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know How to do it과 How to live smart의 차이

언젠가 트위터에 이렇게 적은적이 있어요.  갤럭시 탭의 사용법이 어렵다, 그냥 스마트하게 살지 않아도 세상은 살만하다… 라는 글에 대해서 제가 그냥 한마디 했지요. 

애플의 iPad광고에선 You already know how to do it이라고 하고,  갤럭시 탭 광고에서는 How to live smart라고 해요.”

이 둘은 모두 제품의 장점을 말하는 광고지만 애플 쪽은 “당신은 이미 어떻게 하고 있는지 알고 있다(우리가 그러게 만들었으니까, 따로 배우려고 애쓸 필요 없다)”지만 갤럭시탭 쪽은 ‘똑똑하게 살려면’ 갤럭시 탭을 써야 한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지요. 그러니까 굳이 아이패드가 우리에게 맞춰주는 되는 전자와 달리 후자는 우리가 맞춰준다. 라는 어감을 내포하고 있죠. 

뭐… 실제는 어떨런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냥 그런 느낌이 들었습니다. 

트위터를 유효하게 사용하는 좋은 방법 : 정보 네트워크로 활용한다

트위터를 처음 시작하면 과연 누구를 팔로우할까? 라는 생각하게 됩니다. 일단 제가 좋은 방법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첫번째는 관심이 가는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을 팔로우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사람의 리스트를 추적하는 것이지요. 리스트에 들어간 사람은 그 사람이 어떤 이유에서든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는 이야기기도 하거든요. 그 사람들을 지켜보고 팔로우를 합니다. 그러면 순시에 좋은 팔로우를 늘릴 수 있습니다. 

트위터를 정보 네트워크로써 활용하는 비결
트위터를 정보 네트워크로 사용하는 비결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저는 트위터를 정보 네트워크로도 활용합니다. 물론 트위터의 수많은 분들이 새로운 정보를 물어다 주시지만 주류 언론이나 중소 규모 언론, 소프트웨어 개발자, 블로거, 트위터로 새로운 소식을 알려줍니다. 이것들을 팔로우 해주고 리스트에 관리하면 훌륭한 정보 관리망이 됩니다. 즐겨 보는 언론사 등이 트위터를 하는지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팔로우 하세요. 그러면 엄선된 기사나 속보가 트위터로 올라오니까요. 저는 아이폰이나 맥용 소프트웨어에 관한 소프트웨어 개발자와 웹 서비스 개발자들을 팔로우 하고 이를 리스트에 넣고 새로 발표가 되면 리트윗 등의 형태로 알려드리고 있는데요. 소식을 빠르게 입수할 수 있어서 아주 편리합니다. 저는 이러한 방식을 알고 나서 RSS를 거의 사용하지 않게 되었지요.    

클라우드에 한계가 있을까?

가끔, 생각하게 됩니다. 클라우드에 한계가 있을까? 라고 말이죠. 일단 제 컴퓨터를 살펴보면 Dropbox에 파일을 저장해서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파일을 저장하고 있는데 여기에는 각종 어플리케이션이 사용하는 데이터가 있어서 여러 컴퓨터나 iOS 등에서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 데이터가 포함됩니다. 또 Xmark는 북마크를 저장해서 크롬과 사파리 파이어폭스의 북마크를 일련되게 저장해주는 역할을 해주고 있습니다. Lastpass는 패스워드를 저장해주고요. Gmail은 2004년 이래로 제 모든 이메일과 구매이력을 보관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시리얼 번호나 영수증은 따로 출력해서 보관했어야 했었죠. Simplenote는 메모를 클라우드에 저장해줍니다.모바일미는 제 주소록과 스케줄을 클라우드에 저장해서 맥과 전화기 아이패드에 각각 최신 상태로 유지시켜주고 있습니다. 킨들의 책은 아마존의 스토리지에 저장되어 언제든지 다운받을 수 있고, 어디까지 읽었는지, 어떤 부분에 각주를 달았는지 저장해두어놓습니다. 

