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크림과 설탕을 어떻게 먹으면 좋을까?

흔히 커피를 마실때는 설탕과 크림을 듬뿍 넣어서 먹는다. 카푸치노나 카페라테 같은 커피 음료(beverage)처럼, 우리가 먹는 이른바 다방커피도 하나의 엄연한 하나의 레시피라고 해도 좋지 않을까. 사실 인스턴트 커피의 경우 그야 말로 원두를 내리기 귀찮을때 마시면 딱 좋은 수준이므로, 여기에 적당히 첨가를 해서 맛있게 먹으면 좋으니까 말이다.



또한, 커피라는 음료 자체가 기호 음료이기 때문에 자신에게 맞는 것은 있을 수 있어도 모두에게 맞는 것은 없으므로,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없는 것도 있다. 다만 커피의 본래의 향과 맛을 기호에 맞게 즐기는 방법 정도는 알아 두어야 손해는 아니지 않을까?



일단, 커피를 타거나(혹은 내리거나) 한 경우에는 우선 아무것도 넣지 않고 맛을 보기 바란다. 흔히 원두커피에서 맛의 기준을 두가지로 나누는데 첫째는 쓴맛이다. 이 것이 지나치게 많다 싶으면 설탕을 넣는다. 둘째는 신맛이다. 이게 심하다면 크림을 조금 넣는다.



물론 가장 좋은 방법은 자신에 입맛에 맞는 원두를 찾고 적절한 방법으로 내리는 것이다. 만약 지나치게 쓴 맛이 강하거나 신 맛이 강하다면 원두를 구입할때, 마셨던 커피 종류와 그 커피에서 어떤 점은 좀 지나치다거나 약하다는 점을 알려주면 적절한 원두를 찾아 줄 것이다. 몇몇 메이커나 점포에서는 도표로 쓴 맛이나 신 맛의 정도를 나타내는 경우가 있다.  쓴 맛이 심하다면, 그 원두가 사용하는 기구에 맞도록 분쇄되었는지, 혹은 로스팅은 적당하게 되어 있는지 여부를 알아보아야 한다. 또 신맛이 심할 경우에는 원두가 잘 보관되었는지, 너무 오래 보관한것은 아닌지 의심해야할 필요도 있다.



처음 커피를 아무것도 넣지 않은 상태에서 마시면 텁텁하거나 쓰거나 신 맛이 느껴질 수도 있지만, 조금 익숙해지면 아무것도 넣지 않은 차나 커피를 즐길 수 있다. 어쩌면 에스프레소에 도전하는 당신을 발견하게 될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