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디스플레이

갤럭시 S7 화면(액정) 깨먹었습니다.

저는 Palm III 때 처음으로 터치스크린 디바이스를 썼습니다. 98년의 일입니다만 아마 유리위에 얇은 막을 씌워서 터치인식을 했을겁니다. 그리고 이래저래 18년이 흘러서….

처음으로 터치스크린 장치의 화면을 깨먹었습니다. 갤럭시S7 엣지의 화면이 깨졌습니다. 기분 처참하더군요.

사실 디스플레이를 교체하거나 디스플레이 때문에 유닛을 교체한 적은 꽤 있습니다. 근데 그건 깨져서가 아니라 액정보호지 안붙이고 생으로 쓰다가 기스가 나서입니다. 그때마다 서비스를 하시는 분이 ‘이 사람 도저히 이해하지 못하겠어’ 같은 분위기로 묵묵히 교체를 해줬습니다. 물론 유상이었구요.

갤럭시S7 엣지에는 코닝의 고릴라 글라스 4가 들어간다고 알려져 있습니다만, 전면은 모르겠지만 측면은 정말 그냥 충격을 받자마자 그냥 깨져버리는군요. 베젤이 거의 없이 측면의 대부분이 디스플레이다보니 옆으로 떨구면 그대로 액정이 나가버리는 겁니다. 자세히보니까 측면에 충격을 받은 지점을 기점으로 화면 전체를 가르는 금이 가 있었습니다.

엣지스크린이 깨진 갤럭시S7 엣지전날 액정보호지를 몇 장의 실패 끝에 기가 막히게 잘 붙여서 흡족해 하고 있었는데 물거품이 되었습니다. 새로 디스플레이를 교체해서 붙이기를 시도했으나 이렇게 잘 안붙었단 말이죠. 액정 보호지에 관해서는 따로 포스트를 작성할까 합니다.

해서 19만 9천원이나 하는(그것도 디스플레이를 반환하는 조건의 할인입니다) 수리를 받았습니다. 예전에 살짝 코팅이 벗겨져서 교체하려고 했었다가 (방수라서 어마어마한 접착제를 사용하는지라)주걱을 이용해서 엄청난 힘으로 무식하게 전화기를 따는 모습을 보고 포기했었는데 이번에는 과연 안뜯을래야 안 뜯을 수가 없었습니다.

화면을 교체하고 나서 접착제를 바르고 건조를 하는 모양입니다. 돌려 받은 전화기가 따끈따끈하더군요. 뭐 어찌됐든… 잘 수리 받았습니다. 수리비는 보험에서 상당수 돌려 받게 될 것 같습니다. 보험이라는걸 10년전부터 들었는데 보험금을 타보는건 이번이 태어나서 처음입니다(휴대폰 뿐 아니라 손해 보험금을 타본게 이것이 생전 처음입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깨먹은 디스플레이에 처음으로 하는 보험금 신청이라. 아주 묘한 기분입니다. 갤럭시S7가 저에게 평생 남을 새로운 기억을 새겨주는 훌륭한 기기였군요.

 

추기: 동생도 그러더군요. 기기가 연약해보인다나. 우상단이 긁혔다는군요. 예쁘장한 케이스를 끼워서 썼는데 케이스가 전혀 기능을 못했다면서 말이죠. 미적인 측면과 보호를 양립한 제품은 어지간해서 찾기 어려운게 현실이니까 말입니다.

이번주를 마무리 하는 포스트

아, 정말 힘든 한 주 였습니다. 푸른곰의 모노로그에도 정말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일단 플랫폼을 옮겨탔습니다. 텍스트큐브에서 티스토리로 이전을 완료했습니다. 덕분에 그 와중에 정말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습니다. 분명히 그 와중에 도메인까지 구입해서 이전을 시험했었는데 세상 일이라는게 항상 완벽하게 이뤄지는게 아닙니다. 그 와중에 불편이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이 점 사과 드립니다. DNS가 지연되어 도메인 연결이 수월치 않아 하룻밤을 새야했고, 다음 뷰 발행이 수월치 않아서 또 고생을 했습니다. 다음 직원과 몇통의 메일을 주고 받았는지도 모르겠네요. 좌우간 나름대로 정상적으로 이전했다고 생각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가지 중대한 문제를 손을 보아야 했습니다. 개중에는 아직도 해결중인 문제가 있습니다. 그 중 하나는 한RSS ATOM 이슈로 이 문제는 아루웍스에 문의를 해놓은 상태입니다만,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 그렇게 해서 블로그에 관한 수많은 포스트들이 작성되었습니다. 

