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iTunes는 이제 퇴장해야 합니다.

한때는 애플의 디지털 미디어 허브의 핵심

iTunes 만큼 애증이 교차하는 소프트웨어가 있을까요? 많은 사람들이 아이튠즈 라이브러리를 소중히 관리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CD를 구웠다던지 다운로드를 받았던지 상관없이 시스템을 백업하는 과정에서 iTunes 라이브러리를 백업하는 건 꽤나 중요한 일이죠. 물론 저도 그랬습니다. 망가진 맥의 하드 디스크에서 제일 먼저 챙긴건 사진 라이브러리와 음악 라이브러리였죠.

아이튠스는 단순한 쥬크박스 소프트웨어에 그치지 않습니다. iTunes Store와 Podcasts, 그리고 한때는 App Store까지 접근하는 관문이어서 iPhone/iPad의 앱까지 관리하던 앱이었습니다. 앱 관련 기능이 폐지된 지금에도 여전히 두 디바이스의 초기설정부터 백업, 업그레이드를 하는 중요한 툴이기도 합니다.

제가 윈도우 굴락에서 구르면서 느낀것은 정말 아이튠즈가 비대하다는 것입니다. 준 풀스펙의 맥북프로에서야 쓸 만한 수준으로 돌아가는걸 느끼는겁니다. 윈도우 PC의 성능이 낮은 것도 아닌데 말입니다.

아이튠스에 들어간 애플뮤직이 귀찮다.

애플 뮤직을 쓰다보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의 음악 앱과 잘 융합된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맥이나 윈도우에서도 자연스럽게 iTunes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튠즈라는게 원체 무거워서 브라우저나 앱을 하나 실행하면 사용할 수 있는 여타 음원 서비스에 비해 허들이 좀 있습니다. 분리를 하면 좋을텐데요.

iOS 디바이스의 관리는 이제 별도의 앱으로 하는게 나을 것 같다.

아이튠즈는 한때 아이팟이 그랬고, 아이폰의 관문이었죠. 하지만 iCloud 도입 이후로 더 이상 아이튠즈가 아이폰의 관문은 아닙니다. 상당수의 사용자는 PC에 연결하는 일 조차 드물지 않나 싶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앞서도 말한 유선 업그레이드나 백업 복원 등의 기능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를 위해서 별도의 앱을 만드는 것이 낫지 않나 생각하게 됩니다. 마치 OS X 초기의 iSync 처럼 말이죠.

사진(Photos) 앱이 보여준 가능성, 왜 음악(Music)앱은 만들 수 없는가?

애플은 이미 iPhoto와 Aperture(특히 이건 욕을 많이 얻어먹었죠)을 폐지하고 Photos 앱으로 전환해서 iCloud 포토 라이브러리와 통합이 거의 완료되었습니다. Apple Music와 iTunes Match가 자리 잡은 이제 굳이 아이튠즈 앱이 현재의 모습으로 남아 있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니까 이제 음악(Music) 앱도 슬슬 만들어야 하는거 아닐까요?

타임머신(Time Machine) 예찬

시스템을 교체 받았습니다.

맥북 프로에 이상이 있어서 반품한 이후로 며칠 뒤에야 컴퓨터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2018 맥북 프로는 로직보드에 SSD가 납땜되어 있는데, 로직보드가 고장나면 데이터를 인출할 방법이 없습니다. 그래서 꼼꼼히 백업을 해두었고 반품하기 위해 포장하기 전 마지막으로 백업을 해두었습니다.

새 시스템을 받고서 임팩트는 거의 없었습니다.

그렇게 해놓고 새 시스템이 도착한 다음에 새 컴퓨터로 설정할 것인가 타임머신 백업에서 복원할 것인가, 다른 컴퓨터에서 복원할 것인가를 묻는 장면에서 타임머신 백업을 선택했고 한 두시간 정도 복사를 했습니다.

타임머신에서 불러오기를 선택하니 심지어 브라우저 쿠키마저 살아 있었습니다.

그리고 나니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심지어 브라우저 쿠키마저 살아있는 것이었습니다. 일부 소프트웨어 라이센스는 깨졌지만 데이터는 거의 대부분 잘 남아 있었습니다. 놀라웠습니다.

타임머신 없이는 데이터 구출이 불가능한 2018 맥북프로, 타임머신을 계속 믿고 백업할 생각입니다.

앞서도 말씀 드렸듯이 맥북프로 2018은 데이터 구출이 불가능하니 타임머신을 믿고 계속 백업을 할 생각입니다. 파일을 하나 잘못 지우는 사태에서 컴퓨터 하나가 망가지는 사태, 혹은 업그레이드까지 문제 없이 대응가능할 것 같다고 생각하니 든든합니다.

백업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말할 나위가 없습니다. 여러분도 외장하드 장만하셔서 타임머신을 사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맥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또 다른 방법 – 리퍼비시 제품 구입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구입하자 마자 문제가 발생한 맥북 프로가 있습니다. 애플은 이 맥북프로를 반품 받고 어떻게 할까요? 정답은 리퍼비시입니다. 문제가 있는 부분을 고쳐서 아이폰처럼 새것처럼 정비해서 시장에 내놓습니다.

물론 신품으로 판매되지는 않습니다. 그러면 의문이 드네요, 맥은 리퍼로 교체하지 않잖아요? 라고요. 네 그렇습니다. 하지만 리퍼비시 된 맥과 아이패드는 소비자가 구입할 수가 있습니다. 당연히 특별 할인가로 말이죠. 

