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능 지우개 – 톰보연필 MONO 지우개

요즈음 샤프를 많이 쓰고 있습니다. 사실 저는 중학교 시절부터 고2때까지 서기였기 때문에, 연필보다는 아무래도 볼펜이 익숙했었습니다. 근데 최근 들어서 수첩에 무언가를 필기하는 습관이 생기면서 아무래도 무언가 정정할 필요가 있었고 그래서 샤프 펜슬로 글을 쓰고 지우개로 지우곤 합니다.

사실 느끼는 것인데, 요즈음 문구 기술은 정말 기가 막히게 좋아졌다는 생각이 듭니다. 샤프심은 잘 부러지지도 않고, 정말 진하게 나오죠. 경쟁적으로 더 강하고 더 진하게 내놓기 위해서 애쓰고 있으니 경쟁 만세로군요. 한편으로 지우개도 정말 좋아졌습니다. 예전에는 벅벅 문질러야 겨우 지워질까 말까하고, 깨끗하게 지지도 않거니와, 최악의 경우 흑연가루가 주변에 번져버리는 그런 경우도 있었더랬습니다. 제가 한참 자랄무렵부터는 플라스틱 지우개가 보급된듯 합니다만, 그 전에는 고무 지우개를 썼었죠.
요즈음 지우개는 정말 잘 지워지더군요. 특히 이번에 소개해 드릴 지우개는 정말로 괜찮습니다. 톰보연필의 MONO 지우개입니다. 톰보연필하면 의아해 하실분이 계실거라 봅니다만, 잠자리표 하면 이해하실지 모르겠습니다. 우리나라의 잠자리표 지우개는 실제로는 톰보연필이 만들지 않는데 말입니다(마치 파일롯코퍼레이션(일본 PILOT)과 빠이롯드의 관계가 아닐까 생각합니다만).
여느 고성능 지우개와 마찬가지로, 무척 깨끗하고 부드럽게 지워집니다. 지운자국이 문제가니라 연필로 쓰면서 종이가 눌린 자국이 문제가 될 정도입니다. 어지간한 연필로 쓴 것이라면 스트레스 없이 깨끗하게 지울 수 있습니다. 또, 지우개가루가 많이 날리지 않으며, 지우개에 흑연이 묻어서 다른곳을 더럽히는 것 또한 적습니다.
이런면에서 볼때, 펜텔의 아인 지우개등과 더불어 정말 괜찮다, 싶은 지우개 중 하나입니다.
팁. 플라스틱 지우개로 지운 지우개 가루를 지우개로 톡톡 건드리면 지우개에 가루가 가볍게 늘러붙습니다. 그렇게 가루를 모아서 지우개를 편한곳에 털면 깔끔합니다.