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심쟁이 사이트들 – 새창열기가 너무 많아.

가끔 사이트에서 무언가를 열다보면 왜 이렇게 새창 열기를 좋아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그 선두에 서는 것이 네이버입니다. 가만보면 홈페이지에서 뉴스를 눌러도 검색창에서 뭔가를 클릭해도 너무나도 당연하다는 듯이, 새창이 열립니다.

뭐 새창이 열리는게 뭐가 대수냐 싶겠지만, 가끔 컴퓨터의 리소스를 조금이라도 아껴야 될때가 있습니다. 또 본의아니게 컴퓨터의 사양의 문제로 리소스에 신경을 쓰지 않을수가 없을때도 있습니다. 어쩌다가 낡은 컴퓨터를 쓰다보면 창이 하나 열릴때마다 덜그덕 덜그덕 거리는데 이게 아주 짜증나는 문제지요. IE8이나 크롬등의 브라우저에서는 창(혹은 탭)마다 프로세스가 나뉘어져 있어서 창(혹은 탭)을 닫으면 리소스가 반환됩니다만, 기타 브라우저의 경우에는 한번 리소스가 늘어나면 좀처럼 잘 안줍니다. 느려져서 결국 브라우저 자체를 닫아야할때가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플래시와 콤보(?)로 브라우저나 시스템을 죽여버리기도 하죠.  무엇보다 어지간한 컴퓨터라면 기존창에서 열리는것보다 새창이 열리는게 느립니다.

새창으로 왜 열게 하는걸까요? 사이트에서 오래 남게 하기 위해서? 어떤분은 새창이 편하다고 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가령, 어떤 일을 보고 나서 그냥 깔끔하게 창만 닫으면 원래 있던 자리로 돌아오니까. 근데 문제는 이렇게 검색엔진이 하나 더 열고, 사이트에서 또 링크만 누르면 또 열고, 이런식으로 가다보니 금새 창이 두세개씩 열리는것이 대수롭지 않다는 겁니다. 사실 이럴때 쓰라고 브라우저의 뒤로가기 버튼이 있습니다. 해외의 사이트를 보면 되도록이면 창은 열린창내에서 하되, 새로 열경우에는 연다는 아이콘이 있다던지, 아니면 새창으로 열도록 하는 링크가 별도로 되어 있거나, 아니면 새창으로 열지, 그냥 있던창에서 열지를 환경설정 등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어떤 분은 이렇게 새창을 열어두는 것이 포털이 사용자로 하여금 체류시간을 늘리는 방법이라더군요. 즉, 포털은 원래 이름그대로 다른 곳으로 향하는 ‘관문’이어야 하는데, 트래픽에 대한 욕심이 나는 나머지 놔주질 않는다는 것입니다. 일단 열어놓으면 좀 더 끌어들일 수 있으니까요. 특히 요즘 포털 검색결과의 노른자는 광고이지요. 검색결과에 오래 머문다는건 그만큼 이득입니다. 스트리밍처럼 오래 앉아 있다고 트래픽을  잡아먹는것도 아니고…

포털은 그렇다 치더라도 일반 사이트는 왜 그렇게 창을 열고 싶어서 안달일까요? 가령, KT의 쇼(SHOW) 고객센터를 들어가서 요금을 조회해보기 위해서 버튼을 누르자 새 창이 열리면서 고객센터가 나오더군요. 새창이 떠야 할 개연성이나 기존창을 냅두어야 할 개연성이 전혀 없습니다. 실제로 경쟁사인 SK텔레콤의 Tworld는 같은창에서 해결하고 있지요. 이런건 하나의 예에 지나지 않습니다. 팝업까지 포함한다면 정말 창을 남용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시 말하지만, 창을 여는것은 단순히 불편하고 편하고의 문제를 떠나서 리소스와도 관련이 되는 문제입니다. 어느정도 주류성능의 PC라면 크게 상관 없을지도 모릅니다. 체감하기 어려울지도 모르구요. 하지만 창을 많이 열어놓고 작업을 한다거나 백그라운드로 여러작업을 한다거나, 아니면 저 사양의 컴퓨터를 사용한다면 창 하나가 열릴때 버벅 거릴때마다 짜증이 나는건 사실입니다. 그냥 열린창에서 열었다면 벌써 진즉에 나왔을텐데 말입니다. 이런 불만 가져보신적 없으신가요?

6 thoughts on “욕심쟁이 사이트들 – 새창열기가 너무 많아.