철이 지난 경우도 있고 수량이나 원하는 구성이 한정적이지만 구입할 수가 있습니다. 가격은 한국은 비교 못했지만 일본의 경우 일반적으로 정가의 70%~80% 정도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세부 상품을 눌러 보면 언제 출시된 모델이고 어떤 사양 구성을 가지고 있는지 적혀있습니다.

일본에서는 정비완료제품(整備済み製品)으로 불려서 맥을 저렴하게 살 수 있는 좋은 방법으로 알음알음 알려져 있습니다. 

리퍼비시 제품을 구입해도 신품과 1년간의 서비스가 제공되고 애플케어를 구입해서 3년으로 늘릴 수도 있습니다. 게다가 14일 반품도 받습니다. 다만 신품 상자가 아니라 좀 밋밋한 정비품 박스에 담겨서 온다는게 차이입니다. 구성품은 전부 있고 새겁니다. 

맥 구입을 검토하고 계시다면 한번 들어가 보시는 것도 나쁘지는 않겠지 싶습니다. 물론 리퍼비시 제품 구매는 조금 더 조사를 해보실 필요가 있지만요. 세상에 공짜는 없잖아요?

맥북 프로를 교환하게 됐습니다

맥북 프로를 받고 당장 양품 아닌가 생각했습니다만 문제가 좀 있었습니다. 산지 3일 정도 뒤부터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나 싶었습니다. 맥북 프로에 부하를 주기 시작하면 팬이 본격적으로 돌기 전에 딱딱딱 하는 금속 피로 같은 음이 들리기 시작하더군요. 이 문제로 애플케어에 몇번 연락을 했고 소프트웨어적인 절차를 여러번 밟았지만 결국 어드바이저가 스토어쪽에 연락해주었고 기기를 교환하게 되었습니다. 

회수 일정은 다음달 3일(월)에 회수해서 도착은 2주일 정도 뒤인 17일에서 18일 정도에 돌려받는다고 합니다. 허니문 기간에 푹 빠져 있었는데 찬물이 촤악 끼얹어지는군요. 맥 받고 나서 싱크패드는 한시간도 작업 안했는데 2주간 다시 굴락으로 돌아갑니다. 우울합니다. 

푸른곰이 사용하는 앱 : Ulysses (율리시스)

Ulysses는 워드프로세서가 아니라 텍스트 프로세서

Ulysses의 개발자들은 자신의 소프트웨어를 워드프로세서가 아니라 텍스트 프로세서라고 주장합니다. 실제로 Ulysses는 마크다운(Markdown) XL 문법을 변형하여 글을 쓰게 해주는 소프트웨어입니다. 마크다운을 이용해서 글을 쓸 수 있는 소프트웨어가 여럿 있지만 개중에서 율리시스는 차로 비유하면 캐딜락이라고 할 수 있죠.

Ulysses의 장점은 마크다운 덕택에 서식을 신경쓰느라 박자가 느려지지 않고 바로바로 글을 쓸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격적인 텍스트 편집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결과물은 멋지죠. 이미지, 각주, 링크 등 필요한 거의 대부분의 것들을 입력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만약 문법을 다 기억하지 못한다면 터치바를 눌러보세요.

Ulysses의 미덕은 단지 글을 쓰기만 하면 된다는 점에 있습니다. 사용하는 맥과 아이폰 아이패드… 어디서든 열어서 편집이 가능하지만 저장이나 동기화 같은 문제는 전혀 신경쓰지 않아도 됩니다. 애플의 CloudKit을 활용해서 클라우드에 저절로 올라가 있거든요. 파일이라는 것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만약 버전을 돌리고 싶다면 버전 기능을 이용하면 됩니다. 복제를 할 수도 있죠.

전체화면으로 돌리면 검정색의 화면에 흰색 글씨만 남습니다. 마치 텍스트와 나 혼자만 남은 느낌이죠. 저는 Split View 기능을 이용해서 1/3을 참고 자료(대개는 OmniOutliner로 작성한 아웃라인)를 띄워놓고 나머지 화면에서 글을 씁니다. 15” 화면이 크다고 생각했는데 이럴때는 참 편하네요. 자료를 보면서 집중해서 글을 쓸 수가 있습니다.

앞서도 말씀 드렸다시피 쓴 글을 인쇄물이나 블로그 포스트로 변환해서 올리는 것이 가능합니다. 어떤 것으로 해도 만족스럽지 싶습니다. 인쇄의 경우 백퍼센트 한국 실정에 맞지 않겠지만 블로그에 올리는데에는 전혀 지장이 없습니다. 인쇄물이나 HTML, PDF나 워드프레스, 미디엄에 발행이 가능하죠.

저는 이 툴을 사용하면서 블로그에 글을 쓰는 횟수가 늘었습니다. 이것을 사용하지 못하면서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이 줄었죠. Ulysses는 저에게 모티베이션을 끌어 올리는 도구라고 생각합니다. 글을 좀 더 즐겁게 쓸 수 있다는 것은 글을 좀 더 쓸 수 있다는 점이거든요. 글을 더 많이 쓰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한 글쓴이의 덕목입니다.

소프트웨어는 핑계에 지날지 모르지만요. 아무렴 어떻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