그 와중에 커피를 엄청나게 마셨습니다. 28일날 주문했던 커피는 정확하게 30일날 마지막 200g을 다 소모했습니다. 그 와중에 커피에 관한 여러 포스팅을 썼습니다. 아마 왜 이 양반이 커피에 관해서 떠들었나 싶으면 바로 이것 때문입니다. 
저는 그리고 지난주에 이어서 책상을 완전히 청소했습니다. 이제 사실상 다 치웠죠. 왜냐니까 디스플레이와 스피커, 키보드가 차례 차례로 도착했기 때문입니다. 책상에 앉아서 하다보니 큰 화면을 하나 가지고 있으면 좋을 것 같아서 모니터를 사고, 디스플레이를 연결하니 소리가 커지면 좋을 것 같아서 스피커를 사고, 스피커를 연결해 놓고 마우스를 연결해서 쓰는 김에 아예 키보드를 놓고 작업하자. 뭐 그런식으로 일이 커졌죠. 그 와중에 노트북의 관한 포스트들이 작성 되었습니다. 
자, 이제 한 주 동안 정말 많이 떠들었습니다. 얼마나 많이 떠들었는지 모르겠습니다. 포스팅에 몇시간을 스트레이트로 매달린적도 있죠. 잠시 제가 전업 글쟁이가 아닌가 싶을 정도로 말이죠. 뭐 저는 문과니 아마 번듯한 직장을 구하지 못하면 앞으로도 이런 식으로 데스크에 앉아서 키보드나 만지며 문장이나 매다듬고 일할 팔자가 될 것 같습니다만. ( 국문과가 아니라 다행입니다. 이렇게 국어를 못하니… 그렇다고 해서 전공 언어를 특출나게 잘하는 것은 아니지만) 
덕분에 DNS가 끊겨서 한때 방문자가 뚝 끊긴 때를 제외하면 다시 여러분이 다시 잘 찾아와 주셨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시는 분도 생겼고, 다음 뷰 추천도 늘었고, 다음 뷰 때문에 씨름하느라 가보니까 어느덧 랭킹도 올라갔더군요. ㅎ 별로 신경 쓰지는 않지만 그래도 기분이 좋은게 인지상정이죠. 
해서. 일단 커피도 다 떨어졌고, 한 주 내내 정신 없었으니 주말은 그냥 좀 가볍게 맞이하려고 합니다. 사실 제가 한 때 기분이 좋아서 일일 일선(一日一善)하듯이 일일 일 포스트를 했을 때도 주말은 그냥 푹 쉬었거든요. 여러분도 그러니 푹 쉬십시오. 
다음 주에 시작하면 뭔가 재미있는 일이 있나 생각해보고 다시 찾아 뵙죠. 뭐가 될까요. 저도 궁금합니다. 아. 이렇게 끝내고 보니 벌써 하나 쓸게 생각났습니다. 이것만 쓰고 진짜 휴일은 쉴겁니다. 
ps. Z-5 스피커와 K340 키보드는 설치해서 이런저런 사용해보고 있는 중입니다. 새 주가 시작하면 그 녀석에 대한 간단한 사용기와 사진도 올릴 예정입니다.  

디스플레이의 크기를 인치로 표시하는게 옳을까? 센티미터로 표시하는게 옳을까?

디스플레이의 표시에서 언젠가부터 미터법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아마도 지난 정부때 추진된 단위 표기의 미터법 사용 정책의 일환으로 생각됩니다. 요컨데, ‘평’ 대신에 ‘제곱미터’나 ‘근’ 대신에 ‘그램’을 사용하는 정책의 한 흐름이라고 생각됩니다. 음. 다 좋습니다. 일단 솔직히 말해서 ’32인치 텔레비전’ 이나 ‘7인치 DMB’ 보다는 각각 ’81센티미터’ 나 ’17 센티미터’ 라고 하는 편이 크기를 짐작하기는 편리할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우리가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길이의 단위는 센티미터니까요. 요컨데. 곱하기 2.51을 하지 않고도 대각선 길이를 판단할 수 있기는 합니다. 한데….

근데 우리와 같이 센티미터법을 사용하는 나라에서도 유독 화면크기는 인치로 표기하는 나라가 많다는겁니다. 대표적으로 일본이 그렇고 대다수 아시아 국가가 그렇죠(얼마전에는 우리나라도 그랬고…).

에… 그러다보니 우려가 몇가지 듭니다. 첫째는 국제적인 문제입니다. 세계가 변해서 독자적인 표준만으로는 살수가 없습니다. 세계는 미터/그램법과 인치/파운드법으로 양분되어 있고 이 두가지만으로 충분히 혼돈스럽지만, 다행히도 화면은 인치법으로 통일되어 있습니다. 그걸 그만두게되면 요컨데 외국과 우리의 상호 비교가 어렵게 됩니다. 요컨데 우리는 외국에서 “xx인치”라고 하는 것이 몇 센티미터 액정인지 몰라서 해메이게 되고, 상대방은 우리가 “xx센티미터”라고 부르는 액정이 몇 인치인지 모를 가능성이 있습니다. 뭐 변환해서 알아서들 쓰라면 할말이 없지만 불편함이 있다는건 사실입니다.

둘째는 감성적인(혹은 타성적인) 문제입니다. 요컨데 지금까지의 화면은 인치법을 기준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당연한 일이지요. 왜냐하면 전세계가 다 인치법을 기준으로 해놓으니 말입니다. 그걸 센티미터로 옮기게 되면 숫자가 어정쩡해집니다 당장 지금껏 32인치 46인치 52인치 라고 불리던 화면을 81.28센티미터, 116.84센티미터, 132.08센티미터라고 불러야 합니다. 외우기가 복잡해집니다. 제가 열거한건 삼성의 LCD를 기준으로 한건데, 동사의 PDP나 LG등 타사의 여타 플랫패널 사이즈까지 포함하게 되면 골치가 깨집니다.  숫자가 어정쩡해지는건 둘째치고 말입니다. 그렇다고 국내 시장만을 위해서 사이즈를 90센티미터, 100센티미터 이렇게 짜를 수 있는것도 아니고…

게다가 생각해보면 이미 우리는 자주 쓰이는 화면의 크기를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센티미터로 나타내면 오히려 쉽게 대각선 길이를 쉽게 실측해볼 수 있는 이점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센티미터로 나타내면 고개를 갸우뚱 하게 되는 것입니다. 도대체 116 센티미터는 몇인치야? 하면서 말이죠.

솔직히 화면의 크기를 나타내는 인치수가 화면의’ 대각선 길이를 나타내는지 조차도 확실히 알고 이를 염두해 두고 디스플레이를 구매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될까요. 그저 기존 디스플레이보다 얼마나 크고 작은지 벤치마킹하기 위한 수단으로써 사용되는것이 보통입니다. 그 기준을 송두리째 잡아먹는게 얼마나 비효율적인지 생각해봐야 할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