  1. 캔라즐로

    새창열릴때 짜증날때도 있고..어쩔땐 모창이 바뀔때가 불편할때도 있고 그렇습니다.
    사실 뒤로가기 누른다고 해도..현재 보고 있는 위치나(댓글을 쓰고 있다손 친다면) 스크롤링을 정확히 되지 않는경우도 있고..

    하지만 불편할때가 더 많긴하네요..
    그것도 그거지만..
    저는 팝업뜨면 아주 천불나서 진짜..사이트 욕하고 싶을지경입니다.
    팝업효과는 노인네들이면 모를까..실제로 대다수 젊은 사람들은 팝업에 대해 아주 심한 편견과 스트레스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내용을 보지도 않고 바로 닫아버립니다.
    그런데도 사이트기획자는 팝업으로 이벤트나 중요안내를 한다고 하니..
    도대체..언제적 개념을가지고 있는 사람들인지 정말 답답하기 그지 없습니다.

    Reply
    1. 푸른곰

      그렇군요. 팝업. 저는 아예 브라우저의 팝업차단기능 켜놓고 지냅니다. 팝업은 공해입니다. 암 공해고 말고요. 중요한 공지가 있다면 다른 방법을 생각해봐야겠지요 >ㅁ<

      Reply
  2. 헨리

    저의 경우 새창으로 뜨는 게 더 펀합니다.
    저는 주로 필요한 것을 검색할 때만 인터넷을 쓰는데요,
    검색해서 하나 보다가 ‘뒤로가기’버튼으로 검색 페이지로 다시 돌아오는 게 더 귀찮더라구요.
    외국 사이트들이 주로 해당 페이지에서 바로 열리는 형식이라
    일일히 쉬프트 눌러주고 링크 여는 게 여간 신경 쓰이는게 아닙니다.;

    리소스의 부분은 간단한 유틸 하나로 충분히 관리가 됩니다.
    번거롭게 손이 가는 것도 아니고, 30분마다 리소스 반환 정리를 자동으로
    하게 끔 해주는 거 하나 설치하면 끝이거든요.

    개인적으로는 새창 띄우기보다는, 웹 동영상 자동실행이 더 불편하더군요.
    가끔 인터넷 기사를 보면 뉴스 일부분을 동영상으로 같이 올려놓던데,
    자기 혼자 알아서 버퍼링 하더니 재생 해버리더군요.
    그런 거 하나 잘못 누르면 제 컴퓨터는 감당하기 벅차거든요.
    펜티엄3에 그래픽카드는 그 전설의 부두3(들어는 보셨을려나..;)…
    인터넷으로 동영상은 커녕 플레쉬도 벅차요.;

    사람의 불만은 각자가 처한 상황,
    그리고 습관이나 취향 차이에서 발생하는 건지도 모르겠네요.

    Reply
    1. 푸른곰

      뭐든 지나친게 문제지요 🙂 음. 동영상 자동실행은 민폐죠. 미디어 다음에서 SBS 기사가 그렇게 나오던데 말입니다. 고칠 생각이 “전혀” 없더군요.

      Reply
  3. 핸쩐

    티스토리 블로그 체류시간 문제에 대해 궁금한게 하나 있는데
    어떤글을 검색하여 들어왔습니다 그 글에 새창 링크가 있는데 그것을 클릭하고 검색하여 들어온 페이지를 닫으면
    그 전 페이지를 닫았기때문에 체류시간이 짧아지는것 아닌가요?

    Reply
    1. Purengom

      일단 그 문제는 이렇게 대답해드리는게 어떨까 싶네요. 예를들어 제가 본문에서 어떤 글을 인용해서 외부링크(아웃링크)를 해드린 상태에서 그 글을 읽고 본문으로 돌아오시면 그 창이 열려있는 동안, Google Analytics는 체류시간으로 계산합니다. 즉, 체류시간은 길어지는 것이죠. 만약 새창이 아니게 되면 리셋이 됩니다. 개인 블로그의 경우에는 커다란 문제가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만, 포털 등의 경우에는 체류시간 증가가 곧 추가적인 PV와 연결됩니다. 새창으로 하지 않게되면 가령 특정 키워드를 검색하고 누르는 순간 이탈하게 됩니다. 하지만 새창으로 하게 되면 창을 닫던가, 아니면 다른 사이트를 수동적으로 입력해야 이렇게 되지요…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