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October 2014

정말로 무서운 단통법, 정말로 무서운 통신 카르텔

호기심이 일어서 갤럭시노트4를 구입해 보기로 했다. 원래 안드로이드 폰도 늘 구입하니까. 넥서스5도 있었지만 그놈의 호기심에 이번엔 손에 안가던 노트 시리즈를 사보기로 마음을 먹었다. 사실 노트2때는 제값 다주고 산 갤럭시3가 있었고 그 트라우마로 인해 노트3때는 좀 안싸지나. 눈치만 보다가 결국 갤럭시S5가 나와버려 한물 가버리는 바람에 연이 없었다.

나는 아이러니하게도 크다크다 투정하면서 점점 큰 안드로이드 전화기를 쓰게 됐다. 그러면서 점점 큰 아이폰에 익숙해가는지도 모르겠다(…).

구입을 망설였는데 단통법 시행에 의해 3때와는 달리 안심하고(라고 쓰고 너도나도 호구처럼) 살 수 있게 됐기 때문에 큰맘 먹고 구입을 한 곳은 그냥 맘편하게 처리할 수 있는 SKT 직영 웹페이지였고 배터리 수명이 다 죽어가는 블랙베리 토치의 기변(아직까지 현역인게 놀라울 분이 많을 것이다)을 했다. 요금제를 선택하자 10만8천원 가량의 기기 할인을 제시했다.

구입후 지마켓을 뒤져봤다. 내가 한 SKT 요금과 KT 번호 이동 조건으로 요금제를 같게 맞춰보니 월 부담금이 몇 십원에서 100원 안팏차이가 나더라. 어떻게 이렇게 똑같은 수치가 나올수 있지? (물론 이것저것 사은품을 끼워주는 차이가 있긴 하다만은)

정말로 무서운 단통법, 무서운 통신사의 요금 독점 카르텔이 아닐 수가 없다. 똑같은 요금, 비슷한 서비스. 정말 이 단통법이 지켜진다면 무서울것 같다. 아니면 난 또 천하의 호객이 되는거고. 뭐 그런 일엔 익숙하다. 갤3도 제 값다 주고 샀는데. 젠장.

결국 새로 된 단통법 자체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것은 요금별 차등 지급과 반환규정인것 같은데 사실 그것을 빼면 나쁘지 않은것 같기도. 뭐 통신사에 일정 이상의 요금을 꾸준히 계속 낼 사람이라면 덤터기 뒤집어 쓸 염려 없는 좋은 제도다. 이건데. 그 보조금이 생각보다 적다. 10만원이 뭔가. 10만원이. (뭐 어차피 중간에 할부를 해지하면 돌려줘야 하는 돈이라 나는 그 금액이 커봐야 오히려 좋을게 없다는 견해다) 근데 그런 내용을 약관에서 못본듯한데. 음. 다시 한번 약관을 교부신청해야겠다.

애플 워치에 관하여.

뒤늦지만 애플 워치에 대해 생각해봤다. 예전에 애플이 손목형 디바이스를 만든다면 카시오의 시계나 고급 시계의 수요까지 어떻게 커버할 것인지 물어본적이 있다. 훌륭하게 한방 얻어맞았다. 애플은 스포티한 모델부터 금도금한 고급 모델까지 준비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G쇼크를 쓰는 모든 사람이 애플 워치를 살 리는 없고 스위스 시계를 사는 사람이 모두 그럴리는 없다. 하지만 만약 스마트 워치를 만드는 회사 중에서 현재 이러한시계를 만들 수 있다면 애플 뿐이라고 생각한다. 애플의 물건 만들기와 디자인 능력과 재료에 대한 이해. 이 모두가 하나가 되면 애플워치가 된다. 과연, 어떠한 완성품이 만들어질지 실로 궁금해진다.

