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으로 해외를 많이 나가시는 분을 위한 팁

3G 전화기는 + 키가 있습니다. 이 버튼은 한마디로 해외 네트워크로 전화를 걸때 씁니다. 보통은 로밍가서 한국으로 걸때 +82를 누를때 씁니다만, 한국에서도 +를 누르고 국가번호를 누르고 번호를 누르면 국제전화가 걸리게 되어 있습니다. 사실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지만 +82를 누르고 번호를 누르면 그냥 전화를 건것과 동일합니다. 가령, +821012345678은 01012345678과 동일합니다. 그렇지만 아무도 이렇게 걸지 않죠. 일일히 누를 필요가 없거니와, 시스템적으로는 동일하게 처리되더라도 보통 전화기가 이렇게 전화부에 저장해놓으면 CID(발신자번호)가 울려도 이름이 뜨지 않습니다. 다시 말하면 +821012345678이란 번호를 푸른곰이란 이름으로 등록해두면 010-1234-5678에서 전화가 왔을때 푸른곰이라는 이름이 나오지는 않는다는 얘기입니다.
 
하지만,  아이폰은 시스템적으로 +82를 인식하게 되어 있습니다. 즉, 전화부에 +821012345678이라고 저장해놔도 01012345678과 동일하게 처리되게 되어 있습니다. 전화를 걸어도 완벽하게 걸리고, 메시지도 완벽하게 처리되며, 01012345678에서 전화가 와도 이름이 정확하게 표시되며 메시지 스레드도 완벽하게 처리됩니다. 다시 말하면, 아까처럼 +821012345678이란 번호를 푸른곰이라고 등록해두면 010-1234-5678에서 전화가 올때 푸른곰이라고 표시됩니다.

그러니까, 해외에 자주 나가시는 분이라면 전화번호를 +82포맷으로 입력해 저장하시면 아무런 수고 없이 국내에서와 마찬가지로 일일히 번호를 누를 필요 없이 터치만으로 편리하게 전화를 걸고 받으실수 있고 CID와 메시지를 이용하실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물론 우리나라에서도 마찬가지지요. 일반 피쳐폰을 쓸때는 +82로 시작하는 번호를 따로 등록해서 쓰고 했지만 아이폰에서는 그럴 필요가 없습니다.

덧. KT 아이폰에 한정될지 모릅니다. KT 아이폰을 사용하시면 iPhone의 번호가 +82 10 1234 5678 형식인데, SK 아이폰은 010 1234 5678 이기 때문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