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와 통신사의 빈곤세 낙전수입

제가 왜 IPTV의 광고에 분개하냐면, “광고는 빈곤에 대한 세금(Advertising is a tax on the poor)”이기 때문입니다. 이 말은 뉴욕대 교수인 스콧 갤러웨이가 한 팟캐스트에서 한 말인데요. 넷플릭스가 (훌루나 아마존 프라임과 달리)광고가 없는 서비스를 자랑하며, 유튜브가 광고가 없는 유튜브 프리미엄 월정액 서비스를 판매하고 있고, Spotify는 광고 없이 원하는 곡을 마음대로 들을 수 있는 Premium을 따로 판매하고 있죠. 그런데 우리나라 IPTV 업체들은 돈은 돈대로 받아가면서 ‘가난세’를 전부 챙겨갑니다. 연결하는 인터넷이 자사 회선이고 거기에 끼워서 판매한다는 것을 무기 삼고 있죠, 게다가 자사 IPTV 서비스를 제로 레이팅(KT의 기가 인터넷의 경우)하거나 IPTV 가입시 트래픽 증량(LGU 기가 인터넷의 경우)까지 합니다.

(말씀드린대로 광고가 없는)넷플릭스가 미국에서 값을 올리고 광고가 있는 가장 싼 요금제를 운영하는 훌루가 광고가 나오는 요금제의 가격을 인하했습니다. 그리고 어떻게 되었을까요?

이렇게 되었습니다. 15억 달러의 광고 수익입니다! 우리나라 통신사들의 사정은 모르지만 ‘빈곤세 낙전수입’으로 돈깨나 벌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IPTV들이 돈을 받고 서비스를 하는 대신 광고를 없애든지, 광고를 없애는 요금제를 내놓던지 아니면 광고가 없는 다른 서비스에 대한 차별대우(제로레이팅이나 용량 제한은 물론이고 접속료 등의 문제까지)를 해소해야 한다고 믿습니다.

뭐 돼지가 하늘을 난다면 일어날 일이지만요.

OTT 시대에 우울한 IPTV

저는 하루종일 텔레비전을 켜놓고 지냅니다. 노인네 같은 버릇이죠. 예전에는 뉴스채널을 틀었고, 얼마전까지는 IPTV의 VOD를 틀어서 봤습니다. 그런데 최근 한동안 wavve와 왓챠플레이, 라프텔과 넷플릭스, 유튜브만 보면서 지냈습니다. 그러면서 느낀게 있습니다. 광고가 전혀 없다는 겁니다. 이거 참 중요하죠. 바로 다음 에피소드로 넘어갈 뿐 아니라 타이틀/오프닝과 엔딩을 간단하게 넘길수 있는 기능도 기쁩니다.

잠시 앞서 말씀드린 서비스에 없는 녀석을 틀기 위해서 IPTV의 VOD를 틀었습니다. 20분여 되는 애니메이션 한 편을 틀때마다 광고가 하나씩 나오네요. 정말 질렸습니다.

이제 IPTV에서 광고를 트는 것은 하나의 비즈니스 모델이고 포기하기 힘든 수익원이라는 것은 압니다. 하지만 유료로 돈을 받고, 그것도 모자라서 유료로 컨텐츠 요금을 받으면서 광고까지 트는 그야말로 도둑놈 심보를 언제까지 용납해야 할까요? 정신차리지 않으면 한국에서도 코드커팅이 일어날지 모릅니다. 제 동생은 이미 텔레비전을 1분도 보지 않습니다.

카탈리나가 아작낸 보안 프로그램들

카탈리나 인스톨 이전에 사용하던 맥용 노턴이 업데이트를 하고 나니 제대로 작동하지 않더군요. 실행 자체가 안됩니다. 그래서 맥용 노턴 시큐리티 언인스톨러를 구해 간신히 언인스톨하고 나서, 이번에는 카스퍼스키를 깔아봅니다만 깔리긴 깔리고 프로그램이 열리나 엔진이 부팅되지 않아서 프로그램이 작동을 하지 않습니다. 이런… 결국 얘도 카스퍼스키 기술 지원 사이트에 가서 언인스톨러(KIS for Mac 버전 20용)를 구해서 다운로드 받아야 했습니다. 아비라도 죽었고… 결과적으로 소포스와 어배스트, 멀웨어바이츠가 제대로 작동하더군요.

흠. 베타기간이 꽤나 넉넉했을터인데 어쩌다 이런 참상이 벌어졌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만 당분간은 어배스트(유료판)를 사용해볼 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