스 스피커 

2017년 10월에 발매된 클로바 AI를 탑재한 스피커에 대한 글이 아닙니다. 그 글은 여기입니다.



저는 곰을 정말 좋아합니다. 그러다보니 라인 프렌즈의 브라운을 참 좋아합니다. 예스24에서 브라운 굿즈가 들어간 사은품을 줬을때 피같은 적립금을 탈탈 털었죠. 그러다 지마켓에서 카카오 프렌즈 블루투스 스피커를 팔기에 한번 찾아봤더니 라인 프렌즈 스토어에서 브라운 스피커를 팔더군요(59,000원). 어머 이건 질러야해!

이런 굿즈 상품이 그렇듯이 가성비가 높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좌우지간 귀엽습니다! 곰이니까요.

물건을 보고 주문을 하면서 공식 홈페이지에 있는 사진을 보고 조금 조잡한거 아닐까 걱정했는데, 결론부터 말하면 공식 사이트 사진이 안티 아냐? 싶을 정도였습니다. 기대보다는 나았어요. 솔직히 이음새가 매끄럽지 않다던지 장난감틱 한 느낌을 기대했는데 가격이 가격인지라 그렇지는 않았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고급스럽다는 얘기는 아니구요. 주로 앞머리와 뒷머리의 이음새나 마이크로USB 단자 주변을 보면 되는데 아주 깔끔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지저분하지도 않습니다. 딱 중간입니다.

소리도 나쁘지는 않습니다. 4W 스피커 하나가 달려 있는데요. 쾅쾅 울려대는 수준은 아니지만 적당히 들을만한 볼륨이 나옵니다. 뭐 이런 스피커를 파티에 사용하지는 않을테니까요. 그냥 책상이나 머리맡에 놓고 쓰기에는 충분할 것 같습니다. 볼륨을 크게 올렸을때 스피커가 찢어지거나 소리가 뭉개지며 울리는 일은 없습니다. 저음도 풍부하다.. 까지는 아니어도 약간 있습니다. 말씀드렸다시피 쿵쾅 울리지는 않습니다. 음, 그러니까 깡통 소리가 아니라는거죠, 한마디로. 그런데 이 녀석은 스피커가 브라운 머리 뒤에 있습니다. 브라운 얼굴을 사용자를 보고 틀게 되면 약간 볼륨이 줄어 든다는 얘기죠. 좀 더 크게 듣고 싶다면 아쉽지만 브라운을 저쪽 보게 하고 들어야 합니다.

의외로 만족스러운 캐릭터 굿즈입니다만 블루투스 스피커로써 약간 의외인건 통화기능이 없고 조절 버튼이 전원과 페어링 버튼 뿐입니다. 음량이나 재생 컨트롤은 소스 기기로 해야합니다. 볼륨 같은거는 소스기기와 연동되는 듯하더라고요. 다른 스피커는 소스기기와 스피커의 볼륨이 따로 노는 경우가 많아서 본체 볼륨의 실효성이 애매한 경우가 종종 있거든요. 가령 스피커에서 맥스로 볼륨을 올려도 소스기기 볼륨이 절반이면 모기소리가 나고 소스기기 소리가 100%래도 스피커 볼륨이 낮으면 모기소리가 나니까요. 그리고 AUX 단자가 없으니 블루투스 Only입니다. 충전하는데는 시간이 좀 걸리지만 대신 12시간(50% 기준)은 비교적 긴 편이니 나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쥐었을때 크기감은 이렇습니다. 혹자는 납치하는 것 같다고 하더군요. 캐릭터 굿즈로 샀지만 그럭저럭 괜찮은 것 같습니다. 브라운을 좋아한다면 곰을 좋아한다면 사셔도 손해는 없을 것 같습니다. 선물해도 나쁘지 않을 것 같구요. 포장도 예뻐서 말이죠(이게 다 가격이죠).

