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따라 더욱더 맛있는 오후의 커피

손에 익은 멜리타 도기 드리퍼를 서버에 셋팅하고 페이퍼를 얹습니다. 준영군이 선물한 로스트한 원두를 밀로 갈아서 털어 넣고 뜸을 들인 다음 물을 붓습니다.

왜인지 모르게 오늘 따라 특히 맛있습니다. 한잔을 너무 기분 좋게 마신 나머지 한번 더 갈아서 여과를 해서 이번에는 동생과 함께 마십니다. 이번에도 잘 내려졌습니다.
커피를 너무 마셔서 잠이 오지 않을까 걱정이 되기도 하지만 즐거운 오후의 커피 시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