클라우드는 이미 업무의 형태 또한 바꾸고 있는 듯 합니다. 위키위키를 보면 잘 알 수 있습니다. 단순한 협업 솔루션을 떠나서 공동지식으로 언제 어디서나 액세스 되는 형태로써 존재하는 것이지요. 종이 없는 사무실이 허상이다. 라는 말이 있었습니다만. 클라우드의 등장과 태블릿 컴퓨터의 등장으로 우리는 한결 페이퍼리스의 길로 다가가고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출력해서 작업하고 다운로드 받아서 작업하면 이미 늦어버리는, ‘흘러가버린’ 자료를 받아버린 거지요.

점점 무섭게 점령하는 클라우드의 삶을 살아가면서, 아쉬운 것은 우리의 고유의 클라우드 솔루션은 이렇다할게 존재하지 않는다라는 점이지요. 다른 컴퓨터에서 인터넷 뱅킹을 하려고 보니 공인인증서가 없을때의 낭패라던가… IT 강국이라는데 한번 우리 나름의 클라우드 솔루션을 한번 생각해볼 계기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킨들을 읽고 나서 – 전자책은 이제 책의 미래..

저는 책을 정말 좋아합니다. 집에 책이 몇권 있는지 세는걸 포기헀습니다. 킨들을 사고 나서 정말로 좋았던 것은 여행을 하거나 산책을 할 때 책을 고를 필요가 없다는 것입니다. 이 책도 가지고 가고 싶은데, 저 책도 가지고 가고 싶은데 하다 보면 짐짝이 무거워 지는데 그럴 걱정이 없어요. 킨들을 사고 몇 권의 책을 샀는데, 그냥 언제든지 가지고 가서 읽을 수 있다는 것이 정말 좋았다는 것이지요. 

3G가 있어서 또 어디서나 책을 쇼핑하고 구입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아마존에서 요금을 부담해주니까, 뭐 아무런 부담이 없네요. 괜찮습니다. 다만, 3G때문인데 말입니다만, 대기상태로 놓아도 배터리가 닳아서 문제입니다. 3G만 끌수 없어서… 이게 좀 곤란하네요. 아예 와이어리스를 끄면 되는데, 그럼 수신 자체가 안되네요..  

가독성은 정말 훌륭합니다. 혹자는 실외에서 훌륭하고 실내에서는 메리트가 그닥이라고 하십니다만, 물론 실내에서는 아이패드에 비해서 메리트가 좀 떨어지긴 하지만 그래도 실내에서도 가독성이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제가 생각하는 킨들의 제일 커다란 장점은 킨들의 방대한 라이브러리와 쉬운 구매라고 생각합니다. 미국 아마존에서 옛날에는 며칠씩 걸려서 받던 책을 수십만권 중에서 검색해서 클릭 한번에 바로 다운로드 받아서 즐길 수 있는 점이 정말 매력이라고 생각이라고 생각합니다. 편리하게 구매해서 언제든지 즐길 수 있고, 언제든지 가지고 다닐 수 있고, 휴대전화로도 읽을 수도 있고, 컴퓨터로도 읽을 수 있고. 전자책은 감히 책의 미래다. 라고 주장 할 수 있습니다. ‘아, 이제 한국에서도 전자책이 많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했답니다. 아마도, 전자 결제 문제로 원클릭은 무리겠구나 싶었지만요. 

아, 킨들이 고장이 나서 전자 잉크가 갱신되지 않는 문제가 생겼었습니다. 해서 미국에 전화를 해서 수리를 요청했었는데요 ^^; 좀 진땀을 흘렸죠. 뭐 아무튼 그쪽에서 교환을 잘 처리해줬습니다. 절차는 그쪽에서 반품 제품을 새로 보내줬구요. 저는 송장과 상업면장(Commercial Invoice)을 출력해서 박스에 붙이고, UPS에 전화를 해서 “저쪽에서 프린트된 레이블이 있습니다”라고 하니 알아서 레이블하고 면장 체크하고 가져가더라구요. 그리고 며칠뒤에 새 킨들 받았구요. 기존 킨들 주문은 취소하고 새 킨들 청구되고. 뭐 그런식이 됐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