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을 외부 모니터로만 사용하고 싶을 경우

2010/07/27 – [기술,과학,전자,IT] – 노트북을 데스크톱처럼 쓰고싶다? 여기 답이 있습니다! – 모니터 편
2010/07/27 – [기술,과학,전자,IT] – 노트북을 데스크톱처럼 쓰고싶다? 여기 답이 있습니다! – 입출력장치 편
2010/07/28 – [기술,과학,전자,IT] – 무선 키보드와 마우스로 46″ 텔레비전을 모니터로 쓰고 있습니다.

맥(Mac)은 아래 포스트를 보시기 바랍니다.
이미 여러 포스트에서 외부 모니터와 키보드 마우스를 이용해서 노트북을 집에서 데스크톱과 유사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알려드렸습니다. 만약 책상 공간이 모잘라서 노트북을 아예 치워버리고 싶은 경우가 있을 것입니다. 외장 키보드가 있고 마우스가 있고 모니터가 연결되어 있는데 굳이 노트북이 열려 있을 필요가 없겠다 생각하실지 모르겠습니다. 이 경우를 위한 셋팅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설정은 윈도우 7을 기준으로 설명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보통 노트북은 닫을 경우 저절로 절전 모드로 바뀌게 됩니다. 이것을 방지할 필요가 있습니다. 시작메뉴를 여시고 제어판을 여시고 덮개를 입력합니다.(기본적으로 검색창에 키보드 커서가 가 있습니다) 그러면 나오는 항목을 선택하면 아래와 같은 화면이 나옵니다.
자, 여기에서 덮개를 덮을 때에서 전원 사용을 아무것도 안함으로 바꿉니다.
이렇게 말이죠. 그렇게 하고 변경 내용을 저장하면 됩니다. 만약 앞으로 절전모드로 돌려놓고 싶다면 절전모드 키를 누르거나 버튼을 누르면 됩니다. 아니면 세팅을 변경해놓아도 상관없겠지요. 자 이제 덮개를 덮어도 절전모드로 돌아가지 않습니다.
자, 이제 디스플레이를 변경하는 일만 남았습니다. 위에 제어판 검색창을 다시 선택하시고 외부 디스플레이를 입력하세요. 그런 다음 나오는 항목에서 외부 디스플레이에 연결을 누르세요.
팁:  Windows 7을 쓰고 있다면 이 절차 대신에 윈도우+P를 눌러서 나오는 팝업창에서 ‘프로젝터에만’ 선택해도 됩니다.
그러면 위와 같은 화면이 나옵니다. 여기서 다중 디스플레이를 바꾸는 것입니다. 보시면 저는 본래의 노트북 디스플레이인 1번을 외부 디스플레이 2번의 아래에 놓고 쓰고 있습니다. 다중 디스플레이를 클릭하시고, 2에만 바탕화면 표시를 클릭합니다. 적용을 하면 완료입니다. 이제 덮개를 덮고 적당한 장소에 랩탑을 치우면 됩니다. 무선 마우스나 랩탑을 사용한다면 정말 편리한 장소 어디에다든 치울 수 있겠지요. 참고로, 외장 모니터 케이블을 뽑으면 다시 내장 디스플레이에 표시가 되다가, 다시 꽂으면 본래 디스플레이로 돌아오게 됩니다. 그러니까 바깥에 나갈때도 별도의 셋팅 변경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추가: AMD 그래픽 카드의 경우,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리드(덮개)를 열면 화면이 내부 LCD 화면이 복귀 되면서 확장 모드(혹은 세팅에 따라 내부 디스플레이 전용)로 전환됩니다. 이는 AMD 그래픽카드 드라이버(Catalyst)의 특성으로 보입니다. 이 경우에는 다시 덮개를 덮어주시면 돌아가게 되어 있습니다. 원래 포스트 작성시에 사용된 기재는 Intel GM45 였고, 시험에 사용된 AMD 기재는 Radeon HD 3450 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