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rchives: 2019/06/01

예스 24에 주문이 되돌아 왔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5월 전체 주문 내역이 날아갔던 예스 24의 몇 시간동안 꿈쩍도 안하던 전산이 다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이제 보면 주문한 책은 다시 발송 준비중으로 넘어가 있습니다. 입수를 했으면 발송을 하라고! 라고 외치고 싶습니다만 품평회(?)는 평일에 한번만 열리는지 이런 경우를 몇번 겪어봅니다만 늘 주말을 넘깁니다. 그리고 처음에는 당일 배송으로 시간을 줄이려는 시늉이라도 했지만 이제는 그냥 익일 배송이더군요.

여하튼 이제 보시면 정상적으로 구매 금액이 반영되어 있습니다. 책은… 다시 발송 준비중입니다. 😩

Image

저는 언제쯤 책을 받아볼 수 있을까요? 계속 이렇게 되면 다른 회사를 알아봐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언어의 정원 6주년

6월 1일은 언어의 정원(言の葉の庭) 공개 6주년이었군요. 신카이 감독이 직접 트윗을 하고서야 알았습니다.

언어의 정원은 저에게도 커다란 의미가 있습니다. 처음 언어의 정원을 본것은 개봉일 당일 다운로드 판매 개시라는 이례적인 정책 덕분에 개봉일 당일이었습니다. 그리고 몇번을 다시 돌려보았죠. 몇 번을 다시 돌려봤는지 모릅니다.

이 영화와 저의 관계의 정점을 찍은 것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였을 겁니다. 직접 만나고 싸인과 굿즈도 받았죠. 그리고 악수도 몇 번씩이나 하고 집합 사진도 찍었습니다.

그날의 기억은 당시 포스트에 잘 나타나 있습니다.

전술 했다시피 20시 상영이라 후속 상영이 없었습니다. 질문하시는 분들도 수준 높은 질문을 했고, 감독도 성실히 대답해 주셨기 때문에 스크리닝 토크도 예정 이상으로 길어졌고, 시간 제약이 크게 없었기 때문에 나중에 남은 몇몇이 서로 모여서 사진을 찍는 시간도 가질 수 있었습니다. 다른 상영이 후속 상영에 쫓겨서 서둘러 끝난것에 비하면 매우 여유롭게 공식적인 시간만 제 기억으로는 40분 넘게 보낸 것 같습니다. 거의 본편에 육박했던 것 같은. 아무튼 다 끝내고 돌아가면서 영화제 팜플렛을 구하려고 했는데 직원들이 다 철수하면서 회수해 버리는 바람에 암것도 없고 문 닫을 경비원만 남아있는 상황.

그 때 찍은 집합 사진을 구하는 여정은 꽤나 험난했었습니다만 말이죠(쓴웃음). 그리고 나서 알게 되었는데 코믹스 웨이브 필름 측에서 당시 행사를 촬영했던 모양입니다. 사인 색지를 전달하는 장면을 찍은 사진이 있었는데 제가 찍혀 있었습니다. 그래서 페이스북 메신저로 “실명과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저기 찍힌 사람이 난데 좀 더 큰 원본 사진을 얻을 수 없을까요”라는 요지를 설명해서 보냈죠. 그리고 몇달이 지나도 답이 없어서 잊혀질 무렵 답장이 왔고 페이스북에 올라온 사진과 좀 덜 잘 나왔지만 제가 중심으로 찍힌 사진이 날아왔습니다.


그날은 끝나지 않는 고양감에 부천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붕 뜬 느낌입니다. 그 이후로 너의 이름은. 때도 신카이 감독을 봤지만 그때는 검은 옷을 입은 경비가 워낙 삼엄해서 그런 친밀한 기회는 더이상 가질 수가 없었죠. 이벤트 상품 조차 스태프를 통해 전해졌을 정도니까요. 다음 극장으로 폴짝 하고 뛰어가야 할 정도로 강행군이었죠. “날씨의 아이”가 얼마나 흥행할지는 모르겠지만 신카이 감독을 이렇게 지근거리에서 오랫동안 만날 수 있는 기회는 아마 앞으로 없을 것 같다고 생각하면 ‘언어의 정원’은 ‘초속 5센티미터’와 함께 저에게 특별한 작품으로 남습니다.

신카이 감독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신작도 기대할게요!

예스24 전산이 맛이 가다

한마디로 예스 24 전산이 맛이 갔습니다.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5월 한달 동안 주문한 모든 내역이 통째로 전산에서 사라졌습니다. 그래서 주문 확인 메일로 온 주문 번호로 조회를 해봐도 없는 주문이고 홈페이지가 안되면 ARS는 되나 싶어서 ARS로 걸어도 없는 주문입니다. 이 글을 쓰는 시점이 토요일입니다만, 토요일에는 직원이 근무를 하지 않습니다. 5월 주문이 통째로 사라졌는데 5월달에 주문해서 적립하거나 사용한 포인트/적립금은 있고 9만원밖에 쓰지 않았는데 로열 회원이 되어 있었습니다(원래는 그 두배는 써야 되죠).

사실 예스24와 요즘 트러블이 없었던건 아닙니다. 예스24에 저는 ‘상태 민감’으로 찍혀 있어서 국내 책을 사더라도 마치 마트에서 사과 고르듯 고른 것을 미친듯이 포장해서 보내더군요.

위의 만화책 한권(위)을 위해서 들어간 포장입니다(아래) 보통 인터넷 서점 써보신 분이면 이게 얼마나 극진한(?) 대우인지 아실겁니다. 그 연장선상인지, 이번에 직수입외서를 사는데 이 친구들이 받은 책을 상태를 자체 검수한 뒤에 “아니다” 싶으면 그냥 임의로 외국으로 반송을 해버린겁니다. 택배비가 아까웠을까요? 그짓을 세 번 반복했으니, 평소 책을 받는데 걸리는 시간이 일주일이니까 3주를 허비하고도 책을 받지 못한 상황입니다. 전액환불도 해주겠다는걸 3주차에 “급하지 않으니 구해달라”라고 했으니 뭐 제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습니다만. 좌우간 이 책이 도착하면 발송 준비중으로 돌아가고 다시 빠꾸를 맞으면 결제 완료로 돌아가는 프로세스가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다가 아예 이번에는 이번 건을 포함한 5월달 주문이 전부 사라져버렸네요? 95년부터 썼으니 인터넷 오래썼다고 자부합니다만, 03년에 다음이 이메일을 유실한 사건 이래로 이런 황당한 경우를 보는건 처음이네요. 이걸 참 어떻게 대응해야 하나 매우 난감한 상황에서 주말을 보내고 있습니다. 얼른 월요일이 왔으면 좋겠군요. 아니, 내 책 좀 보내줘요.

추가 : 글을 쓰고 낮잠 한숨 자고 나니. 복구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