뭐 다시금 말하지만 가격이 걸리지만 그런게 캐릭터 굿즈 아니겠습니까? 곰이니까 괜찮아요. 하나 더, 사실 때는 링크해드린 라인프렌즈 공식 스토어에서 사시는걸 추천합니다. 오픈마켓 보니까 세상에 이걸 8만원도 더 받더라고요…

(여담: 저는 이걸 기회로 블루투스 스피커에 빠져서 다른 녀석을 샀습니다. 곧 올리겠습니다)

이번주를 마무리 하는 포스트

아, 정말 힘든 한 주 였습니다. 푸른곰의 모노로그에도 정말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일단 플랫폼을 옮겨탔습니다. 텍스트큐브에서 티스토리로 이전을 완료했습니다. 덕분에 그 와중에 정말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습니다. 분명히 그 와중에 도메인까지 구입해서 이전을 시험했었는데 세상 일이라는게 항상 완벽하게 이뤄지는게 아닙니다. 그 와중에 불편이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이 점 사과 드립니다. DNS가 지연되어 도메인 연결이 수월치 않아 하룻밤을 새야했고, 다음 뷰 발행이 수월치 않아서 또 고생을 했습니다. 다음 직원과 몇통의 메일을 주고 받았는지도 모르겠네요. 좌우간 나름대로 정상적으로 이전했다고 생각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가지 중대한 문제를 손을 보아야 했습니다. 개중에는 아직도 해결중인 문제가 있습니다. 그 중 하나는 한RSS ATOM 이슈로 이 문제는 아루웍스에 문의를 해놓은 상태입니다만,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해서 블로그에 관한 수많은 포스트들이 작성되었습니다. 

그 와중에 커피를 엄청나게 마셨습니다. 28일날 주문했던 커피는 정확하게 30일날 마지막 200g을 다 소모했습니다. 그 와중에 커피에 관한 여러 포스팅을 썼습니다. 아마 왜 이 양반이 커피에 관해서 떠들었나 싶으면 바로 이것 때문입니다. 
저는 그리고 지난주에 이어서 책상을 완전히 청소했습니다. 이제 사실상 다 치웠죠. 왜냐니까 디스플레이와 스피커, 키보드가 차례 차례로 도착했기 때문입니다. 책상에 앉아서 하다보니 큰 화면을 하나 가지고 있으면 좋을 것 같아서 모니터를 사고, 디스플레이를 연결하니 소리가 커지면 좋을 것 같아서 스피커를 사고, 스피커를 연결해 놓고 마우스를 연결해서 쓰는 김에 아예 키보드를 놓고 작업하자. 뭐 그런식으로 일이 커졌죠. 그 와중에 노트북의 관한 포스트들이 작성 되었습니다. 
자, 이제 한 주 동안 정말 많이 떠들었습니다. 얼마나 많이 떠들었는지 모르겠습니다. 포스팅에 몇시간을 스트레이트로 매달린적도 있죠. 잠시 제가 전업 글쟁이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말이죠. 뭐 저는 문과니 아마 번듯한 직장을 구하지 못하면 앞으로도 이런 식으로 데스크에 앉아서 키보드나 만지며 문장이나 매다듬고 일할 팔자가 될 것 같습니다만. ( 국문과가 아니라 다행입니다. 이렇게 국어를 못하니… 그렇다고 해서 전공 언어를 특출나게 잘하는 것은 아니지만) 
덕분에 DNS가 끊겨서 한때 방문자가 뚝 끊긴 때를 제외하면 다시 여러분이 다시 잘 찾아와 주셨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시는 분도 생겼고, 다음 뷰 추천도 늘었고, 다음 뷰 때문에 씨름하느라 가보니까 어느덧 랭킹도 올라갔더군요. ㅎ 별로 신경 쓰지는 않지만 그래도 기분이 좋은게 인지상정이죠. 
해서. 일단 커피도 다 떨어졌고, 한 주 내내 정신 없었으니 주말은 그냥 좀 가볍게 맞이하려고 합니다. 사실 제가 한 때 기분이 좋아서 일일 일선(一日一善)하듯이 일일 일 포스트를 했을 때도 주말은 그냥 푹 쉬었거든요. 여러분도 그러니 푹 쉬십시오. 
다음 주에 시작하면 뭔가 재미있는 일이 있나 생각해보고 다시 찾아 뵙죠. 뭐가 될까요. 저도 궁금합니다. 아. 이렇게 끝내고 보니 벌써 하나 쓸게 생각났습니다. 이것만 쓰고 진짜 휴일은 쉴겁니다. 
ps. Z-5 스피커와 K340 키보드는 설치해서 이런저런 사용해보고 있는 중입니다. 새 주가 시작하면 그 녀석에 대한 간단한 사용기와 사진도 올릴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