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문의 첫걸음마

지금도 팟캐스트 듣기는 종종 합니다만, 제가 매우 좋아하던 팟캐스트는 몇년전의 물건입니다. 2013년경에 중단됐으니 이제는 인터넷적 시간감각으로는 고대 유물이라고 할 수도 있겠습니다. 그 팟캐스트의 내용에 감화되서 매번 사연을 보내기도 했고 말이죠. 한마디로 단적으로 요약하면 오덕으로써 저를 숙성시킨 팟캐스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진행자는 저를 오덕으로써 숙성시킨 장본인이라고 할 수 있겠죠. 간간히 OST나 좀 나가봐야 책 정도를 사던 정도에서 훨씬 값이 나가는 애니메이션 BD나 굿즈를 사게 된 계기가 이 분의 권유였으니까요.

그 팟캐스트가 끊기고 나서도 얼마전까지 한동안은 계속 연락을 하면서 잘 지냈습니다. 나름 말이 잘 통했다고 생각해요. 저는 근년 트위터 등지에서 정치 발언은 삼가는 추세였지만 지지하는 정당마저 같았으니 말 다했죠. 하지만 그건 제 착각이었나봅니다.

어느날 트위터에서 블록이 되어 있었습니다. 무엇때문일까? 생각을 해보지만(혹시나? 짐작가는게 하나 있긴 하지만), 딱히 이렇다할 답은 없습니다. 그 사실을 확인하고 그냥 깔끔하게 포기를 했습니다. 어련히 이유가 있었으니 그랬겠지 하면서 말이죠.

일단 그렇게 정리를 하긴 했습니다만 아무래도 오타쿠인 저를 오타쿠로써 ‘숙성 시킨 장본인’, 뭐 다르게 말하면 일종의 파문을 당한 격이라, 심적인 내상을 입기는 했습니다. 지금이라도 왜? 라는 질문을 해보고 싶을 정도로요. 하지만 큰 문제 없이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렇게 독립의 첫걸음을 걷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내일은 내일의 해가 뜰 것이고, 내일에는 내일의 애니메이션이 방영하고 내일의 책이 나오겠죠. 새로운 기분으로 홀로서기를 해야할 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시 한 번, 입문의 첫 걸음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