룰루랄라, 오늘은 칼리타라네…

엊그제는 메리타, 어제는 코노, 오늘은 칼리타입니다. 

그라인더는 돌고 돌고 돌고… 드리퍼마다 드립방식이 살짝 다르기 때문에 그 점에 주의를 기울여가며 추출했습니다. 방법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첫추출은 전반적으로 손에 아직 덜 익은 코노나 칼리타는 만족스럽지 못했어요. 
그래도 코노는 나름 요령을 안것 같고… 요번 칼리타 추출은 나름 성공한 것 같네요. 뭐 그냥 망치지 않는 수준이란 얘깁니다만 ^^ 
다양한 방식으로 추출을 시도해보는 것도 재미있네요. 추출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지루하지도 않고 결과물도 미묘한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아직 안정되지 않아서 뭐 가타부타 할 단계는 아닙니다만… 

커피가 일찍 도착했습니다, 코노 드립에 도전

생각보다 커피가 일찍 도착했습니다. 우체국 만쉐이! 즉시 갈아서 내렸습니다. 덕분에 로스팅한지 12시간도 안된 커피를 마시는 행운을 누렸습니다. 우체국 만쉐이!  맛있어요! 근데… 이번에는 좀 다른 점이 있습니다. 늘 쓰던 멜리타가 아니라 코노 드리퍼를 썼거든요. 흡사 게이머들이 플삼위일체를 이루듯이, 저는 칼리타 멜리타 코노를 갖췄습니다. 이제 하리오만 있으면 페이퍼 드리퍼는 다 갖추게 됩니다 ㅡㅡ;; 이제 융드리퍼, 사이폰, 에스프레소만 있으면 어지간한 추출기구는 다 갖추는거네요 허허.

아무튼 기구가 바뀌면서 드립 방식이 바뀌었죠. 주욱- 들이붓는 방식에서 전통적인 드립으로 바뀌어서 잘 할수 있나 싶었는데… 하느님이 보우하사 다행히 잘 되었습니다. 맛있었어요. 너무 맛있어서 금방 한잔을 더 내려 마셨습니다. 역시 또 맛있었습니다.

맛있게 마셨습니다. 이번에는 100g 더 주문했으니 좀 넉넉하게 마십시다…. ㅡㅡ; 이거 뭐 아슬아슬해서…

로스터리 커피샵에 갔습니다.

학교 앞에 로스터리 커피샵이 있어서 참 좋습니다. 여기 정말 주인의 배려가 느껴지는 곳이에요. 지난번에도 말씀드렸지만, 모든 벽면 좌석 아래에 AC 컨센트가 있고 연장선도 빌려줍니다. 무선랜도 있고.. 원두도 직접 볶는 근처의 몇 안되는 가게죠. 다만 아쉽게도 규모가 그리 크지 않고 드립커피나 원두를 사는 사람이 드물어서 원두의 회전이 인터넷처럼 빠르지 않고 많이 살수가 없습니다. 뭔 말인지 아실거에요. 소량을 며칠에 한번씩 오늘은 이거 내일은 저거 볶는 구조에요. 그래서 좋아하는걸 몇백그램 이상 사려면 얘기를 해둬야 합니다. 미리. 그래서 많이 못사요… 원하는걸 다 못살때도 있죠. 

뭐 어찌됐던 인터넷에서 주말이 낀 날 커피를 사긴 정말 힘듭니다. 금요일날 커피는 40g쯤 남았는데, 이미 오늘 배치(batch) 는 넘어갔고, 토요일날 로스팅되어서 월요일날 도착한다는군요. 손해보는 느낌… 이라서 말이 팍팍 드는겁니다. 일단 막 볶아서 택배상자 받아서 갈아 마셨을 때가 딱 좋은 타이밍인데, 하루가 늦는데다가 오늘 하루 다마시면 주말은 쫄쫄 굶을대로 다 굶고 나고서야 도착하니까요. 금요일 마지막 원두를 다 마시고 캐니스터를 씻고 다 마를때즈음 피가 마르는겁니다. 
‘아악 혈중커피농도가 떨어지고 있어!!!’
그래서 학교앞에 가서 샀습니다. 그 김에 이런 저런 얘기를 했습니다. 드립에 대해서 삽질 한 얘기 물 온도 얘기, 물 양 얘기. 어드바이스를 좀 얻어서 왔습니다. 그리고 돌아와서 드르륵 드르륵 갈아서 짜자잔. 
오늘은, 모카 하라, 예가체프, 자바를 샀습니다. 자바는 지난번에 먹고 괜찮아서… 
아. 다시 입안에 커피 특유의 텁텁한 느낌이 남으니 기분이 좋지 말입니다. 얼음물 한잔 마시고 와야겠습니다. 레몬이라도 띄울까요? ㅋㅋ  
음 근데 얘기를 하면서 느낀건데 메리타는 이래저래 비주류군요… 쩝. 당연히 프로페셔널이니 그러겠지만. 메리타 쓴다고 하니 ‘메리타가 조절할게 있나요?’ 흡사 DSLR 유저가 컴팩트 카메라 유저와 사진 이야기하는 기분 ㅡㅡ; 고노 사용자에 비하면야 아무것도 아니곘지만…. 그래도 정말로… 비주류의 홀대감 ㅠㅠ 어줍잖은 실력으로 내리는것보다 맛있지 말입니다. ㅠㅠ 오랜간만에 칼리타로 꺼내서 녹슨 실력이나 다시 한번 연마해봐야 하나….;; 1
맞다. 프렌치 프레스도 맛있어요. 라는 조언은 동의해요. 다음번에 내릴때는 굵~게 갈아서 프렌치프레스로 내려 볼게요. 그리고 조언 정말로 고마워요. 덕분에 커피 맛이 너무 맛있어졌습니다. 역시 프로의 어드바이스라는건 무시 못할 겁니다.  

