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학교를 가보니 : 노트북 천지~

흐음, 제가 처음 학교에 입학을 했을때(2005년)는 모바일이라는게 정말 척박했었습니다. 무선랜 인프라는 정말 척박하기 그지 없었죠. 지금이야 802.11n으로도 깔고 있는 세상이지만 당시에는 802.11g도 드물고 네스팟은 802.11b(11Mbps)였습니다. ㅡㅡ; 그나마 있으면 생큐였습니다. 

뭐 거기에 노트북도 값이 비쌌구요. 무겁고 컸구요. 싼건 크고 무겁고. 가벼운건 더럽게 비쌌구요. 그러다보니, 프리젠테이션을 위해서 흰색의 맥북으로 키노트 했던 경험을 잊을 수가 없네요. 하이라이트는. 역시 불꺼진 조명에서 은은하게 빛나는 사과 로고에 웅성대는 친구들과 리모컨으로 쉭쉭 넘기는 슬라이드였습니다만. 
근데 병 때문에 학교를 2년 안가는 동안, 저도 누워서 쓰기 위해서 노트북을 썼고, 학기를 시작하면서 새 노트북(맥북 프로)과 나름 근사한 가방을 들고 돌아왔는데요. 와! 요즘에는 정말 노트북 많이 쓰네요. 학교 앞 커피숍에서도 무선랜이 다 되고, 학교 전체가 무선랜 커버리지로 쫙 깔리고… 윈도우 전용이던 인증시스템을 갖추고 있던 교내 무선랜이 맥도 MAC 어드레스로 인증되도록 교내 Wi-Fi가 바뀌었군요! 허허. 좋아라. 역시 공돌이 학교라… 홈페이지 부터가 교차 플랫폼에 신경을 썼다보니(비IE 브라우저에서 인트라넷이 잘 열리는 몇안되는 대학이라죠) ㅡㅡ;; 
해서, 도처에 노트북입니다. 넷북부터 우람한 15″ 노트북까지. 색깔도 모양도 가지가지. 우와. 앉아서 숙제도 하고, 시간도 때우고… 이상적이라고 생각하던 광경이에요! 
저도, 수업 막간에 맥북 프로를 꺼내서 이런 저런 숙제도 하고, 시간도 떼우고 메일도 체크하고 블로그도 체크하고 RSS도 읽고… 트위터도 한답니다.  아이폰도 있는데… 흠. 뭐. 아이패드도 그렇듯이 역시 화면이 크면 좋죠 >ㅁ<;; 안락한 키보드도 달려있구요. 멋도 있고… 
뭐, 저는 수업 특성상 노트북을 수업에 쓸 일은 별로 없습니다만… 쩝. 아무튼 세상이 많이 변했구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