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베리 토치를 교체를 받았는데.

블랙베리 토치의 브라우저 문제가 있다고 했었다. 정말 안될때는 머리에 화가 나서 전화기를 던지거나 슬라이더 형식이었으니까 부러뜨리고 싶었었다. 지난달에 교체를 받았는데. 이걸 가지고 스트레스를 받는걸 본 부모님이 “왜 돈 주고 그런 스트레스를 사서하냐?”라고. 결론부터 말하면… 어느 정도 나아진것 같다. 악담을 쏟아부을 정도였다면, 이제는 그냥 좀 참을 정도는 되는것 같다. 이제는 링크 누르기가 좀 ‘덜’ 두려워졌다.

그 수리(가 아니라 교체) 절차가 조금 복잡했었다.  다행히 리포트를 받으니 지난번에 봤었던 담당자가 왔었다. “어이쿠, OO시는 대학 쪽 빼고는 거의다 망 개선(SCAN;Smart Cloud Access Network인것 같았다)이 지난달 말까지 다 되어서 문제가 없는데다 이 지역은 거의 클레임이 없는데 말이죠… 이 지역은 거의 안와요. 년에 한 두번 꼴로..”  하면서 벤치비를 돌려보더니 속도를 보여준다. 2메가에 70ms 정도다. 이 정도면 아주 양호하다. 그냥 브라우저를 열고 네이버를 튼다 리퀘스트 중이 오~래 걸린다. 리퀘스트 속도를 보더니. “문제 있네요.” 하더니 배터리를 까서 시리얼 번호를 적고 리포트를 적어주고 봉투에 넣어서 주고는 간다. 기다리는 시간이 더 오래걸렸다. RIM 땜에 죽겠다면서. (하기야 바로전에는 아이폰 쓰는 고객 때문에 다른 곳에서 오는길이긴 하다더라)

아무튼 들고 가니까 미안하다면서, 다 가져오셨다면서 데이터 날려도 상관없겠냐고 하더라. 어차피 메일이야 Gmail이고, 어플은 깐거 없고. 주소록이야 구글 동기화니까 오히려 허투로 복원하면 민폐다. 그냥 날리세요. 했다.

기계는 바로 교체됐고. PIN도 바뀌었다. 흠. 초기 교품받으면서 한번, 또 한번 바뀌는거네. BBM을 별로 쓰지 않으니까, 그리고 주소록은 백업받았으니 상관은 없지만… 이거 참 PIN이라는 물건, 골치아프구만… 다른 사람한테도 전부 알려야 하는거야? 이라고 생각했다. 가만, 또 UberSocial PIN 바꿨다고 연락해야하네… 미치겠네… 차라리 Serial 번호로 하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