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스님 책 절판을 두고

저는 장서광이기도 합니다. 예스24를 비롯한 서점 적립금이 20만원이 쌓일정도니까요. 가끔씩 정리해주지 않으면 안됩니다. 에, 법정스님께서 타계하셨습니다. 스님께서는 생전에 여러 저서를 남기셨는데 말입니다. 돌아가시면서 유언으로 책을 거두라고 하셨다. 라고 해서 한가지 우려가 듭니다. 물론 제 짧은 생각인지는 모르겠지만, 책을 절판하고 찍지 않는다는건 좀 아니지 싶습니다.

고승께서 남기신 지혜를 더 많은 분들이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단순히 이걸 ‘무’로 돌리기에는 아쉬움이 너무나도 큽니다. 많은 사람들이 사랑하는 책들이 되었는데 이걸 단순히 스님의 유지를 받든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거두는건 좀 아쉬움이 큽니다.

도서는 사회와 국가, 널리는 인류의 자산입니다. 그래서 도서관이라는게 존재해서 책을 수집하고 있고, 국가에서는 납본법이라는 제도를 만들어서 출판되고 있는 모든 책을 수거하고 있죠. 구글 같은 디지털 기업이 고전을 디지털로 보존하는 것 또한 쉽게 볼 수 있는 일입니다. 그 이유는 하나입니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책을 접하게 하고 그 책의 지식을 후세에 남기기 위하여 입니다. 생각해보십시오. 오늘도 수많은 책들이 쏟아져나오고 그 와중에 수많은 책이 사라지고 있는데 그 책을 남기기 위해서 누군가는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왜 사람들은 그러는걸까요.

책은 찍어내기 위해서 존재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무슨 사정이 있으면 모를까 잘 찍어내는 책을 무짜르듯 절판 시키는 것은 아무리 저자 본인이라 할지라도 해서는 안될 일입니다. 자신의 책이기 이전에 모두의 책이고, 모두의 지식이라고 생각합니다. 생명을 인위적으로 죽여서는 안되듯이, 책 또한 살아있고, 정당한 사유없이 누군가가 인위적으로 죽여서는 안됩니다. 제가 보기에 스님의 책이 지금 이 시점에 ‘죽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더 많은 사람에게 메시지를 전달 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책으로 인한 이권으로 인해 사후 시끄러워지는 것을 우려한 바는 이해가 가고 어차피 고인의 유언이니 어쩔수 없습니다. 존중해야합니다. 어쩌면 저는 어쩔수 없는 속좁은 범인인지 모릅니다.  저는 죽었다 깨나도 말빚을 다음생으로 가져가지 않겠다는 뜻을 이해 못할지 모릅니다. 여하튼 저 개인으로써는 무척 아쉽습니다. 매우 엄청 아쉽습니다. 그러므로 고인에겐 무례하지만 앞으로라도 다신 이런 사례가 남지 않길 바랍니다. 좋아하는 책이 저자의 마음 따라서 쑥 하고 자취를 감추는 건  이번으로도 족합니다.

메리타(Melitta) 커피 필터(드리퍼) – 간단하게 마실수 있는 커피

흔히 원두 커피라고 불리는 커피를 마시기 위해서 가정에서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방법이 바로 드립 커피(filter brewed coffee)일것 같습니다. 저 또한 모카포트와 프렌치 프레스 등 여러가지 추출기구를 가지고 있지만 가장 많이 쓰는건 뭐니 뭐니해도 드리퍼입니다. 사실 드리퍼도 칼리타식과 메리타식 두개 가지고 있지만 결국 둘중에서도 메리타식을 주로 쓰고 있습니다.

메리타 드리퍼를 쓰는 이유는 간단해서 입니다. 사실 핸드드립의 정석대로라면 30초간 뜸을 들이고 천천히 원을 그리면서 되도록 얇은 물줄기로 몇번에 나누어 붓는것입니다. 이론은 틀림없이 그런건데…

제가 뭔가 실력이 없는건지 요령이 없는건지 이상하게 이렇게 하면 맛이 없었습니다. 어떨땐 괜찮았는데 때에 따라서 어떨때는 지나치게 쓰고 떫고 시고.. 참다 참다 그냥 개수대에 아까운 커피를 들이붓곤 했죠.  그러다가 메리타 드리퍼를 사면 적혀있는 걸 봤습니다. 그냥 30초간 뜸을 들인다음 쭈욱 한번에 정량의 물을 부으면 ‘알아서 맛있게 조절해준다’고 적혀 있습니다. 구멍이 하나 뚫린것은 그러기 위한 ‘결론’ 이라는겁니다. 언뜻보니 무식하게 보이는데 실제로 어설피 기교 부린것 보다 훨씬 맛있습니다. 재미있는건 같은 기구 같은 원두 같은 물이라는 거죠. 그래서 그냥 물 끓여서 원두 붓고 뜸 들인다음 주욱 들이붓고 물 끊어지면 따라서 마십니다.

쩝. 뭐 이렇게 적어놓으면 매니아나 전문가가 보시면 어쩌면 한심스럽게 보실지 모르겠는데, 확실히 간단하다보니 부담없이 먹을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습니다. 만약에 커피를 처음으로 드시기 시작했다면 부담없이 메리타 드리퍼를 써보시는것 어떠신지 싶네요. 플라스틱으로 된건 몇천원 대 밖에 하지 않아서 부담없이 시작할 수 있답니다.

오랫만에 학교에 다시 나왔습니다.

오랜만에 학교에 다시 나왔습니다. 이래저래 핑계를 대면서 안나왔었는데 찾아볼 자료가 있어서 도서관에 나올 겸해서 겸사겸사 나왔는데. 학교도 그렇고 학교 앞도 그렇고 많이 변했군요. 드디어 학교 앞에 제대로 된 에스프레소와 바리에이션 커피를 파는 가게가 생겼다는 점(+무선랜을 제공하는 점)이 기쁩니다. 아주 기뻐요. 소소한 문제인데 말이죠.

아… 와이브로 이를 어째…; 안습

비가 오고 나더니

비가오고 나더니 날이 부쩍 다시 서늘해졌군요. 많이 따뜻해졌다고 생각했었는데. 사실 살이 많이 빠져서 요번에 옷사면서 봄옷으로 잔뜩 사서 겨울옷은 이미 다 커서 못입는데 말입니다. 난감하네요. 그나저나, 야식을 좀 먹으니 몸무게가 무려 1.5kg 가까이 쪄버리는 참사가. 아악.

모쪼록 감기 조심, 야식 조심, 살찌는것 조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