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하철 외국어 표기의 변화

제가 오랜간만에 7호선을 타고 갔을 때 일 입니다. 환승 안내판을 유심히 보니 달라진 점이 있습니다. 보통 서울 지하철은 안내가 한/영 2개국어입니다. 역명 표기는 한자까지는 표기해줍니다. 그런데 그 역명표기라는게 한국사람을 위한 역명 표기라는게 문제가 있습니다. 가령 고속터미널은 高速터미널 역으로 적혀있다보니 한자를 사용하는 외국인에게는 이건 뭐 있으나 마나 한거죠. 한국인이 누가 한글 냅두고 한자로 저걸 읽겠으며, 외국인에게도 쓸모 없으니 기야말로 처치곤란의 쓰레기라고 할 만합니다.

그런데, 이 안내판, 다릅니다. 한번 보시죠. 
우선 안내가 4개국어입니다. 한/영/(간)중/일입니다. 노선도를 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과거 같으면 뚝섬유원지의 뚝섬은 분명 한글로 적혀있을 것이지만, 이제는 외국어로 적혀 있습니다.

가산디지털단지도 마찬가지 운명이었겠죠. 하지만 이제는 그렇지 않습니다. 자, 이제 이렇게 안내가 바뀌었으니 좋구나! 싶은데, 문제는 아직 표지판들이 다 바뀌지 않았습니다. 가령 머리 위에 있는 안내판들이나 역명표지, 노선도 등은 변경되지 않았다는거죠. 아마 이거 철도동호인들 한테 죽이 되도록 까이는 오세훈 시장의 서울시 디자인 정책의 일환이 아닌가 싶은데, 아직 일관성이 없어서 이랬다가 저랬다가 왔다리 갔다리 합니다. 좀 실망했어요. 얼른 얼른 쌰사삭 갈아주세요.

그리고 사실 제 지론은 모든 역의 이름은 번역이 아니라 음차해야한다입니다. 가령 일본의 도쿄 지하철은 모든 한자이름이 다 영문으로 음차되어 있습니다. 가령 신주쿠산쵸메(新宿三丁目)역은 Shinjukusanchome역입니다. 국회의사당앞역은 Kokkaigijidomae역입니다. 도청앞역은 Tochomae역입니다. 유일한 예외는 공항입니다. Haneda Airport와 Narita Airport와 Airport Terminal 2가 영어로 “번역”된 케이스입니다.

왜 음차해야 하느냐, 숙대입구 역을 외국인에게 영어로 말해 보시겠어요?  교대역은 영어로 뭡니까? 그냥 “숙대입구Sookdaeipgu” 나 “교대 Gyodae”라고 말하면 될걸 Sookmyung Women’s University라던가,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이라고 안내하는건 뻘짓이다. 이거죠. 이걸 일일이 외웠다가 설명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되냐 이겁니다. 한국사람이 발음하는 그대로를 최대한 통일해서 영문으로 표기하는 한글 로마자 표기법이라는 것도 존재하는 마당에 이런 헛짓거리까지 있다는게 사실 좀 헛웃음이 나옵니다. 아아. 아무튼 쬐~끔 제 이상에 가까워졌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