왠지 로지텍 빠가 되어가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건 왜지?

갑자기 문득 든 생각인데, 내가 로지텍 빠가 되어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_- 마우스는 이미 Anywhere Mouse M905를 쓰고 있었는데(물론 마이크로소프트 마우스도 세개나 있지만), 이 녀석, 정말 좋다. 배터리가 다른 로지텍 제품에 비해서 좀 짧은것 빼면… 거울 위를 제외하면 마우스가 굴러 갈 수 있는 장소에서는 다 써본 것 같다. 물론 선전대로 통짜 투명 유리 책상에서도 잘 작동한다. 무마찰 스크롤은 익숙해지면 정말 다른 마우스는 못쓴다… 짜증나서… 워낙 만족하면서 잘 쓰는데, 이 녀석 기이한 물귀신 전략을 발휘하는데, 바로 Unifying 리시버라는 기이한 녀석을 지원한다. Unifying 이란 로지텍 브랜드의 2.4Ghz의 Unifying 지원 무선 장치를 6대까지 한대의 USB 나노 수신기에 물릴 수 있는 것을 말한다. 

Unifying이 무엇입니까? 

그래서 유니파잉 무선 키보드 K340을 질렀다. (당연히) 로지텍 상표가 되었다. 거기까지는 뭐 합리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데….
왜 나는 로지텍 Unifying 키보드를 보다가 Z-5 무지향성 스피커에 꽂힌걸까. 이것도 질렀다. 꽤나 그럴싸해 보였기 때문에. 설명에 혹했다. 디자인도 괜찮아 보였고.  

좌우간…. 모두 다 괜찮은 제품이다. 나중에 차근차근 언박싱부터 리뷰를 올릴 생각인데 뭐랄까… 그냥 이름 하나하고 사이트에 있는 설명 하나만으로도 이만한 신뢰를 줄 수 있는 것도 그간의 업보지 않나 싶다. 앞으로도 눈 딱감고 살 수 있을 정도로 괜찮은 물건들인것 같으니. 어쩌면 내 빠심은 계속될지 모르겠구나.     

덧. 근데 어지간하면 기술 스펙같은건 좀 자세히 좀 적어줬으면 좋겠는데… 아무리 빠심이 강한 애플도 스펙은 상세하게 적는단 말이다… -_- 키보드의 사이즈를 전화걸어서 물어보고 스피커의 주파수를 스펙에 안적는건 좀 문제지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