스티브 잡스의 3주기를 맞춰 팀 쿡의 메일

스티브 잡스의 3주기에 맞춰(현지 시간으로 5일이다) 팀 쿡이 애플에 전체 메일을 보냈다. (내용)

지켜나가야 할 유산과 덕목은 지켜나가고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기대한다. 디자인이라던지. 심플함이라던지… 하지만 커다란 화면의 아이폰이나 작은 화면의 아이패드가 그러했듯이 때로는 잡스의 굴레를 벗어나는 것도 중요하다. 중요한 것은 그의 사후 애플은 많은 제품을 내놨고 성공을 이뤘으며 대체로 안정적으로 궤도에 올랐다는 점이다.
(Via Daring Fireball)

잡스 3주기, 밥상을 뒤엎을 사람은 누구?

불찰이다. 긴 글은 트위터에 쓰지 않기로 했는데 트위터로 떠들어 버렸다. 트위터로 떠든 내용을 정리하고 살을 붙여 글을 만들기로 한다.

내가 대학시절 팀 프로젝트를 한 적이 있다. 분배를 해서 할당을 했는데 나보다 훨씬 어린 녀석들이 했던 작업들은 도저히 눈을 뜨고 봐줄 수가 없는 수준이었다. 이래가지고는 프로젝트는 침몰하고 우리의 학점은 괴멸적인 수준으로 가라앉을 것이다. 결국 나는 그 프로젝트를 살리기 위해 밥상을 뒤엎고 내 스스로 처음부터 다시했다.

내 첫 블로그 디자인때 일이다. 친구에게 의뢰를 했는데 페이지 내비게이션 바(페이지 넘길때 번호)의 그라데이션이 맘에 들지 않아서 몇번씩 다시 부탁했다. 그레이의 그라데이션을 3% 단위 아니 5% 단위로. 그외에 폰트는 몇폰트로 위치의 픽셀은 몇 픽셀로. 그 친구는 더 이상 내 작업은 안받는다고 벼르고 있다. 나도 지금은 그냥 기성 스킨을 쓰고 있다.

잡스 사후 실수가 늘었다. 단순히 이는 제품의 실수만을 이르는 것은 아니다, 잡스도 실수는 했다. 이를테면 잡스 생전의 안테나게이트는 유명하다. 그러니 생후의 거지같은 지도도 플랫한 디자인도 속출하는 게이트들도 잡스가 살아 있었다한들 없었으리라고 장담할 수는 없다. 애플은 잡스가 없는 사이에 많이 변했다. 그렇지만 잠깐동안 전화기를 아이팟으로 만든 전후무후한 사태인 8.0.1 업데이트는 정말 심했다. 나는 만약 잡스라면 어떻게 했을것이다란 것을 싫어한다고 얘기 했지만 만약 잡스라면 밥상을 뒤집었을지도 모른다. 과연 지금 애플에 밥상을 뒤집을 사람이 있을까? 여기서 우리는 오해해서는 안된다. 정확히 말해서 잡스라면 밥상을 뒤집을 것인가가 아니라 잡스처럼 밥상을 뒤집을 사람이 있느냐는 것이다.

물론 10월 5일(현지 시간)으로 잡스가 떠난지 3년이 되는데 잡스가 없는 애플을 받아 들여야 한다. 빌 게이츠가 없는 마이크로소프트를 받아들여야 하듯이. 스티브 발머가 내려올때 MS는 과거의 영광을 많이 퇴색하고 말았다. 빌 게이츠는 과연 MS의 전성기와 함께 일시대를 풍미한 것이다.

팀 쿡이 있고 그의 디자인 팀이 있는 애플을 신뢰하고 있다. 그러나 떠오르는 의문을 지울수 없는 것은 스티브 잡스가 그만큼 천재적이었기 때문이다.

그나마 안심이 되는 것은 아이폰의 화면 사이즈에 대해 솔직히 패배를 인정하고 키우기로 결정한 것이다. 아마 계속 4"로 유지했다면 타격이 컸을 것이다. 잡스가 살아 있었다면 카메라를 어떻게든 집어넣으라고 잔소리를 들었을지 모르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