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의 정신은 스티브 잡스에 있다? 소니의 쇠퇴와 애플의 대두의 이유?

니혼게이자이신문에 재미있는 인터뷰 기사가 실렸습니다. 츠지노 코이치로라는 사람과의 대담 기사였는데요. 이 사람은 소니에 나와서 바이오 등을 개발하고 퇴사해서 Google에 입사해 Google 일본지사장을 하다가 퇴사한 사람입니다. 이 사람이 한 말의 일부를 옮겨보도록 하겠습니다. 

“인터넷의 보급이 모든 것을 재정의 했다. 그것을 최초로 하고 비즈니스로써 성공한것이 애플이다. 소니가 만들었던 가전의 세계를 IT나 기기의 네트워크에 연결한 수법으로 재정의하여 iPod으로 시작해 iPhone, iPad 등을 만들었다.” 
“소니 창업자인 모리타씨에게 소니는 일등이 아니면 안된다라는 소릴 들었다, 다른사람들에게 모르모트라 불릴정도로 훨씬 앞선 리스크를 맞서고 있었다. 그런 정신이 소니에게 있었다. 허나 지금의 소니에게는 2등이어도 상관없다는 정신상태이다. 그건 이제 소니가 아니다. 스티브 잡스는 소니같은 회사를 목표로 했고, 모리타씨를 존경하고 있었으며 소니를 경외시했었다. 아이팟을 21세기의 워크맨이라고 부른것도 모리타씨에게 경의를 표한것이라고 본다. 모리타씨의 소니 정신을 계승한 대표가 잡스씨, 그래서 애플이 소니같아 보인다.” 
“기존에는 제대로 열심히 만들어서 찍어서 팔아서 뿌리고 문제가 될때 회수하면 됐지만, 탑재한 소프트웨어를 후에 개량할 수 있는 네트워크 시대에는 달려나가면서 제품을 개량할 필요가 있다.” 
뭐 단편적인 한 사람의 생각입니다만, 확실히 뭔가 생각할 거리를 만들어 주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