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감하구먼요.

어제(월요일) 밤을 샜습니다. 낮밤이 뒤바뀐걸 역전해보기 위해서였죠. 뭐 이런저런 일이 있었기 때문이기도 했구요. 그래서 도저히 잠을 이기지 못하겠어서 커피숍에 나가서 카페인을 공급해가는 강수를 둬가며 버텼더랬습니다. 아. 그래서 10시까지 버티고, 수면제를 먹고 잠에 들었습니다, 푹 잘 자고 일어나보니 새벽 한 시. 응? 

아…. 이거 난감하구먼… 밤에는 시에스타 이상은 안된단 말이냣!!! 이 망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