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검색엔진은 바보?

우리나라 검색엔진은 바보다. 솔직히 말하면 엔진이라는 말을 쓰는 것이 아깝다고 생각한다. 2011년 말에 나는 티스토리에서 워드프레스로 이전을 했다. 구글의 웹마스터도구로 내 사이트라는 사실만 확인해 놓자 구글은 이삼일만에 새 블로그를 검색하기 시작했으며 몇주안에 모든 블로그를 전부 인덱싱 했고. 전혀 불이익은 없었다. 반면, 네이버나 다음은 어떨까? 일일히 RSS를 통보해야 했으며, 네이버나 다음에서 하루에 수백명씩 오던 방문자는 뚝 끊기고 말았다.

뭐 방문자의 감소 등은 애시당초 감수하기로 했던 문제지만, 네이버는 내 블로그 대신에 백업용으로 남겨둔 티스토리 블로그의 내용을 보여주고 있었고(내 블로그의 내용을 중복으로 처리하고 있었던 모양), 다음은 아예 내 블로그 자체를 노출하고 있지 않았다.

여기서 우리가 볼 수 있는 문제는 두가지다. 첫째로 무엇보다도 블로그 검색 자체가 RSS 피드를 검색하는 원시적인 방식이라는게 문제였다. 두번째는 한번 크롤링을 하면 재차 크롤링을 하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사이트 내용 혹은 주소의 변경,이나 데드링크가 발생해도 반영을 하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라는 것이다. 이게 무슨 검색 엔진인가? 전화번호부지.

흐음. 뭐 내가 사서 불이익을 감수하고 플랫폼을 옮긴거지만, 안타깝기 짝이 없다.

모두를 위한 기술 – 새로운 비즈니스가 갈 길

요즈음 내 포스팅의 주제는 부모님과 IT 기술인듯 하다. 드롭박스(Dropbox)는 아버지와 나의 메일을 통한 파일 공유의 장벽을 단순화시켰고, 아이패드(iPad)는 어머니가 인터넷을 좀 더 가까이 즐기는데 도움을 주었다.  이 두가지 사례에서 보면 새로운 IT 기술, 비즈니스, 제품이 지향해야 할 방향을 잘 알 수 있다.

두 제품은 사실 베이비부머 ‘아버지’나 ‘어머니’를 타겟으로 만들어 진게 아니다. 하지만, 기술에 문외한인 베이비부머마저도 쉽게 쓸 수 있기 때문에, 성공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경쟁자들은 많다. 그러나 이 둘이 부각된 것은 바로 그러한 점 때문이다.

흔히 디지털 디바이드라고 하는 말을 하는데 나이라는 장벽을 뛰어넘을 때,  진정하게 훌륭한 IT서비스, 디바이스가 탄생한다고 생각한다.

반면 우리나라 스마트 디바이스, 인터넷 서비스는 장벽이 너무 심하다. 공인인증서 정책을 비롯해서 복잡한 ID 정책이나 용어 등등.. 젊은 사람도 헛갈릴 정도니, 연배가 든 분들은 어떻게 쓸 수 있을지 고민될 정도이다. 우리나라의 노령화 속도는 세계 최고라고 한다. 벌써 우리 부모님을 비롯해 베이비부머의 은퇴가 시작되었다. 이것에 빠르게 대처하는 기업이 앞으로 승기를 잡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기술은 모두를 위한 것이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