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사태에 대해서

원전 사태에 대해서는 일본이나 서구 언론을 잘 살펴 보면, 일본 정부가 상당수 언론에 정보를 공개하기를 꺼리고 있다는 인상을 갖게 됩니다. 딱히 한국 정부 뿐만이 아니라 말이지요. 이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의구심을 가지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한편으로 한국 언론이 서방 언론에 비해서도 무척 예민하게 굴고 있다는 사실을 지울 수 없습니다. 인접국가로써 당연한 반응이라고 생각합니다만, 문제는 방사능에 대한 공포를 예민하게 굴고 있다는 것이지요. 근접하고 있으니 사태의 추이나 수치에 대해 미국에 비해서 촉각을 세우는 것은 당연하지만, 이상하리만치 방사능에 대한 위험성, 일본정부에 대한 불신 등을 강조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미국 언론에서는 인터랙티브 그래픽 등을 통해서 현재 방사능 량이 어느 정도인지를 객관적으로 도표로 나타낸다던지 하여 쉽게 알 수 있는데 비해서-원전 근처에 1년동안 사는게 바나나 한개를 먹는것보다 더 적은 방사선을 쬔다던가 하는 그래픽-, 예의 선정적인 기사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언론의 기사는 단순히 정부의 발표를 옮겨 적거나, 공포를 확산하는 것이 아니라 학문적인 근거를 조사하여 이를 바탕으로 향후 사태에 대해서 전망을 옮겨 적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방사능 비가 내렸다. 라고 합니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영향이 있는지, 얼마나 내렸는지, 얼마나 맞으면 영향이 생기는지 등을 차근차근 해설시킬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여하튼, 제 생각에는 정부로써는 일본의 사태가 얼른 진정되기를 바라는 수밖에 없다. 라고 생각합니다. 일본의 정보 공개가 투명하게 이뤄지는 것을 바랄 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