  1. 근데 이 설움, 제가 EOS 50D에서 GF1으로 옮기면서 느낀것과 비슷한 설움입니다. 아. 두대를 다 굴리기에 망정이지… 아마 한대를 포기했다면 정말 설움에 울었을듯. 덕분에 렌즈 스톡 관리에 돈이 듭니다. 꽤나.

오늘은 커피복이 터진 날입니다

커피도 새로 왔겠다. 요즘 내리는 커피 맛이 좀 이상해진 것 같아졌습니다. 이상하다. 항상 거의 일정한 맛이 나왔는데 왜 맛이 이상하기 시작했을까. 해서 여러가지 요소를 변화해가면서 시험을 했습니다. 덕분에 커피를 몇잔을 마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정말 2만엔짜리 전동밀을 가진 코이와이씨가 너무 부러울 정도로 밀을 돌려서 갈았습니다. 이 추세로 가다간 캐니스터에 적은 포스트잇을 금방 떼겠어요. 
해서, 처음에는 물의 양을 궁리해봤습니다. 아뿔사. 물의 양이 많더군요. 물의 양을 정정했습니다. 제가 쓰는 계량컵에 친절하게 커피잔에 맞도록 온스/컵 눈금이 되어 있었는데…. 지금껏 죽어라 cc로 맞추고 있었네요 ㅡㅡ; 그냥 8oz나 1 cup으로 하면 2잔분 나올걸. 
그리고 원두량을 조정했구요. 그 다음으로는 분쇄를 미조정했구요. 그 다음에는 물끓이는 온도를….. 
해서 몇잔의 커피를 마셨는지 모르겠습니다 ㅡㅡ;;; 하아… 그래서 마지막으로 얻은 커피는 맛있었습니다. 이 정도면 제 나름대로의 매뉴얼이 정립 된 것 같습니다. 원두의 양과 분쇄, 물의 양과 온도, 이제 남은 것은 기구적인 문제이니까 말이지요. 이래서전 메리타식 드리퍼를 좋아합니다. 준비 조건만 잘 갖춰놓으면 복잡한 요령이 없어도 되니까요 ^^;  

제가 메리타 드리퍼를 쓰는 이유

2010/07/29 – [생활과 일상] – 커피도 왔습니다
2010/03/15 – [생활과 일상] – 메리타(Melitta) 커피 필터(드리퍼) – 간단하게 마실수 있는 커피

전 포스트를 읽어보시면, 제가 메리타 드리퍼를 쓰기 때문에 선택지가 없어서 메리타 페이퍼를 삽니다. 라고 했다는 사실을 아실겁니다. 그리고 드립 커피에 대해서 조금만 들어보셨다면 한국 드립 커피 애음자의 거의 상당수가 칼리타 드리퍼를 사용한다는 것도 잘 아실 겁니다. 그러면 왜 저는 메리타 드리퍼를 쓰는걸까요. 간단하게 말해서, 귀차니즘입니다.
메리타 드리퍼를 사면 설명서가 들어 있습니다. 설명의 요지는 간단합니다. 페이퍼를 잘 접습니다. 필터에 셋트합니다. 원두를 계량해서 붓습니다. 물을 부어서 30초간 뜸을 들입니다. 정량의 물을 한번에 붓습니다. 마십니다. 끝. 그리고 이렇게 써있습니다. ‘맛의 결론은, 1개의 구멍이었습니다, 필터의 홈과 1개의 구멍이 커피 물의 흐름을 맛있게 콘트롤 해줍니다’ 라는 겁니다.
해서, 그냥 설명서 대로 마시고 있습니다. 드리퍼와 신에게 맡기는거죠. 인샬라… 그러면  정말 맛있게 만들어집니다. 적어도 에, 뭐랄까 제 형편없는 핸드드립 실력보다는 낫습니다. 뭔가 맛이 이상하다면 그건 그 외에 문제가 있는거죠 물의 양이라던가 원두의 양이나 분쇄나 질이 변했다거나 등등등. 아무튼 드립 품질 자체가 빼어난지는 모르겠는데 평균 이상은 나온다. 가 요지입니다.
 셋팅하고 갈아서 붓고 뜸들이고 쭈욱 그리고 즐기는거죠. 하기야…. 그러면 핸드드립의 매력이 반감되는거 아닌가 싶긴 한데요. 그래서, 저는 스스로 생각하기를 칼리타 드리퍼를 드리퍼의 수동 변속기차라면, 메리타 드리퍼는 드리퍼의 자동 변속기차가 아닐까 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