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합니다.

사실 약간은 회의적이었습니다. 블로그는 공기이기 보다는 개인 미디어라는 생각이 강했습니다. 실제로 어떤 블로그를 보면 지위를 이용해 직간접적인 편의를 얻고, 그걸로 끝이 아니라 흡사 홍보성 포스트를 올리시기도 하시거든요. 물론 단발성으로 소개하는 것이라면 이해할 수 잇는 범위입니다만, 가끔 어떤 분을 보면 이분이 특정회사의 퍼블리시티 부서에  소속되어 있는거 아닐까 싶을때가 있습니다. 예를들어 S사의 H 모델이 나왔을때는 그 모델을 의욕적으로 홍보하시다가, O모델이 나오니 불과 삼개월도 안되어서 그 모델에 관한 포스트가 나오고, 또 그 후속 모델이 나오니 10개월만에 또 그 후속모델에 포스트로 도배가 되어버리거든요. 저는 그 기계 할부금을 이제 겨우 절반 정도 갚았는데 말이죠.

좌우간, 그래서 저는 블로그를 언론에 준하는 매체라고 생각해본적은 없습니다. 제 블로그의 이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모노로그입니다. 제가 생각한바, 본 바를 적은 곳이고. 방문을 해주시는 분에 비해서 피드백도 적습니다. 에, 그래도 다행이던 불행이건, 제가 적은 포스트가 꾸준히 검색엔진을 통해서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고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좋건 싫건, 그 질이 어찌되었건 간에, 웹에 공통지식을 늘려가고 있다는 점에서 기쁩니다.
그러던 와중에 이른바 슬럼프라는게 왔습니다. 발행 글 수가 상당히 줄었었는데요. 이 때문에 고민을 하고 있다는 요지의 글을 올리자 두분께서 지지를 해주셨습니다. 별로 대단할 것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지켜봐주신다니 감개가 무량할 따름입니다. 글 중에서 두번째 블로그를 언급했었는데, 그 블로그는 일단 샌드박스 적인 성격이 강해서 알려드리기에는 이른감이 있으니 이해해 주십사 합니다. 오늘 올린 포스트는 전부 그 블로그에 썼던 글을 다듬어서 올린 것입니다. 에, 아무튼 정말 감사드립니다. 여러분이 힘을 주셔서 다시 힘을 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편으로, 블로그가 완전히 저의 것이 아니라는 사실 또한 알게 되었으니. 이 역시 좋은 수확이 아니랄 수 없습니다. 지켜봐주셔서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