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이 절대로 집전화를 버리지 않는 이유?

가끔 인터넷 전화를 하라고 전화가 옵니다. 시외전화가 시내전화와 동일하고 어쩌구 저쩌구. 그러면 한마디로 저는 말합니다.
‘즐’
왜냐면, 저희는 대표적인 통신회사의 역마진 상품에 가입하고 있기 때문이죠… 이름하야…
‘시내외무제한통화요금제’
라는 물건입니다. 이 물건이 가입할 당시 전 몇달의 평균 요금의 몇 프로를 내면 무제한 통화를 한다. 라는 상품이었는데. 지금은 당연히 가입을 안받죠. 해지하면 끝인 상품인데… 한마디로 정액료를 내면 시내외통화를 얼~마든지 걸수 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시내는 KT를 쓰고 있어서 시내정액제요금을 내고 있고, 시외는 LG U+를 쓰고 있어서 시외 정액제요금을 내고 있는데… 아무튼 집전화로 유선전화로 걸면 밤~새 통화해도 됩니다. 아, PC통신을 해야하는데 ㅡㅡ;;; 그래서 이거 합치면 3천원인가 내면 얼~마든지 통화할 수 있습니다. 덕분에 강원도에 사시는 할머니하고 수다를 마음껏 떨 수 있죠. 할머니는 그런게 어딨냐고 하시지만 있답니다. -_-;; 제가 오늘 다시 걸어서 확인해봤어요. 

다만, 지능망 통화료는 칼같이 나간다고 합니다. 1588이니, 뭐 하는 그런거 있잖아요. 도둑님들. ㅡㅡ; 그런건 휴대폰 무료통화가 있으니 그걸로 걸어야 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