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이 살아났다!

제 맥북(Early 2006형)이 죽었었습니다. 배터리가 죽었기 때문인데요. 5%도 충전이 되지 않고 그냥 가버리셨습니다. 워낙 노후한 기종이고 해서 업그레이드를 겸해서 PC 노트북으로 교체했습니다. 그렇지만 맥을 써보고 싶은 생각이 갑자기 미친듯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방치되고 있었던 맥을 꺼내서 켰습니다. 우오오오 작동됩니다. 배터리 정상! 물론 배터리 용량은 좀 떨어졌지만.

…. 결국 배터리는 새로 질렀습니다. 이제 새것처럼 오래 쓸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편, 열받으면 팬이 굉음을 내는 문제가 있었는데 이것은 지난 달 30일까지 하던 KMUG 클리닝 서비스를 받으면서 깔끔하게 해결되었습니다. 깔끔히 청소되어서 소음이 아주 줄어들었습니다. 만족스럽습니다.
에, 그리고 키보드 팜레스트가 크랙이 있어서 깨졌었는데 이것은 맥북의 결함이라 무상 수리 대상이었다는군요. 무상 수리! 덕분에 키보드와 트랙패드 팜레스트가 아주 깨끗하게 교체되어 펼칠때만 새것같은 -_- 맥북입니다.
이제는 좀처럼 노후한 기종이라 많은 일을 할수는 없고, 그냥 사파리를 열어서 인터넷을 하거나 iLife로 놀거나 하는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Aperture를 사서 해보고 싶지만 GMA950는 지원 불가 ㅠㅠ.
한편, 수리하고 오는길에 새 맥북을 보고 왔습니다. 갖고 싶었습니다. 케이먹스토어의 샤방샤방한 훈남 직원이 워낙 친절하게 상담해줘서 자제심을 잃고 지를 뻔했습니다. 후덜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