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프텔에 관해

언젠가였습니다만, 라프텔이라는 사이트에서 멘션을 걸어왔습니다. 분명히 애니플러스였나 애니맥스플러스였나에 대해 불평을 늘어놓은 트윗에 대한 리플라이였을 겁니다. 

이 트윗을 쓴게 거의 일년 전의 일입니다. 지금 현재 상황을 말씀드리면, 

지난 수년간 애니플러스와 애니맥스에 내던 연간 이용권 구독은 끊었습니다. 대신 월정액으로 바꾼 상황입니다. 금전적으로 말하자면 손해지만 말이죠. 그와 동시에 라프텔에 월정액을 같이 끊은 상황입니다. 중복이 발생하고 있습니다만 그래도 아깝지는 않습니다. 

그동안 애니플러스나 애니맥스에는 사용성 개선을 여러차례 유선 등을 통해서 요구했었고 그러다가 이런 경우도 당했죠. 

몇년 전에 ‘인류는 쇠퇴했습니다’의 후속권이 나오지 않고 기간旣刊이 절판된 문제로 출판사에 유선으로 상의한 적이 있습니다. 직원이 그러기를 ‘아시다시피 학생들이 많이 보다보니’ 학생들 방학이 되면 쇄를 다시 찍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만 이게 애니플러스나 애니맥스 등을 비롯한 서브컬쳐 업계 전반이 고객층을 보는 시각 아닌가 생각할 때가 있습니다. 코푼 돈 챙기는거죠. 그러다보니 기초적인 메일 사용법 조차 실수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사회인인 친구들 누구를 붙들어도 이런 실수가 실제로 벌어졌다는걸 믿지를 않더군요. 

라프텔로 돌아와서, 여러모로 왓챠와 왓챠플레이 혹은 넷플릭스를 떠올리는 구조입니다. 서브컬쳐의 왓챠/왓챠플레이 같은 사이트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앱은 물론 웹사이트도 사용성이 (최소한 애니플러스나 애니맥스에 비해서) 매우 뛰어나기 때문에 ‘돈 값’을 한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화살표키로 스킵을 하거나 버튼 하나로 스샷을 찍거나 오프닝이나 엔딩을 건너 뛰거나 다음화로 자동으로 넘어가는 등. 돈을 내고 사용하는데 사용성이 불법 다운로드보다 떨어져서야 되겠습니까?

한가지 안타까운 점은 라프텔은 독자적인 판권을 보유하고 서비스하는게 아니라 2차 제공을 하는 회사라는 점이다보니 최신작품의 경우에는 월정액에 포함되지 않으므로 마치 IPTV VOD 마냥 개별 결제가 필요하다는 점 정도일지도 모르겠네요. 

추후 어떻게 나갈지 모르겠습니다. 계속 3군데에 ‘세금’을 낼지, 아니면 라프텔 한 군데로 정리를 할지 말이죠. 

라프텔을 포스팅 하나를 할애해서 추천하는 이유는 하나 더 있는데 크롬캐스트 지원입니다. 

결론부터 말하면 크롬캐스트 지원은 약속대로 이미 지원 중입니다. 아직 좀 모자란 부분이 있으나(다음화로 자동으로 넘어가질 않습니다, 개선을 약속한 상태입니다만) 몇년을 해달라고 지랄을 부려도 쇠귀의 경읽기던 애니플러스나 애니맥스보다는 훨씬 낫지 싶어요.

One thought on “라프텔에 관해

  1. 김선호

    저도 푸른곰님 트위보고 라프텔에서 보기 시작했습니다.

    라프텔의 유일한 단점은…
    아이폰이나 패드로 티비에 연동시키면 자꾸 화면꺼짐이 된다는겁니다.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